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로 최첨단 3나노도 안전하게

2021/11/18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미국시간 17일(한국시간 18일)부터 ‘SAFE(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 포럼 2021’을 개최하고, 파트너사들과 함께 파운드리 에코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올해 3회째를 맞는 ‘SAFE 포럼’에서는 ‘퍼포먼스 플랫폼(Performance Platform) 2.0’을 주제로 최첨단 공정 기반 칩 구현에 필요한 솔루션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7개 기조연설과 76개 테크 세션을 통해 SAFE 플랫폼을 통한 성공적인 개발 협력 성과와 사례도 공유됐다.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디자인플랫폼 개발실 이상현 전무는 기조연설에서 “데이터 중심 시대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며, 높아지는 고객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삼성전자 에코시스템도 함께 발전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SAFE 프로그램의 강력한 지원자로서 ‘혁신(Innovation)’, ‘지능(Intelligence)’, ‘집적(Integration)’으로 업그레이드된 ‘퍼포먼스 플랫폼 2.0’ 비전 실현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SAFE 포럼에서 데이터 중심 시대에 필요한 HPC/AI 분야 전자설계자동화(EDA), 클라우드(Cloud), 설계자산(IP), 디자인솔루션파트너(DSP), 패키지(Package) 솔루션 등 파운드리 전(全) 분야에서 파트너사들과 각 인프라를 확대했다.

2022년 상반기 양산 예정인 3나노 GAA(Gate-All-Around) 구조에 최적화된 설계 인프라와 2.5D/3D 패키지 설계 솔루션 그리고 설계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분석하기 위한 인공지능 기반의 EDA 등 80개 이상의 EDA 툴 및 기술을 확보했다. 또한 GPU를 활용한 컴퓨팅 방식 등 새로운 기술을 도입해 설계 시간도 단축했다.

통합 클라우드 설계 플랫폼(CDP, Cloud Design Platform)은 고객의 기존 설계 환경과 연계 가능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딩 기능을 지원하고, 설계에 필요한 소프트웨어의 사전 설치를 확대하는 등 고객사 편의를 강화했다.

12개 글로벌 디자인 솔루션 파트너와 연계해 최첨단 공정뿐 아니라 고성능, 저전력 반도체 설계 노하우를 이용해 국내외 팹리스의 혁신적인 반도체 개발을 적극 지원한다.

네트워크, 데이터센터 등에 사용되는 고성능 SerDes(Serializer-Deserializer) IP를 포함한 PCIe, eUSB 등 3,600개 이상의 다양한 응용처 별 인터페이스 IP를 제공한다.

OSAT 생태계 확대를 통해 2.5D/3D 등 다양한 패키지 솔루션을 확보하며 ‘비욘드 무어(Beyond-Moore)’ 시대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국내 팹리스 업체들은 삼성전자의 첨단 기술 기반 SAFE 플랫폼을 활용해 신제품을 개발하는 등 국내 시스템반도체 업계 경쟁력을 강화해 가고 있다.

AI 반도체 팹리스 스타트업 ‘퓨리오사AI’는 삼성전자의 DSP 파트너인 ‘세미파이브’와 함께 데이터센터 및 에지 서버용 AI 반도체를 개발했다.

‘퓨리오사AI’ 백준호 대표는 “‘퓨리오사AI’는 세미파이브의 SOC 플랫폼을 통해 최고 성능의 AI 반도체 ‘워보이’를 설계했고, 삼성전자에서 시제품을 제작, 검증해 글로벌 AI반도체 시장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었다”며 “이번 SAFE 포럼에서도 최고 레벨의 차기 AI 반도체 구현을 위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말했다.

또한, 오토모티브 국내 팹리스 ‘텔레칩스’ 이장규 대표는 “현재 삼성전자의 8나노 공정을 적용한 제품을 설계 중”이라며 “SAFE 포럼을 통해 IP부터 패키지까지 다양한 파트너와의 폭넓은 협력을 추진하며 빠른 기간에 제품의 완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SAFE 포럼 2021’ 홈페이지(https://www.samsungfoundryevent.com/safe2021)를 통해 다음 달 18일(한국시간)까지 공개된다.

SAFE TM Forum 2021 November 17-18, 2021

SAFE TM Forum 2021

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

Performance Platform 2.0 Integration Innovation Intelligence

Samsung Foundry Total Design Platform

▲ 삼성전자 ‘SAFE(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 포럼 2021’

※ 파트너사 인용문

– 아제이 고팔(Ajei Gopal) 앤시스(Ansys) CEO
: 오늘날 반도체 칩들은 엔지니어링 시뮬레이션이 요구되는 다중 물리학 접근 방식(multiphysics approach)이 필요하다. Ansys는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삼성전자의 멀티 다이(multi-die) 통합 계획을 위한 포괄적인 다중 물리 분석 흐름을 제공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양사의 고객들과 업계, 나아가 전 세계가 이를 통해 큰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다. 또한, 반도체는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인공지능, 5G를 비롯한 모바일 기술과 같이 다양한 혁신을 주도할 것이다.

– 사이먼 시거스(Simon Segars) Arm CEO
: 삼성전자 파운드리와의 다년간의 협력은 Arm의 파트너 생태계를 통한 사업 기회를 확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양사간의 긴밀한 협력은 GAA 등 삼성전자 최선단 공정을 활용한 차세대 Arm v9 프로세서를 최적화하는 데 도움이 됐고, 이는 최고 수준의 미래 기술을 제공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양사는 HPC, 오토모티브, AI IoT 전반에 걸쳐 새로운 기회를 발굴하는 동시에 설계 복잡도를 최소화해 고객의 제품 출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이다.

– 립부 탄(Lip-Bu Tan) 케이던스 디자인 시스템즈(Cadence Design Systems) CEO
: Cadence Intelligent System Design 전략은 삼성전자 파운드리의 혁신, 지능, 집적 등 퍼포먼스 플랫폼 2.0과 연결돼 있다. 양사는 삼성전자의 최선단 공정과 패키지 기술을 이용한 고객의 혁신을 가능하게 한다. Cadence는 고객의 성공적인 칩 설계를 지원하기 위해 삼성전자 파운드리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

– A.J. 인코바이아(A.J. Incorvaia) 지멘스 EDA(Siemens EDA) 수석부사장
: SAFE 행사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에코시스템 파트너간에 특별한 가치를 제공하는 장소이자, 삼성전자의 최첨단 기술력을 확인하는 자리이다. Siemens EDA는 이번 SAFE 포럼을 기대해 왔으며, 고객과 파트너의 이번 협력 기회를 통해 설계의 어려움을 극복했으면 한다.

– 사신 가지(Sassine Ghazi) 시높시스(Synopsys) president and COO
: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기술이 하나 돼 세상을 바꾸는 신제품이 출시되면서 흥미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Synopsys는 삼성전자 파운드리와 함께 3나노 GAA를 가능하게 하고 다양한 IP 인증, 인공지능 기반 칩과 2.5/3D 멀티 칩 설계를 지원하는 강력한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다. 삼성전자 SAFE를 통한 강력한 협업 기회를 기대한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