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치, 더 시계다워지다… 기어 S3 론칭 행사장 가보니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IFA 2016을 앞둔 지난달 31일(현지 시각),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템포드롬(Tempodrom)에서 삼성전자의 새로운 스마트워치 ‘삼성 기어 S3’(이하 ‘기어 S3’)가 공개됐다. 역동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선 새로운 스마트워치의 혁신성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기어 S3 프론티어(Gear S3 frontier)’, 럭셔리한 시계 타입의 ‘기어 S3 클래식(Gear S3 classic)’은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이 적용됐지만 디자인에선 ‘정통 시계’ 느낌이 물씬 났다.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템포드롬(Tempodrom)에서 삼성전자의 새로운 스마트워치 ‘삼성 기어 S3’(이하 ‘기어 S3’)가 공개됐다

론칭 이벤트 역시 편리한 스마트워치를 넘어 소비자의 일상에 시계 본연의 의미를 강조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특히 시계 분야 전문가들이 무대에 직접 올라 기어 S3를 소개해 매우 신선했다. 개발진이 편리한 기능뿐 아니라 디자인과 라이프스타일에도 신경 썼단 사실을 느낄 수 있었다. 발표 무대와 체험존도 원형으로 구성됐다. 제품 소개에서부터 심층 체험에 이르기까지 종합적인 이벤트가 이뤄졌고, 대형 스크린뿐 아니라 무대에 원통형으로 보여주는 홀로그램까지 더해져 미래적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다.

 

시계 본연의 감성과 디자인에 주목하다

행사의 문을 연 건 이영희<아래 사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이었다. 이 부사장은 기어 시리즈의 역사와 스마트워치의 미래 비전을 밝히며 “훌륭한 스마트워치는 더 나은 기술만 중요한 게 아니라 더 좋은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기어 S3는 스마트워치이면서도 시계 본연의 디자인과 감성을 담았다”며 “기어 S3를 통해 종합적인 기어 S 시리즈가 완성됐다”고 말했다. 이윽고 새로운 기어 S 시리즈가 베일을 벗는 순간, 객석 곳곳에서 탄성과 박수가 터졌다.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

기어 S3에 대한 상세한 소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무대에 등장한 연사는 삼성전자 임직원이 아니라 시계 전문 매체 설립자 에이리얼 아담스(Ariel Adams)<아래 사진>였다. 지난 2007년부터 시계 전문 매체 ‘블로그투워치(aBlogtoWatch)’를 운영해오고 있는 그는 명품 시계 업계에선 익히 알려진 유명 인사. 아담스는 “시계와 기술이 만나는 교차점에서 훌륭한 시계의 척도에 관해 얘기해보려 한다”며 운을 뗐다.

시계 전문 매체 설립자 에이리얼 아담스(Ariel Adams)

이어 세계적인 시계 디자이너 이반 아르파(Yvan Arpa)와 아담 포스(Adam Fors) 삼성전자 구주총괄 마케팅 담당자가 무대에 올랐다. 이반 아르파는 시계 애호가라면 누구나 알 만한 유명 제품을 디자인한 인물. 그는 이번 제품 개발 과정에 참여해 ‘더 시계다운’ 기어 S3의 탄생에 기여했다. 세월이 흘러도 사랑 받는 시계(timepiece)를 만들어온 그는 “20년 후에도 멋지게 보일 스마트워치(tech piece)를 디자인하는 작업은 무척 흥미로웠다”며 삼성전자 디자인팀과의 협력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그는 스테인리스 스틸 316L 소재 채택에서부터 각종 디테일까지 기어 S3의 디자인 완성도를 위해 위해 자신이 고려한 요소들을 상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이반 아르파▲이반 아르파(맨 오른쪽)는 “기어 S3는 제품을 구성하는 세부 요소들이 이상적으로 자리 잡은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기어 S3를 두 가지 모델로 디자인해 소비자에게 더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한다. 기어 S3 프론티어는 야외 활동부터 정장 차림까지 두루 어울리는 디자인, 기어 S3 클래식은 정통 시계 스타일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반길 만한 디자인이다. 아담 포스는 “하나의 기기(gadget)가 아니라 진정한 시계(watch)란 생각으로 기어 S3를 개발했다”며 “전통적 시계 애호가의 높은 기준에 다가설 수 있도록 시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 소비자들이 원하는 기술을 조화시킬 수 있는 게 삼성전자의 강점”이라고 덧붙였다. 내구성 역시 기어 S3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아담 포스는 IP68 등급의 방수∙방진,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는 고릴라® 글래스SR+ 등 기어 S3를 다양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쓸 수 있게 해주는 특징도 강조했다.

 

스마트 기능, 시계의 영토를 넓히다

기어 S3는 정통 시계에 가까운 디자인을 구현했지만 스마트워치로서의 혁신도 빼놓지 않았다. 기어 S3의 기술적 혁신을 소개하는 차례에선 마크 노튼(Mark Notton) 삼성전자 상품전략 담당자가 무대에 올라 아리엘 아담스와 행사를 이어갔다. 가장 먼저 소개된 건 Always On Display. 검게 꺼진 화면이 아니라 실제 시계처럼 항상 시간을 나타내주는 기능이다. 갤럭시 S7과 갤럭시 노트7 등 삼성전자 대표 스마트폰에 적용, 호응을 얻은 이 기능은 기어 S3에 선보이며 ‘초침까지 표현하는 정교한 시계 화면’을 구현했다. 

마크 노튼(Mark Notton) 삼성전자 상품전략 담당자가 무대에 올라 아리엘 아담스와 행사를 이어갔다

기어 S3로 할 수 있는 일도 늘었다. 특히 삼성 페이 탑재 사실이 밝혀지는 순간, 객석에선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실제로 기어 S3는 NFC(근거리 무선통신)와 MST(마그네틱 보안 전송) 방식을 모두 지원, ‘손목 위 보조 지갑’ 역할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또한 GPS를 탑재해 스마트폰을 갖고 나가지 않아도 이동 경로를 기록할 수 있고 고도·기압·속도계도 확인할 수 있다. GPS는 긴급 상황 시 가족이나 친구에게 사용자의 위치를 알릴 수 있는 SOS 기능에도 활용할 수 있다. 기어 S3 프론티어의 경우, LTE 모델이 별도로 출시될 예정이다. 스마트폰을 갖고 있지 않을 때도 자유롭게 통화하거나 스포티파이 같은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삼성 페이

자신만의 스타일로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는 점이야말로 스마트워치의 매력 중 하나다. 마크 노튼은 “기어 S3는 언제든지 워치 페이스를 바꿀 수 있고 22㎜ 폭의 표준 스트랩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순서에선 세계적 산업 디자이너 아릭 레비(Arik Levy)가 등장,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기어 S3용 워치 페이스와 스트랩을 선보인 레비는 “예술과 기술의 만남에 항상 관심이 많았다”며 “선명한 화면 등 기어 S3의 기능을 바탕으로 그간의 예술 작업을 연계, 특별한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아릭 레비(맨 왼쪽)는 “삼성전자와의 작업은 디자이너로서 새로움을 찾을 수 있어 흥미진진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아릭 레비(맨 왼쪽)는 “삼성전자와의 작업은 디자이너로서 새로움을 찾을 수 있어 흥미진진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자동차와의 연동 기능 등 특히 호응    

제품 발표가 끝나자 행사장은 테마별 심층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삼성전자 웨어러블 신제품을 누구보다 먼저 만나기 위해 행사장을 찾은 사람들은 기어 S3를 착용하고 각종 기능을 시연해보며 즐거워했다. 스페인에서 IT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다니엘(Daniel Gonzalez Rodriguez)<아래 사진>씨는 “많은 신제품 발표 행사에 참여해봤지만 오늘 기어 S3 런칭 이벤트는 그중 최고였다”며 “시계의 특성을 반영한 무대 구성과 웅장한 사운드에 자연스레 몰입됐다”고 말했다. 그는 “기어 S3는 전통적 시계와 신기술의 완벽한 조합”이라며 “시계 본연의 느낌이 부족했던 다른 스마트워치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라고 평했다.

다니엘(Daniel Gonzalez Rodriguez)씨는 “많은 신제품 발표 행사에 참여해봤지만 오늘 기어 S3 런칭 이벤트는 그중 최고였다”

러시아 전자기기 전문 미디어 편집장 안나(Anna Feoktistova)<아래 사진>씨는 “기어 S3의 최대 장점은 ‘디자인’”이라며 “대부분 스마트워치에서 느껴지는 이질감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기압계와 고도계 등 새로운 기능이 다수 탑재돼 다양한 레저 운동을 즐겨 하는 사람에게 특히 매력적인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전자기기 전문 미디어 편집장 안나(Anna Feoktistova)씨는 “기어 S3의 최대 장점은 ‘디자인’”이라며 “대부분 스마트워치에서 느껴지는 이질감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기압계와 고도계 등 새로운 기능이 다수 탑재돼 다양한 레저 운동을 즐겨 하는 사람에게 특히 매력적인 상품이 될 것”

이란 전자기기 전문 미디어에서 일하고 있는 샤로우즈(Sharouz Chorakchi)<아래 사진>씨는 “기어 S3는 시계 본연의 의미를 잘 살린 제품”이라며 “가장 인상 깊었던 기능은 자동차와의 연동”이라고 말했다.

이란 전자기기 전문 미디어에서 일하고 있는 샤로우즈(Sharouz Chorakchi)씨는 “기어 S3는 시계 본연의 의미를 잘 살린 제품”이라며 “가장 인상 깊었던 기능은 자동차와의 연동”이라고 말했다.기어S3를 구경하는 사람들

이번 행사에 참여하며 삼성전자가 스마트워치 구입에 관심 있는 소비자의 궁금증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단 사실을 새삼 실감했다. 아울러 기어 S3 개발 과정에서의 노력도 엿볼 수 있었다. 기어 S3라면 스포츠 시계부터 고급 정장 시계에 이르는 다양한 시계 컬렉션에서 당당히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게 만든 시간이었다.

2016IFA콘텐츠하단배너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