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300호] 과시 NO, 실속 OK! 2018 혼수가전 트렌드

2018/05/02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Vol.300 MAY 2018, 2018 혼수가전 트렌드 ‘과시보단 실속’, 다양한 혼수 품목 중 비용 면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제품. 최근 예비부부들은 무조건 좋은 것만 찾기보단 실용성을 생각해 혼수 가전 구매 목록을 채워갑니다. 평균 결혼 준비 기간이 5~6개월로 늘어난 예비부부들은 제품과 브랜드를 비교·탐색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가성비는 물론 건강, 환경까지 생각하는 최근 신혼 가구의 특성, 선호 가전 등 트렌드를 짚어봤습니다. 초고화질 시대, 남다른 품격의 QLED, 가정 내 TV가 점점 커지면서 초고화질에 대한 관심도 높습니다. 이제 단지 '선명한' 화질을 넘어 실제 환경에 '최적화된' 화질이 필요합니다. 밝기, 명암비, 콘텐트 최적화 등 여러 요인을 함께 살펴보면 좋습니다. 조명 밝기가 달라져도 색상과 명암이 정확한 컬러볼륨 100%부터 AI 고화질 변환기술까지… QLED TV 화질의 차이를 알아봤습니다. [인포그래픽] 한눈에 보는 ‘SSD 970’, 기존 SATA SSD 대비 최대 6배 이상의 속도를 내는 ‘삼성 NVMe SSD 970 PRO|EVO’가 5월 7일 전 세계 50여 개국에 동시 출시됩니다. 이번 970 SSD 시리즈는 5GB 영화 한 편을 1초만에 읽고 1.9초만에 쓸 수 있을 정도의 빠른 속도입니다. 고화질 영상과 고사양 게임의 최강 솔루션이 될 소비자용 SSD의 끝판왕, NVMe SSD 970의 특징을 그래픽으로 살펴봤습니다. 태양광 랜턴으로 나눈 빛, 아이들이 묘지를 놀이터 삼아 누비는 필리핀의 루도(Ludo) 마을.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매일 밤 ‘심야의 공동묘지’로 변하는 루도 마을 사람들은 해가 지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루도 마을 사람들과 빛을 나누기 위해 삼성전자와 밀알복지재단이 태양광 랜턴을 들고 찾아간 현장을 밀착 취재했습니다. Samsung Newsroom [Korea/Global], Twitter, Facebook, Copryright 2012-2018 C Samsung Electronics Co., Ltd. All Rights Reserved

Samsung Newsroom Newsletter 2018 혼수가전 트렌드 ‘과시보단 실속’, 다양한 혼수 품목 중 비용 면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제품. 최근 예비부부들은 무조건 좋은 것만 찾기보단 실용성을 생각해 혼수 가전 구매 목록을 채워갑니다. 평균 결혼 준비 기간이 5~6개월로 늘어난 예비부부들은 제품과 브랜드를 비교·탐색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냅니다. 가성비는 물론 건강, 환경까지 생각하는 최근 신혼 가구의 특성, 선호 가전 등 트렌드를 짚어봤습니다. 초고화질 시대, 남다른 품격의 QLED, 가정 내 TV가 점점 커지면서 초고화질에 대한 관심도 높습니다. 이제 단지 '선명한' 화질을 넘어 실제 환경에 '최적화된' 화질이 필요합니다. 밝기, 명암비, 콘텐트 최적화 등 여러 요인을 함께 살펴보면 좋습니다. 조명 밝기가 달라져도 색상과 명암이 정확한 컬러볼륨 100%부터 AI 고화질 변환기술까지… QLED TV 화질의 차이를 알아봤습니다. [인포그래픽] 한눈에 보는 ‘SSD 970’, 기존 SATA SSD 대비 최대 6배 이상의 속도를 내는 ‘삼성 NVMe SSD 970 PRO|EVO’가 5월 7일 전 세계 50여 개국에 동시 출시됩니다. 이번 970 SSD 시리즈는 5GB 영화 한 편을 1초만에 읽고 1.9초만에 쓸 수 있을 정도의 빠른 속도입니다. 고화질 영상과 고사양 게임의 최강 솔루션이 될 소비자용 SSD의 끝판왕, NVMe SSD 970의 특징을 그래픽으로 살펴봤습니다. 태양광 랜턴으로 나눈 빛, 아이들이 묘지를 놀이터 삼아 누비는 필리핀의 루도(Ludo) 마을.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매일 밤 ‘심야의 공동묘지’로 변하는 루도 마을 사람들은 해가 지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루도 마을 사람들과 빛을 나누기 위해 삼성전자와 밀알복지재단이 태양광 랜턴을 들고 찾아간 현장을 밀착 취재했습니다. Samsung Newsroom Samsung Newsroom Global Samsung Newsroom Twitter Samsung Newsroom Facebook

기획·연재 > 뉴스레터

멀티미디어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