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모바일 혁신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다

2022/02/24 by 노태문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is ready to do more. We will take real action, hold ourselves accountable and share our journey." - Dr. TM Roh, President & Head of MX Business, Samsung Electronics

기술 혁신에 대한 열정 가득한 젊은 엔지니어였던 제가 삼성전자에 입사한지 어느덧 25년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과학기술은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발전을 거듭해왔습니다. 기술의 발전으로 탄생한 제품과 서비스 덕분에 우리의 생활은 편리해졌지만, 한 편으로는 기후 위기라는 더 큰 도전 과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모두의 노력이 절실한 지금, 우리 모두가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합니다.

 

지속가능성을 중심에 둔 기술혁신 – ‘지구를 위한 갤럭시’

삼성전자는 기술혁신과 지속가능성을 동반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친환경 소재 개발에서 글로벌 파트너십까지 다방면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갤럭시 스마트폰, 웨어러블, 액세서리 등 여러 모바일 제품과 포장재에 친환경 소재를 적용했고, 재활용 PCM (post-consumer materials) 소재를 적용한 친환경 부품을 지속적으로 사용한 데 이어, 최근 언팩에서는 폐어망을 재활용한 부품을 적용한 갤럭시 S22 시리즈 스마트폰과 갤럭시 Tab S8시리즈 태블릿을 공개하였습니다.

저희는 환경의 가장 큰 위협 요인 중 하나인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그 중에서도 폐어망에 주목했습니다. 매년 64만 톤의 어구(漁具)가 바다에 버려지고 있으며, 이는 해양 생물과 자연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습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같은 목표를 가진 파트너와 협력하여, 수거된 폐어망을 갤럭시 S22 시리즈 부품의 소재로 개발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를 통해, 향후에도 갤럭시 제품의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고, 사용자들이 보다 지속 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데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입니다.

혁신 기술과 제품을 통해 소중한 자원을 아끼고 재활용하겠다는 삼성의 약속을 지키려는 노력은 계속될 것입니다. MWC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22에서도 폐어망을 재활용한 소재를 적용한 혁신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세상을 바꾸는 모바일 기술의 힘

이처럼, 저희는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모바일 기술 개발에 앞장서야 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또한, 열정적으로 변화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에게 갤럭시 에코시스템이 도움이 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 하나의 대표적인 예가 제너레이션17(Generation17)입니다. 삼성전자는 유엔개발계획(UNDP)과 협력하여 청년 리더들이 기후변화, 교육 등 인류의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기여하고, 2030년까지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최근 여섯 명의 청년 리더들이 합류하여 이제 아프리카, 아시아 태평양, 유럽, 북미, 중남미, 중동까지 더 넓은 지역에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사명감과 열정을 가진 훌륭한 청년 리더들이 더 많은 사람들의 동참과 협력을 촉구할 때, 모바일 기술은 그 중심에서 가장 강력한 도구가 될 것입니다.

 

지구를 위해 모두가 함께 나서야 할 때

저는 이처럼 갤럭시를 통해 세상을 바꿔 나가는 사람들을 보며 깊은 존경을 느낍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이런 분들을 위해, 한계를 뛰어넘고, 세상을 연결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혁신 기술을 개발해 나갈 것을 약속 합니다.

허황된 약속이 아닌 실질적 행동을 고민하며 도전과 성공, 그 과정에서 얻은 교훈들을 모두와 함께 나눌 것입니다. 더 나은 내일을 향해 부단히 나아갈 삼성전자의 발걸음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전지구적 움직임에 의미 있는 동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by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