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미세먼지의 역습에 대비하는 ‘청정지역 커버넌트’ 필수가전 3

주소복사

SAMSUNG NEWSROOM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창문을 열 것인가 말 것인가. 미세먼지가 일상이 된 요즘, 환기에 대한 고민은 끝이 없는데요. 바깥 공기가 두려워 창문을 꽁꽁 닫아두는 것도 정답은 아닙니다. 실내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농도가 치솟아 오히려 바깥보다 더욱 유해한 상황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죠. 외부 먼지는 적극적으로 차단하고 실내 공기를 오염시키는 원인부터 제거해 2중, 3중으로 공기의 질을 개선하는 스마트한 대응이 필요한 때입니다. 클린 가전 필수 시대, 우리는 어떤 가전제품으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을까요?

 

공기청정기 | 짧은 환기 후, 공기청정기로 실내 공기 집중 관리

사람의 호흡을 통해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가스레인지를 사용할 때 나오는 일산화탄소와 유해물질, 의류 실내 건조를 통해 공기 중에 녹아든 세제 잔여물 등 밀폐된 실내 공기를 오염시키는 요소는 많습니다. 창문을 꼭 닫아 두어도 실내 공기 질이 나빠지는 건 이러한 일상 속 유해 환경 때문이지요. 미세먼지가 있는 날에도 주기적으로 창문을 열어 공기를 순환시키고 환기 후엔 공기청정기로 실내 공기를 집중해서 관리해 주세요.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농도 높은 날, 스마트한 환기법

1. 오전 9시~11시, 오후 4시~6시 사이

너무 이른 새벽이나 해가 진 후 급격히 기온이 떨어지는 시간에는 이슬이 맺히며 미세먼지가 땅 위로 내려앉으므로 그때를 피해 환기해 주세요.

2. 마주 보는 창문을 열어 ‘맞바람’ 환기

짧은 시간 동안 공기를 순환시키기 위해서는 맞바람을 치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환기할 때는 서로 마주 보는 창문을 열어 ‘바람길’을 열어 주세요.

3. 환기 시간은 5분 내외

미세먼지 심한 날의 환기는 집 안의 공기를 교체하는 것에 목적이 있습니다. 맞바람을 통해 집 안 공기를 바꾸었다면 신속히 창을 닫아 주세요.

4. 환기 후 공기청정기 가동으로 미세먼지 DOWN!

집 안 공기는 교체됐지만, 실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환기 전보다 높아졌을 것입니다. 환기 후에는 반드시 삼성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를 가동해 주세요. 

 

전기건조기 | 날씨에 상관없이 건강하고 뽀송하게 빨래 끝!

최근 아파트는 ‘확장형’이 대세인데요. 실내공간을 넓게 쓰기 위해 베란다 공간을 확장하면서 세탁물을 실내에서 건조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또 요즘처럼 미세먼지에 꽃가루까지 흩날리는 계절이 오면 깨끗이 세탁한 빨래를 실외에 널 경우 빨래가 다시 먼지로 오염돼 실내 건조를 선택하게 됩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빨래를 실내에 건조하는 것이 건강에는 그리 좋지 않다고 조언합니다. 빨래가 건조되는 동안 습도가 높아진 실내에 곰팡이와 세균이 번식하며 천식, 아토피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세탁세제, 섬유유연제 찌꺼기가 공기 중에 퍼지면서 호흡기에 자극을 주고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미세먼지 때문에 세탁도 걱정, 옷 관리도 걱정된다면?

1. 장마철,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실내건조도 피하세요

미세먼지, 장마철 등 날씨가 궂을 때는 자연건조는 피하는 것이 의류 관리와 집안 환경의 청결 면에서 유익합니다. 세탁 후 건조까지 완료해 실외나 실내에 세탁물을 널어두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2. 미세먼지 묻은 외출복은 에어워시로 깨끗하게 털어내세요 

미세먼지 많은 날 입고 나간 외출복, 세탁하자니 부담스럽고 바로 옷장에 넣어두자니 꺼림칙합니다. 옷장에 넣기 전, 삼성전기건조기의 ‘에어워시’ 기능으로 깨끗하게 털어내 주세요.

3. 빨래 먼지와 보풀, 세탁 잔여물도 말끔히 정리하세요

빨래는 탁탁 털어 널어야 제맛! 그러나 환기가 어려운 실내에선 쉽지 않은데요. 삼성전기건조기의 2중 필터는 털어 낸 듯 먼지와 보풀을 잡아냅니다. 특히 반려동물이 있다면 전기건조기 필수! 옷감에 붙은 털이 속 시원히 사라집니다.

4. 햇볕에 말린 듯 뽀송하게 궂은 날씨에도 포근하게

궂은 날엔 빨래 냄새가, 햇살이 강한 날엔 의류 손상이 걱정되시죠? 삼성전기건조기는 낮은 온도로 옷감 속 습기만 쏙 제거해 주는 저온제습건조 방식으로 햇볕에 자연건조 할 때보다 옷감 손상은 줄이고 뽀송뽀송 포근한 세탁물을 만들어 줍니다. 또한, 고온의 열이 필요 없어 전기료도 절약된다는 사실!

 

전기레인지 | 실내공기 유해물질 걱정 없이 맛있는 집밥!

주방에서 조리할 때 발생하는 유해물질은 비흡연 여성의 폐암 발병률을 높이는 주요한 원인입니다. 가스 불연소를 통해 발생하는 일산화탄소, 음식을 굽거나 튀길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폼알데하이드 등 일상적인 조리 행동에서도 유해물질은 지속해서 발생하기 때문이죠. 특히 유해가스는 공기보다 무거워 바닥에 가라앉기 때문에 실내에서 함께 생활하는 어린이에게 더욱 위험합니다.

조리 시 배기 후드를 가동하고 창문을 여는 등 철저한 환기를 한다면 실내 유해물질 농도는 떨어지지만, 미세먼지가 가득한 날 창문을 열고 조리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후드만으로는 충분한 환기가 되지 않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환기 어려운 주방 공기, 전기레인지로 쾌적하게

1. 유해가스 배출 없는 ‘청정주방’ 완성

가스레인지의 불꽃이 타오르는 동안 생성되는 일산화탄소, 미세먼지 등이 생성되기 때문에 사용 시 잦은 환기가 필수입니다. 하지만 전기레인지는 이러한 성분이 배출되지 않기 때문에 환기가 어려운 환경에서도 청정한 실내 공기 유지에 도움을 줍니다.

2. ‘혹시 새는 것은 아닐까?’ 가스 안전사고 위험 제로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면서 제일 걱정되는 것이 가스 유출 및 과열로 인한 안전사고입니다. 가스레인지는 항상 환기에 신경 쓰며 사용해야 하지만, 전기레인지는 가스 유출 위험이 없고 타이머 기능, 과열방지 기능 등 다양한 안전장치가 있어 안심입니다.

3. ‘에코 라이프’ 실천하는 고효율 조리기구

전기레인지기 가스레인지보다 화력이 약하다는 편견이 있는데요,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전기레인지는 자기장 유도로 조리 용기를 빠르게 가열하기 때문에 열효율이 75%에 달하는데, 이는 가스레인지의 열효율인 44%와 비교해 월등히 높은 수치입니다. 따라서 전기레인지를 사용하면 조리 시간도 줄어들고 이는 곧 에너지 절약으로 이어집니다. 


미세먼지 위협이 일상화된 지금, ‘이불 밖은 위험해!’라는 이야기가 더 우스개로 들리지 않습니다. 나와 우리 가족의 건강은 물론 에너지와 환경을 위해서는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 가능한 작은 요소부터 변화하는 노력이 필요하겠죠? 청정한 실내를 만드는 필수 가전 3종, 공기청정기, 전기건조기, 전기레인지와 함께 미세먼지를 극복하는 ‘클린 & 에코 라이프’를 시작하세요.

Samsung NewsRoom Magazine

구독 신청폼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Magazine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