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이 소비자 중심의 AI 세상을 열어가는 법

2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 전무 래리 헥(Larry Heck)

몇 년 후엔 스마트폰, TV, 가전, 스피커, 조명 등 기기들을 하나하나 어떻게 조작해야 할지 깊게 고민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인공지능(AI)을 가진 각각의 기기들이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돼, 사용자의 현재 상황에 맞는 기능을 스스로 제안하거나 실행할 것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봄비가 내리는 휴일 아침 사용자가 눈을 뜨면 조명이 서서히 밝아지면서 봄날의 감성에 맞는 음악이 재생될 것이다. 거실로 걸음을 옮긴 사용자의 “커피”라는 한 마디에 모닝 커피가 준비되고, 냉장고는 아침식사로 적당한 요리법을 추천하는 동시에 부족한 식재료를 온라인으로 구입할 것인가 묻는다.

삼성전자는 이런 AI 서비스를 가장 빨리 구현할 수 있는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최적의 후보자로 자리하고 있다. 삼성은 한 해 5억대 가량의 스마트기기를 판매하며, 개별 기기들의 수명을 고려했을 때 10억대가 넘는 삼성 기기들이 지금 글로벌 이용자들과 함께 하고 있다.

삼성은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등 모바일 기기부터 TV, 가전, 그리고 PC, 사이니지(Signage), 삼성 플립(Filp)같은 사무기기까지 세계에서 가장 폭넓은 ICT 기기들을 만들고 있다. 또 이미 이번 CES에서 스마트폰 음성인식으로 취향에 맞는 음악, 방송을 TV에서 실행하고, TV에서 현관에 누가 왔는지, 냉장고에 뭐가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시연했다. 냉장고가 가족구성원의 목소리를 구별해 각기 다른 하루 일정을 안내해주는 AI 기반 IoT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어떤 회사는 스마트폰, 또 다른 회사는 냉장고와 세탁기로 AI 서비스를 구현하려고 몰두할 때 삼성은 가정과 외부, 사무실 등 IoT로 연결된 공간에 어떻게 AI를 주입할지 고민하고 있다. 올 봄이면 삼성의 기기는 물론 외부 협력사의 IoT 기기들까지 스마트싱즈(SmartThings) 플랫폼과 단 하나의 스마트싱즈 앱으로 간편하게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삼성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2020년까지 회사의 모든 스마트기기들에 AI 기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다양한 IoT 기기들이 맞물려 돌아가면 수없이 많은 이용환경과 사용형태가 나타나게 된다. AI 서비스의 성패는 여기서 갈린다. 기기들이 복잡한 사용형태를 어떻게 학습하고 분석해, 소비자들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인가. 다시 말해 사용자를 얼마나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인지가 관건이다.

AI에 대한 삼성의 관점은 기기가 아닌, 이용자 중심의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삼성이 구축하게 될 AI 플랫폼은 다양한 기기들에 동일 구조의 AI 기능을 탑재해, 각기 다른 기기들의 이용상황과 사용형태를 깊게 이해하는 방향이 될 것이다.

삼성은 수십년간 폭넓은 기기들을 제조하는 한편, 세계 각지 사용자들의 삶을 연구하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왔다. 삼성이 만들어가는 개방형 IoT 생태계에 AI를 더해 사용자 중심의 사용경험을 창조하는 일은, 지금껏 회사가 걸어온 혁신의 과정보다 훨씬 흥미진진한 여정이 될 것이다. 지금 이 설렘이 소비자들의 삶 속에서 현실이 될 수 있도록 한 걸음 한 걸음 힘차게 나아갈 것이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세탁기 최근에 산 1인에게 댓글 남기기 응답 취소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Steve 댓글:

    글쌔…말처럼 잘 될런지..삼성제품만 사라는 법도없고 …LG,하이얼,GE 등 다른회사랑 어떻게 ioT를 연결 하려는지 ….궁금하다..다른회사도 같은 생각일 터인데…

  2. 세탁기 최근에 산 1인 댓글:

    문제는 최근까지 깔리는 기기들도 IoT가 안되서….- -;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