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드림클래스, ‘꿈을 찾는 드림 페어’ 개최

2022/08/12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은 여름방학을 맞아 ‘삼성드림클래스’ 참여 중학생 대상으로 ‘꿈을 찾는 드림 페어(Dream Fair)’를 개최했다.

9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상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중학생들에게 진로·전공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삼성드림클래스’ 활동을 응원하기 위해 실시됐다.

2012년부터 시작된 ‘삼성드림클래스’는 지난해 9월부터 프로그램을 전면 개편해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교육 환경에 대응하고, 교육 여건에 따라 청소년들의 꿈의 격차가 커지는 사회 문제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방과후 수업 형태로 진행되던 교육을 온라인 과정으로 전환했다.

또, 기존 영어·수학 등 기초학습 지원에 더해 중학생들이 ‘미래의 꿈’을 찾고, 소프트웨어·글로벌 역량 등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 과정을 대폭 보강했다.

‘삼성드림클래스’에는 전국 중학생 5천명이 참여하고 있다. 500명의 대학생이 담임 교사 역할을 하고, 100명의 삼성 임직원은 재능 기부 형태로 진로 멘토로 활동하고 있다.

 

□ 대학생 멘토가 본인 전공 소개… 중학생에게 실질적 진로 탐색 기회 제공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은 대학생 멘토가 직접 본인의 전공과 대학 생활을 중학생에게 소개하고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대학 전공 박람회’가 개최됐다.

‘대학 전공 박람회’에서는 총 8개 계열(인문, 사회, 교육, 공학, 자연, 의약, 예체능, 융합)에서 각 7개의 전공학과가 소개돼 총 56개의 다양한 전공 분야가 선보여 졌다.

박람회에 참여한 서울 옥정중학교 2학년 박혜진 학생은 “미래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기회로 향후 진로를 결정할 때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람회 첫 날에는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신종호 교수가 대학 진학의 의미, 진로와 진학 설계를 주제로 강연했다.

신 교수는 “급격한 사회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미래 역량 함량을 위해 가는 곳이 대학”이라며 “각자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진로 설계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 허준이 교수 등 각계 각층에서 응원 메시지 전달

12일에는 중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한 ‘드림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각계 각층에서 보내온 격려의 메시지가 공유됐다.

한국인 최초로 수학계의 노벨상격인 ‘필즈상’을 수상한 미국 프린스턴 대학교 허준이 교수는 “사람의 지성은 무한히 서로 다른 방식으로 다양해, 우리의 생각하는 힘은 1차원의 자 위에 수치화해서 많고 적고, 길고 짧고를 쉽게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교육 제도 하에서는 학생들의 능력이 수치화되고 객관화되는데, 이 때문에 스스로를 과소평가 하지 말아 달라”며 “건강한 마음으로 즐겁게 공부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혼자 꾸는 꿈은 꿈으로 끝나지만 함께 꾸는 꿈은 현실이 된다”며 “앞으로도 ‘삼성드림클래스’가 더 많은 학생들과 함께 꿈을 만들어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은 “‘삼성드림클스’에서 경험한 것들이 앞으로 큰 자양분이 될 것”이라며 “우리 사회의 주역인 중학생 여러분들이 더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도록 제 자리에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글로벌리서치 사회공헌업무총괄 최영무 사장은 “모든 성취는 꿈 꾸는 것에서부터 시작되므로 두려워하지말고 마음껏 꿈 꿔 달라”며 “삼성도 최선을 다해 여러분들의 꿈을 향한 여정을 돕겠다”고 말했다.

‘드림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한 보컬 그룹 WSG 워너비 소속 가수 ‘흰’은 어린 시절 어려움을 극복하고 꿈이었던 가수가 된 자신의 성장 스토리를 중학생에게 들려줬다.

 

□ 삼성드림클래스, 멘토링·직업체험 행사 등 다양한 활동 전개

‘삼성드림클래스’는 지난 1년간 온라인 수업과 멘토링 외에도 다양한 직업체험을 위한 현장 방문 행사와 직접 대학생을 만나 진로에 대해 상담하는 심도깊은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 5월부터 두 달간 134명의 대학생 멘토가 전국 92개 중학교를 직접 방문해 1,076명의 중학생들을 만나 진로 상담과 활기찬 학교 생활을 위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누는 ‘찾아가는 멘토링’ 행사도 진행됐다.

6월에는 강원도, 충청남도, 경기도 내 중학생 190명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에버랜드, 리움미술관을 방문했다.

‘삼성드림클래스’ 참여 중학생들은 스마트폰 개발자, 미술관 큐레이터, 동물 사육사 등 다양한 직군의 삼성 임직원들을 만나 직업의 세계에 대해 알아보는 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 삼성,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삼성은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활동으로는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주니어SW아카데미 ▲삼성스마트스쿨 ▲삼성드림클래스 ▲삼성희망디딤돌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CSR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C랩(인사이드/아웃사이드) ▲상생펀드·물대지원펀드 조성 ▲협력회사 인센티브 지급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전환 지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운영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이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있다.

▲9일부터 12일까지 ‘삼성드림클래스’ 참여 중학생 대상으로 온라인상에서 열리는 ‘꿈을 찾는 드림 페어’ 포스터

▲지난 6월 ‘삼성드림클래스’에 참여하는 강원도 철원중학교 학생들이 진로 탐색을 위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했다.

 

기업뉴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