갤럭시 A53 5G의 보안 기능과 함께하는 슬기로운 모바일 라이프

2022/07/28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최근 스마트폰은 각종 사이버 공격의 증가로 많은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 우리들이 휴가로 여행을 떠나거나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요즘은 더욱 그러하다. 공항, 카페 등에서 공공 와이파이를 사용하거나 지인들과 파일을 주고 받을 때도 예외는 없다. 만약 스마트폰을 분실했다면 찾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개인정보 노출의 위험성은 더욱 커지게 된다.

삼성전자 갤럭시 A53 5G는 강력한 보안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안전한 모바일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  누구나 실 생활에서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A53 5G의 스마트한 보안기능 4가지를 소개한다.

 

보안에 취약한 공공 와이파이는 보안 Wi-Fi’ 로 접속

보안에 취약한 공공 와이파이는 ‘보안 Wi-Fi’ 로 접속

우리는 자주 가는 단골 카페에서 커피를 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와이파이에 접속한다. 하지만 공공 와이파이는 상대적으로 보안에 취약해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걱정이 앞선다. 이럴 때, ‘보안 Wi-Fi’ 기능을 사용해보자. ‘보안 Wi-Fi’ 기능은 Wi-Fi 인터넷 트래픽을 암호화하고, 기기 정보 추적 방지에 도움을 주므로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고 기간별 와이파이 보호 활동 내역도 직접 체크할 수 있어 든든하다.

[설정 방법]

설정생체 인식 및 보안보안 Wi-Fi’

'보안 Wi-Fi’ 기능 설정 방법: ‘설정’ → ‘생체 인식 및 보안’ → ‘보안 Wi-Fi’

 

친구와 파일 공유는 ‘Private Share’ 로 안전하게

친구와 파일 공유는 ‘Private Share’ 로 안전하게

우리는 카페에 앉아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들을 보다가, 가끔 친구들에게 내 개인적인 사진을 보내고 싶을 때가 있다. 이때 친구가 다른 사람과 내 사진을 공유하거나 저장하지 않도록 하고 싶다면 갤럭시 A53 5G‘Private Share’를 사용하면 된다. 자신이 지정한 사람 외에는 파일을 볼 수 없게 하거나, 파일 열람 시간을 설정할 수 있고 언제든 공유 중지도 가능하다.

[설정 방법]

설정생체 인식 및 보안‘Private Share’ 또는 파일 선택 → 하단 공유버튼 → Private Share

‘Private Share’ 설정 방법: ‘설정’ → ‘생체 인식 및 보안’ → ‘Private Share’ 또는 파일 선택 → 하단 공유버튼 → Private Share

 

소중한 개인정보는 보안 폴더에 안심 보관

소중한 개인정보는 ‘보안 폴더’에 안심 보관

우리들의 여권, 신분증 사본 등 중요한 개인정보가 담긴 파일을 더 안전한 공간에 따로 보관할 순 없을까갤럭시 A53 5G의 ‘보안 폴더’ 기능은 이미지, 동영상, 오디오, 문서 등의 파일을 자신만 확인하고 간직할 수 있도록 PIN, 패턴, 비밀번호와 지문 인증을 통해 보안 수준을 한층 높였다. 앱 자체를 숨길 수도 있어 유출 위험을 줄였다.

[설정 방법]

보안 폴더선택 → 보안 폴더 내파일 추가’ (이미지, 동영상, 오디오, 문서 등 파일 추가)

‘보안 폴더선택 →앱 추가’ (보안이 필요한 앱을보안 폴더에 넣을 수 있음)

'보안폴더' 설정 방법

 

분실해도 걱정 NO, ‘내 디바이스 찾기

분실해도 걱정 NO, ‘내 디바이스 찾기’

우리는 가끔 집에 돌아와 아무리 찾아도 스마트폰이 보이지 않는 경우를 맞이하곤 한다. 하지만 갤럭시 A53 5G 사용자라면 당황하지 않아도 된다. 집에 있는 PC를 켜고, ‘내 디바이스 찾기’ 사이트에 접속하면 분실 위치 확인은 물론 원격 조정을 통해 스마트폰을 잠그거나 데이터 삭제, 백업을 할 수 있어 소중한 개인 정보를 지켜준다.  

 [설정 방법]

설정’-> ‘생체 인식 및 보안’ -> ‘내 디바이스 찾기’ -> ‘사용을 선택 후, 삼성 계정을 입력 ->

원격 잠금해제’ (스마트폰 원격으로 컨트롤) 오프라인 찾기’ (스마트폰이 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을 경우)

‘내 디바이스 찾기’ 설정 방법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