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 S2 클래식 스트랩 연출 팁] 구두·벨트와의 ‘깔맞춤’은 시계 줄질의 제 1원칙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개성이 중시되는 요즘, 매일 같은 옷을 입고 동일한 신발을 신는 사람은 거의 없다. 옷이 기능을 넘어 '나'를 표현하는 도구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액세서리 역시 마찬가지다. 그때그때 상황에 맞게 바꿔서 착용하는 액세서리는 '나'의 감정과 개성을 표현하는 좋은 수단이 된다.

최근 '기어 S2 클래식'이 주목받는 이유도 액세서리로서의 높은 활용성 때문이다. 매일 갈아 끼울 수 있는 스트랩은 기어 S2 클래식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다채로운 매력을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오늘은 이 옷 저 옷 갈아입어도 어딘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분을 위해 특별한 팁을 소개할까 한다. 패션 에디터와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박태일 에디터를 찾아 기어 S2 클래식 스트랩의 다양한 연출법을 물었다.

 

액세서리 선택, 무난한 시계부터 시작해볼까

자연스러운 패션을 선호하는 박태일 에디터에게 시계는 유일하게 착용하는 액세서리다▲자연스러운 패션을 선호하는 박태일 에디터에게 시계는 유일하게 착용하는 액세서리다

스마트폰으로 시간을 확인하는 게 익숙한 현대 사회에서 시계는 액세서리로서 그 진정한 의미를 갖는다. 필수로 입게 되는 옷과 달리 액세서리는 그야말로 자신의 취향과 캐릭터를 설명하는 도구. 여러 액세서리 중에서도 시계가 크게 주목받는 이유는 무난하면서도 멋스럽게 연출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아이템이기 때문이다. 박태일 에디터는 "개성이 강한 소품은 호불호가 나뉘기 마련이나 시계의 경우엔 다르다"며 "착용자와 보는 사람 모두에게 부담이 가지 않기 때문에 다양한 상황에서 두루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계 스트랩은 다양한 재질과 색상 등 선택의 폭이 매우 넓다. 다양한 스트랩의 모습.,▲시계 스트랩은 다양한 재질과 색상 등 선택의 폭이 매우 넓다

 

변신의 귀재, 기어 S2 클래식

평소 상황에 따라 다양한 시계를 활용하는 박 에디터에게 기어 S2 클래식의 장점은 단연 다양한 스트랩이다. 그는 “시계가 하나 있어도 여러 종류의 스트랩이 있다면 매일 새로운 새로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며 "하나의 시계로 여러 개를 가진 것과 동일한 효과를 낼 수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시중에 나와있는 수많은 스트랩과 호환이 가능하니 질릴 새가 없다. "단순히 전자기기에서 그치지 않고 자신의 감성을 담아 표현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박태일 에디터는 직접 본인의 의상에 맞춰 착용할 스트랩을 선택했다▲박태일 에디터는 직접 본인의 의상에 맞춰 착용할 스트랩을 선택했다

평소 클래식과 캐주얼 스타일을 함께 연출하는 걸 좋아한다는 박태일 에디터. 이날 그는 터틀넥(turtle neck)을 입었지만 가볍게 분위기를 내고 싶어 야구모자를 쓰고 운동화를 신었다. 박태일 에디터는 "화려한 소품이나 치레를 따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심플한 패턴을 고르는 게 가장 잘 어울릴 것"이라며 남색 민무늬 가죽 스트랩을 골랐다. "옷과 어울리는 스트랩의 소재·색상을 잘 따져봐야 스타일 연출에 실패할 확률이 적다"는 게 박태일 에디터의 지론이다. 고른 스트랩을 직접 착용해봤다. 그의 말대로 깔끔한 옷과 튀지 않는 색상의 스트랩이 꽤나 잘 어울린다.

 

'세련된 깔맞춤'으로 통일감 UP!

스트랩을 고를 때 꼭 고려해야 할 부분 중 하나는 통일감이다

스트랩을 고를 때 꼭 고려해야 할 부분 중 하나는 통일감이다. 박 에디터는 "웬만하면 벨트나 지갑같이 장신구로 쓰이는 가죽 제품의 색이나 패턴에 맞추는 게 좋다"고 말했다. 예를 들면, 검은색 구두를 신었다면 검은색 스트랩을 선택하는 식이다. 또 "특별한 의도가 없다면 너무 다양한 색의 사용은 오히려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며 "완성되지 않은 스타일링으로 보이기 십상"이라고 귀띔했다. 서로 어울리지 않는 화려한 의상과 액세서리들을 조합하기보다는 하나의 스타일에 집중하는 게 효과적이란 얘기다.

통일감이란 일관성 있는 분위기 연출을 포함하기도 한다. 격식 있는 차림의 정장 등에는 엘리게이터(악어 가죽) 패턴이 들어간 가죽 스트랩, 캐주얼한 차림에는 캔버스 나토 스트랩처럼 말이다.

 

스트랩에도 티피오(T.P.O)가 있다?

계절에 맞춘 스트랩 연출도 한 방법이다.

계절에 맞춘 스트랩 연출도 한 방법이다. 박태일 에디터는 "요즘 같은 겨울엔 아무래도 어두운색과 무거운 소재의 옷을 많이 입게 되니 비슷한 색의 스트랩이 자연스럽다"고 말했다. 반면 손목이 노출되는 빈도가 높은 여름엔 화려한 스트랩으로 바꿔도 그다지 부담스럽지 않다. 박 에디터는 "옷 차림이 비교적 가벼워지는 여름엔 밝은 계열의 스트랩을 선택하는 방법도 좋다"며 "스트랩의 재질로는 땀이 덜 차는 금속 재질이나 쉽게 세탁이 가능한 나토 밴드가 편리하다"고 말했다.

다양한 스트랩이 놓여져있다.

하지만 다양한 팁에도 선택이 고민되는 독자들이 있다면 주목하자. 특히 정장을 입어야 하는 격식있는 자리에서 '패션 테러리스트'의 오명을 쓰지 않기 위한 '절대 실패하지 않는 조합'을 소개한다. 박 에디터는 '회색 정장과 검은색 스트랩' '검은색 정장과 남색 스트랩' '갈색 계열의 면 재질 정장과 올리브 색의 나토 스트랩'을 활용하면 "어떤 상황에서도 대체로 무난하게 연출할 수 있다"며 "평소 스트랩 구입 등이 고민이라면 꼭 참고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활용도는 무궁무진, 시계의 고수가 되려면?

10가지가 넘는 스트랩이 배치되어 있고 그 종류 또한 다양하다.

세상에 수만 가지가 넘는 스트랩이 존재하는 만큼 사실 그 활용도는 무궁무진하다. 박태일 에디터는 "앞서 소개한 방법 외에도 개인의 기호에 따라 얼마든지 기어 S2 클래식을 액세서리로서 돋보이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결국 중요한 건 패션에 관심을 갖고 나에게 어울리는 요소를 적절히 조합하는 일이다. 박 에디터는 "'올블랙' 스타일에 포인트로 하얀색 스트랩을 활용하거나 화려한 팔찌와 시계를 조합하는 등 색이나 소재를 고려하지 않더라도 다양하게 조합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며 "무엇보다 관심을 갖고 자신의 이미지와 어울리는 스트랩을 찾으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태일 에디터의 손목에 기어 S2가 눈에 띈다.

어느새 2016년 새해가 밝았다. 그간 자신의 스타일에 아쉬움이 남았던 사람이라면 한 해의 시작과 더불어 기어 S2 클래식과 함께 새로운 액세서리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자신만의 특징을 살릴 수 있는 옷과 스트랩을 골라 본다면 아마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세계를 만날 수 있을지 모른다.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