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표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 사장 “스마트홈 2~3년 내 대중화된다”

2014/04/22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지난 4월 18일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 홍원표 사장은 삼성 디지털시티 내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 개관을 앞두고 “앞으로 2~3년 뒤면 지금 스마트폰, 스마트TV를 쓰는 것처럼 집집마다 스마트홈의 혜택을 맘껏 누리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원표 사장은 최근 출시한 '삼성 스마트홈' 서비스 관련 사업을 진두지휘하는 회사 내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동시에 한국스마트홈산업협회장으로 업계 협력체계 구축에도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홈 산업 '패러다임 대전환' 주도 선포

홍원표사장의 발표모습입니다.

홍원표 사장은 "과거 10여 년 간 있었던 스마트홈 산업의 변화보다 앞으로 2~3년 안에 펼쳐질 변화와 혁신이 훨씬 빠를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홈 패러다임의 대대적인 전환기를 맞아 세계 시장을 주도하며 서비스 대중화를 이끈다는 방침인데요.

스마트폰, TV, 냉장고 등 세계 1위 역량과 함께 '삼성 스마트홈'을 위한 통합플랫폼이 탄탄한 동력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삼성 관계사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들과도 전방위 협력 추진

또한, 삼성전자는 스마트홈 활성화의 최우선 과제로 통신·가전·건설·에너지·보안 등 각 산업분야 기업들이 활발히 동참할 수 있는 개방형 생태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선 삼성테크윈, 삼성SDS, 에스원 등 관계사들과 삶의 편의를 높이는 다양한 스마트홈 서비스 관련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고 있습니다.

동시에 외부 기업들도 '삼성 스마트홈' 생태계에 동참할 수 있도록 연결 규격을 개방할 예정입니다.

이미 안드로이드 4.0 이상 운영체제(OS)를 갖춘 스마트폰으로 '삼성 스마트홈'을 이용할 수 있고, 타이젠 OS 기반 웨어러블 기기인 '삼성 기어2’ 역시 이달 중 서비스 대상에 포함시킬 계획입니다.

홍원표 사장은 "지금까지 글로벌 기업들을 비롯해 다양한 기업들과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다"며 "최근 '삼성 스마트홈' 서비스 출시와 함께 생태계 구축작업이 한층 탄력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이 펼치는 스마트홈 서비스의 미래는 '나를 알아보고 반응하는 집'입니다. 고객의 생활 습관이나 패턴에 따라 의미 있는 가치를 제공해야 하고, 주요 기능을 스스로 실행하는 서비스가 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감성적이고 지능화된 서비스와 함께 생활의 변혁을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삼성 스마트홈' 생태계에 참여하는 기업들과 고객 가치의 증대라는 한 방향으로 움직여, 스마트홈의 미래를 현실로 바꿔 나갈 것입니다.”

-삼성전자 미디어솔루션센터 홍원표 사장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기업뉴스

기업뉴스 > 기업문화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