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5 기획 시리즈] 갤럭시 S5, 스마트폰 본연의 기능을 혁신하다

2014/05/06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갤럭시 S3의 테마는 인간 중심의 철학을 반영한 ‘design for human(사람을 위한 디자인)’, 갤럭시 S4는 ‘라이프(life, 삶)’의 가치를 담은 ‘life companion(삶의 동반자)’였습니다. 그동안 갤럭시 시리즈는 사용자 중심의 기기를 구현하기 위해 혁신을 거듭해왔는데요.

그렇다면, ‘갤럭시 S5’에는 어떤 생각이 담겨있을까요?

오늘은 갤럭시 S5 상품 기획을 담당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도형, 곽병창 과장에게 갤럭시 S5에 담긴 고민과 다양한 에피소드를 듣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지금부터 함께 하실까요?

 

‘진정한 혁신은 무엇일까?’에 대한 고민에서 탄생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도형 과장(좌)과 곽병창 과장(우)이 갤럭시 S5를 들고 환하게 웃는 모습▲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도형 과장(좌)과 곽병창 과장(우)이 갤럭시 S5를 들고 환하게 웃는 모습

갤럭시 S5의 탄생은 “소비자에게 어떤 삶을 제공할 것인가?” “삶에서 진정한 혁신은 무엇인가?”라는 고민에서 시작되었습니다. ‘기존의 제품과 차별화를 두면서 삶의 가치를 반영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에 대한 고민은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기능, 가장 자주 쓰는 기능을 만드는 것이 혁신이다’는 답을 얻었는데요. 이 때문에 갤럭시 S5는 카메라, 인터넷, 생활건강, 배터리 등의 기능이 강화되었습니다.

“갤럭시 S5는 소비자가 일상생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능을 담고자 했습니다.”

이도형, 곽병창 과장은 소비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하기 위해 전문가 인터뷰를 진행하는가 하면 VOC(Voice of Customer, 고객의 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합니다. 진정한 혁신은 ‘소비자가 사용하는 핵심 기능을 혁신하는 것’이란 생각 때문이었는데요.

갤럭시 S5 테마의 시작은 ‘라이프 케어(life care)’였습니다. 라이프 케어의 의미는 굉장히 넓은 범위를 포함하는데요. 우리의 몸을 보살피고, 위험을 알려주고, 사용설명서 없이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기기. 여기에 ‘디바이스 케어(device care)’도 포함되는 것이죠. 그 한 예로 방수•방진 기능을 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우리의 삶을 건강하게 지켜주고, 보호한다는 추상적인 개념을 제품에 구현하기 위해 아이디에이션(ideation) 과정이 더욱 중요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 기능을 걱정 없이 사용

그에 대한 고민이 녹아 있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울트라 파워 세이빙 모드(Ultra power saving mode, 초절전 모드)’입니다.

“라이프 케어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처음엔 응급상황을 떠올렸죠. 아이디에이션을 진행할수록 모든 사용자가 응급상황뿐 아니라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무엇일지 더욱 고민하게 되더라고요.”

▲울트라 파워 세이빙 모드 설정 중▲울트라 파워 세이빙 모드 설정 중

여러분도 혹시 휴대전화를 24시간 가지고 다니다 전원이 꺼지기라도 할까봐 불안해하곤 하시나요? 갤럭시 S5는 소비자의 이러한 생각을 반영해 휴대폰 배터리 성능을 최대한 강화했습니다. 울트라 파워 세이빙 모드를 사용하면 불필요한 기능들은 최소화되고, 디스플레이도 최저 밝기로 유지돼 전화나 메시지, 인터넷 등 기본적인 기능만 가능하도록 해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는데요. 배터리가 10% 일 경우 최대 24시간 이상 대기할 수 있습니다(*최대 예상 대기 시간은 예측값으로, 사용 방법 등 기타 요소에 따라 시간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상품기획에서는 이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경찰서, 재난센터, 구조대, 산악 연맹, 각 분야의 전문의 등을 찾아다니며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최악의 조난 상황까지도 대비한 것인데요. 조사 결과 대부분의 사람은 긴급상황에서 이성이 마비되고 불안 증세를 호소하며 정상적으로 휴대전화 작동을 못 한다는 점을 파악했습니다. 그래서 갤럭시 S5는 소비자들이 필요한 기능만 간단히 조작할 수 있도록 쉽고 직관적인 UX를 구현하게 된 것이죠.

▲이머전시 모드 설정 중▲이머전시 모드 설정 중

응급상황과 연관된 기능 중 이머전시 모드(Emergency mode, 긴급 모드)도 배터리 수명을 최대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데요. 이 기능을 설정하면 홈 화면에 손전등, 내 위치 공유, 전화, 인터넷 등이 구성됩니다. 또한, 위급한 상황에서 전원 버튼을 빠르게 세 번만 누르면 미리 지정한 사람에게 도움 요청 메시지를 전송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환경 정보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라면 이 기능도 주목해주세요. 갤럭시 S5에서는 지오 뉴스(GEO 뉴스)를 통해 주변에 있는 환경 정보를 알 수 있다고 하니 빠르고 간편하게 여러분이 있는 지역 정보를 알아볼 수 있답니다.

▲퀵 커넥트 모드 설정 중▲퀵 커넥트 모드 설정 중

갤럭시 S5는 퀵 커넥트 기능(Quick Connect, 빠른 연결)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예를 들어 친구들과 사진을 찍은 후 ‘어떻게 보내야 하지?’ 하고 고민하다 자주 사용하던 메신저로 공유하셨죠?

퀵 커넥트를 사용하면 주변에 있는 연결 가능한 기기가 표시돼 전송할 기기와 파일만 선택하면 공유 환경을 고민하지 않고 바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S5 사용자 간에는 퀵 커넥트만 누르기만 하면 되고요. 참 쉬워졌죠?^^

이렇듯 소비자의 목소리가 담긴 ‘갤럭시 S5’는 언제 어디서든 사용하기 편리한 제품으로 탄생했고, 그 과정에는 수많은 멤버들의 노력과 다양한 생각이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그들이 갤럭시 S5에 담고 싶었던 가치는 무엇이었을까요?

곽 과장은 스마트폰에는 상당히 많은 기능이 집약돼 있다 보니 소비자들이 정말 원하는 기능이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게 상당히 어려웠다고 이야기하는데요. 그 사항들을 관련 부서와 검증하고, 세부적으로 실현해 나가는 시간도 길었다고 합니다.

“어떻게 하면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쉽고 편리하게 제공할 수 있을까를 많이 고민한 제품이죠.” – 곽병창 과장

이 과장은 소비자가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기능들을 정리하고, 강화하면서 더하는 것보다 빼는 작업이 더 어려웠다고 합니다. 가장 보람된 순간은 갤럭시 S5를 사용해 본 소비자에게 ‘사용할수록 더 좋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라고 이야기하는데요.

" 삼성전자 제품 하면 깐깐하고 반듯한 이미지를 떠올리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갤럭시 S5는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기능과 기술뿐 아니라 감성도 전달하고 싶었어요. 소비자가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제품 만들고자 했습니다." 이도형 과장

항상 ‘소비자에 대한 고민’이 먼저인 이들은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새로운 다음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마지막으로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갤럭시 S5에서 강화된 생활건강 부분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갤럭시 S5는 스마트폰 최초로 심박센서를 탑재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박정제 과장을 만나 심장을 읽는 스마트폰, 갤럭시 S5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스마트폰이 나의 건강관리까지?!

▲갤럭시 S5 심박수 측정 결과를 보여주고 있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박정제 과장▲갤럭시 S5 심박수 측정 결과를 보여주고 있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박정제 과장

‘S 헬스’ 앱은 갤럭시 S3부터 구현돼 아마 많은 분이 열심히 사용하고 계실 텐데요. 대표적인 기능으로 만보기를 들 수 있습니다. 또한, 칼로리 소모량이나 심박수도 S 헬스에서 확인할 수도 있었죠.

갤럭시 S5에는 심박수 측정 센서가 탑재돼 심박수를 확인할 수 있고, 개인의 기록을 쉽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데요. 이 기능은 삼성 앱스에서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박 과장에 따르면 심박은 체지방, 혈당, 체중처럼 우리 몸의 중요한 ‘생체 신호’ 중 하나라고 합니다. 이렇게 생체 신호를 측정할 수 있는 스마트폰은 S5가 첫 번째라는 사실!

“건강은 항상 관리해야 하잖아요. 그렇다면 나에게 붙어있는 디바이스가 관리해줘야 한다고 생각했죠. 스마트폰은 항상 가지고 있기 때문에 생체신호를 모아주는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에게 피드백까지 해줄 수 있고요.”

심박수 측정 모습▲심박수 측정 모습

갤럭시 S5에 심박수 측정 센서를 탑재하게 된 것은 스마트폰이 소비자에게 어떤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까를 늘 고민하고 지속적으로 발굴한 끝에 나온 아이디어입니다.

우리가 평상시 운동을 할 때 심박수를 측정하면 운동 효과를 높일 수 있는데요. ‘이것을 스마트폰에서도 측정할 수 있게 해보자’고 생각했습니다. 구현하는 과정에서는 의료 기기 승인 이슈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죠.

박 과장은 ‘스마트폰이 나의 건강을 챙겨준다’는 방향을 가지고 앞으로도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스마트폰을 만드는 게 희망이라고 이야기하는데요.

여기서 한 가지 팁을 드리자면!

“무조건 많이 활용하세요. 건강하기 위해서는 목표를 가지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답니다. 꾸준히 사용하는 것 잊지 마세요.”

소비자에게 더 필요하고, 편리한 기능을 선사하기 위해 스마트폰의 기본 기능을 더욱 강화한 갤럭시 S5. 혁신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새롭게 정의하며 소비자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데요.

다음 편에서는 갤럭시 S5에 숨겨진 디자인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