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산업의 미래 꿈나무 육성”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 교육 프로그램 운영 1500회 돌파

2022/11/16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이하 ‘S/I/M’)의 아동∙청소년 대상 교육 프로그램 진행 횟수가 총 1500회를 넘어서며 미래 전자산업의 꿈나무 육성을 위한 체험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S/I/M은 전자산업 혁신의 역사와 미래, 그리고 일상에서 전자산업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국내 최대 전자산업사 박물관으로, 2014년부터 취학 연령의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S/I/M은 초등부터 중·고등까지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왼쪽상단부터 시계방향) 초등학생 대상 전자산업사 교육 ‘어린이 연구소’, 중·고등학생 대상 AI 기술이 적용된 전자제품 교육 ‘전자산업 클래스’, 고등학교 1학년 대상의 ‘청소년 진로강의’, 도서산간 지역 학교 대상으로 운영중인 ‘찾아가는 과학교실’

 

S/I/M 교육 프로그램은 참여자의 관심사와 연령에 맞춘 다채로운 커리큘럼으로 구성돼 전자산업에 대한 이해와 혁신의 가치를 전달한다. 어린이에게는 S/I/M의 상설전시와 연계해 자체 개발한 교재와 과학 교구로 전자산업의 역사와 원리를 재미있게 전달하고, 청소년들에게는 다양한 체험·임직원 멘토링을 제공해 전자산업의 현재, 미래를 경험하고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왼쪽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된 ‘어린이 연구소’, 수업에 맞춰 학생들에게 전달되는 어린이연구소 교구

지난 20211월부터는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해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확대했다. 기존에는 서울과 경기지역 학생이 대부분이었는데, 온라인 프로그램을 도입 후 제주도와 부산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고른 참여율을 보이고 있다. 또 중·고등학교 정규 수업으로 인정되는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해 학교와 기관의 참여도 늘어났다. 팬데믹의 영향을 받아 오프라인 프로그램 진행이 어려워 170여명까지 줄어들었던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 수가 20214,575, 20224,876명으로 다시 크게 증가했다.

 

S/I/M에서 꿈을 키우는 아이들

초등학교 2학년 유은서 학생 "'어린이 연구소'에서 알렉산더 벨이 발명한 전화기가 지금의 스마트폰으로 발전했다는 사실을 배우고 정말 신기했어요. 올해 어린이연구소 퀴즈 골든벨에서는 2등(지식왕)이 됐지만, 다음 퀴즈 골든벨에서는 우승을 하고 싶어요." 중학교 3학년 신현섭, 차유림학생 " S/I/M의 '찾아가는 과학교실' 프로그램에서 '홈 IoT'에 대해 배울 수 있었어요. 스마트폰에 연결해 조작할 수 있는 '홈 IoT 만들기 키트'로 수업하니 정말재미있었어요. 기회가 된다면 S/I/M에 직접 방문해 보고싶어요." 고등학교 1학년 박진아 학생 "K-girl's da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삼성전자 수원사업장(디지털시티)에 방문할 수 있어 뜻 깊었습니다. 임직원멘토님이 '다양한 경험이 중요하다'고 말씀이 기억에 남습니다. 미래에는 삼성전자에서 함께 일하고 싶습니다."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은 전자산업사를 전시한 공간에 그치지 않고,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다양한 교육을 제공하고 지원하는 데 주력해 왔다. S/I/M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담당하는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 노미애 프로는 “미래 세대가 전자산업의 의미와 가치를 즐겁게 탐색하고 배울 수 있는 ‘열린 박물관’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더 많은 학생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통합 교육을 지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숫자로 보는 S/I/M 교육 프로그램 S/I/M 교육 프로그램 참여자 총 5만 3천여 명 (2014년~2022년 누적) 일반 9,000, 초등학생 14,000, 중고등학생 30,000 S/I/M 교육 프로그램 운영 횟수 총 1,500회 (2014년~2022년 누적) S/I/M 누적 방문객 수 (2014년 개관 이후 현재까지) 18,000팀 / 46만여명

기업뉴스

기업뉴스 > 기업문화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