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똑같이 누리는 디지털 교육” 2019 삼성 스마트스쿨 모집 시작

2 주소복사

“가상현실(VR) 기기를 활용해 발달장애인 직무 훈련을 할 수 있다면…”

“농어촌 학생들에게 태블릿PC로 전 세계 모습을 손쉽게 보여주고 싶은데…”

지역이나 소득 상관없이 모두가 누리는 디지털 교육, 삼성 스마트스쿨이 그리는 모습이다. 삼성 스마트스쿨은 특수학교·다문화센터·비영리기관 등 디지털 교육 기회가 부족한 현장에 IT 기기와 교육용 애플리케이션을 지원, 교육 불평등을 해소하는 삼성의 사회공헌 사업. 지난 2012년 시작돼 올해로 시행 8년째를 맞았다. 지난해부터 수혜 대상을 도서 산간 학생들로 한정하지 않고 교육 격차가 존재하는 사회 곳곳으로까지 넓혔다. 그 결과 지난해까지 총 81개 기관이 삼성 스마트스쿨에 선정돼 약 4,500여명이 지원을 받았다. (※ 삼성 스마트스쿨 운영 사례는 뉴스룸 기사 VR 기기, ‘더 넓은 세상’ 향한 선물 되다… 서광학교 스마트스쿨 참조)

삼성 스마트스쿨은 올해도 행보를 이어간다. 오늘(4월 8일)부터 삼성 스마트스쿨 모집이 시작된 것.
△디지털 정보에 접근하기 어렵고 교육 기회마저 부족한 전국의 기관·단체 △교육 격차를 줄이기 위해 고민하는 학교·병원·보육원·소셜벤처 등 전국의 기관·단체는 모두 참여 대상이다. 삼성 스마트스쿨 활용 계획과 교육격차 해소 의지를 지원서에 피력하면 된다. 자세한 모집 안내는 아래를 참고하자.
삼성 스마트스쿨 홈페이지 바로 가기

스마트스쿨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박흥서에게 댓글 남기기 응답 취소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박흥서 댓글:

    아무리 좋은 문명의 이기라도 그것을 제대로 사용할 줄 모른다면 그림 속에 떡이고 아무 소용없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제 생각으로는 현재 65세 이상인 세대는 대부분 전자제품, 특히 컴퓨터나 스마트폰의 기능을 절반, 아니 10분의 1도 제대로 활용할 능력이 없는 컴맹이거나 폰맹이라고 생각됩니다.

    젊은이들은 새로운 기기에 대해 호기심도 많고 신제품에 대한 정보와 기능에 대해 또래집단 간의 소통으로 쉽게 접근할 기회가 많은데 비해 노년츰은 기기의 최소한의 사용법만 자녀에게 귀동냥으로 배워서 사용하는 실정입니다.

    저는 지적 호기심만은 남들 못지 않게 강해 시중의 서점에서 관련서적을 구입하여 읽어보지만 저 또한 구세대인지라 전문용어를 많이 써서 설명한 책의 내용을 쉽게 이해하기가 쉽지 않은 실정입니다.

    한글의 창제정신이 그렇듯이 무릇 새로운 제품들은 모든 사람들이 쉽게 익혀 실생활에 유익하게 사용하는데 그 의의가 있는 게 아닐까요?

    그런 의미에서 귀사에서 디지털 산업의 발전과 사회봉사 자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똑같이 누리는 디지털 교육”의 취지에 쌍수를 들어 환영의 뜻을 표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아울러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노년세대들이 디지털 문화에 대한 위화감(?)과 두려움을 해소하고 실생활에서 보다 쉽게 적응할 기회를 갖게 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마음에서 디지털 교육의 확대를 조심스럽게 제안하오니 고려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귀사의 일익번창을 충심으로 기원하면서 ᆢ.

  2. 윤록기 댓글:

    멋집니다.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