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디지털시티, 나노시티 등 어린이날 맞아 ‘놀이동산’으로 깜짝 변신

2016/05/05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수원, 기흥/화성, 구미, 광주 등 각 사업장을 임직원 가족과 협력사, 지역주민 등에게 개방했다. 이 날은 전국에 소재한 삼성전자의 사업장이 놀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놀이동산'으로 깜짝 변신했다.

우선 수원 삼성디지털시티는 삼성전자와 계열사, 협력사 임직원과 가족 등역대 최대규모인 6만 3천여 명을 초청해 55만평 캠퍼스 전체를 개방하는 '2016 사랑가득 봄나들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봄나들이 행사에는 지역 주민들도 초청돼 지역아동 센터, 다문화가정 등 지역사회 소외계층 가족 1,000여 명이 행사에 함께 했다.

'가족사랑'을 테마로 개최된 이 날 행사에서는 ▲ 삼성노래자랑, 카니발 퍼레이드, 중국기예단 등 12개의 야외 공연 ▲전통혼례/놀이, 클래식카 모터쇼, 헬기 등 9개의 체험/전시 ▲ 사생대회, 백일장, 연날리기 등 4개의 참여 프로그램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전자산업의 역사와 최신 IT제품 등을 체험할 수 있는 S/I/M(Samsung Innovation Museum)을 개방했으며, 500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대회의장과 실내체육관도 북카페, 대형 종이미로 등으로 운영됐다.

특히 올해에는 미래의 희망인 어린이들을 위해 임직원 일동이 '희망기부금(5.5억원)'을 4개 단체(플랜코리아, 어린이재단, 대한적십자사, 월드비전)에 전달했으며, 각 단체들도 '나눔교육부스'를 운영했다.

평소 보안에 엄격한 삼성 나노시티(반도체 사업장)도 어린이날을 맞아 문을 활짝 열었다.

삼성 나노시티는 기흥/화성캠퍼스를 개방해 '제 23회 철쭉제'를 개최하고, 임직원 가족, 지역주민, 협력사 임직원 등 7만여 명을 초청했다.

'철쭉제'는 삼성 나노시티가 어린이날에 임직원 가족, 지역주민, 협력사 등을 회사로 초청해 온 가족이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마련한 가족 행사다.

삼성 나노시티 기흥/화성캠퍼스는 최첨단 반도체 기술이 집약된 곳으로, 평소에는 보안을 위해 출입이 엄격하게 제한되지만 매년 어린이날만은 일일 놀이공원으로 변신한다.

'소통, 행복, 감사'를 주제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 세계 악기와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체험 공간 ▲ 워터 슬라이드, 범퍼카 등 놀이기구가 마련된 놀이 공간 ▲ 뮤지컬 '빨간 모자', 버블 매직쇼 공연 등을 관람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마련됐다.

또한 삼성전자 방재센터 임직원들이 일일 선생님으로 변신하고 소방차 탑승부터 물 쏘기까지 소방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시간을 마련해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구미의 삼성 스마트시티도 '꾸러기 페스티발'을 개최해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 구미지역 시민 등 총 1만 6천여 명이 함께 하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특히, 지역아동센터, 다문화가정 등 소외계층 가족 500여 명도 함께 해 그 의미가 더 컸다.

광주 그린시티 또한 '어린이날 행복 큰 잔치'를 개최하며 5천여 명의 임직원 가족, 소외계층, 지역주민 등을 초청,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한편,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삼성그룹은 임직원과 가족, 지역주민 등 총 30만명이 참여하는 사업장 개방 행사, 어려운 이웃을 위한 자원봉사, 농촌 일손돕기 등을 진행 할 예정이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