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한국정보과학회-삼성전자 소프트웨어 미래인재 육성 위해 ‘맞손’

1 주소복사
한국정보과학회와 삼성전자가 ‘국제정보올림피아드’에 나갈 학생들의 교육을 지원하는 등 소프트웨어(S/W) 우수 인재를 조기 육성하기로 했습니다. 양측은 20일 경기도 용인의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김종권 한국정보과학회장(교수, 서울대학교)과 정금용 삼성전자 인사팀장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소프트웨어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는데요.

MOU 체결 행사장에 참석한 사람들의 단체 사진입니다.▲한국정보과학회장 김종권 교수(왼쪽 네 번째)와 정금용 삼성전자 인사팀장 부사장(왼쪽 다섯 번째)를 비롯한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했습니다

지난 1973년 설립된 한국정보과학회는 3만3000여 명의 개인회원과 380여 개 단체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소프트웨어 분야 대표 학회입니다. 연간 50여 회의 학술대회를 개최하며 한국정보올림피아드 대회 주관, 국제정보올림피아드 한국대표 선발·훈련 등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협약은 우수인재를 조기에 양성하고 소프트웨어 저변을 확대하는 일이 국가 차원의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는데 절실하다는 것을 양측이 함께 인식하면서 이뤄졌는데요. 양측은 과학영재들의 '두뇌올림픽'이라 불리는 ‘국제정보올림피아드’ 대표 육성을 위해 계속 협력할 방침입니다. 삼성전자는 한국정보과학회 산하의 정보올림피아드위원회(위원장 김성렬 교수, 건국대)가 정보올림피아드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내실을 기하는데 도움을 줄 예정인데요. 우선 정보올림피아드위원회가 여름·겨울 방학기간 동안 각각 50명 정도의 국제정보올림피아드 대표 후보군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교육 캠프의 규모를 크게 확대해, 더 많은 영재들이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고요. 이를 위해 용인 인재개발원을 학생들의 교육 시설로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할 방침입니다. 학생들이 실습과 함께 소프트웨어 개발과 문제해결 역량을 기를 수 있게 하고, 난이도가 높은 정보올림피아드 유형의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문제를 개발하는 데에도 협력할 계획이고요. 또 실무 개발경험이 많은 사내 우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멘토로 활동하며, 학생들이 우수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매년 유네스코가 주관하는 국제정보올림피아드는 만 20세 미만(고등학생 이하)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알고리즘과 프로그래밍 등을 겨루는 대회인데요.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정보올림피아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4명이 참가하며 지난해 종합 3위(미국과 공동), 올해 6위 등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습니다. 더욱 우수한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해 삼성전자는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스크래치, C언어 등 소프트웨어 기초과목을 가르치는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대학생들의 연구개발 활동과 제반 환경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멤버십’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국가 차원의 의제인 소프트웨어 중심사회를 만들기 위해 영재들을 조기 발굴하고 교육을 지원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초일류 IT기업인 삼성전자와 소프트웨어 분야의 국내 최고 학회인 한국정보과학회가 힘을 합쳐 소프트웨어 중심 사회의 초석을 놓도록 할 것입니다.”

-김종권 한국정보과학회장

 

“국가 차원의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선 중장기적인 우수인재 조기 양성과 저변 확대가 필요합니다. 실력 있는 인재가 소프트웨어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정금용 삼성전자 인사팀장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고준혁 댓글:

    소프트웨어 전문가로 성장시키겠다고 하셨는데, 삼성전자에 소프트웨어 전문가는 어떤 일을 하나요?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