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전자, 국내 최대 공조 전시회 ‘HARFKO 2019’서 혁신 냉방·청정 솔루션 선보여

1 주소복사

삼성전자가 12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9)에서 국내 최대 면적 청정 가능한 4Way 카세트형 시스템 에어컨, '무풍 에어컨' 풀 라인업 등 혁신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은 전 세계 28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2만 6천 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조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로 인해 실내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상업시설·교육시설 등에서도 4계절 내내 미세먼지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청정 솔루션을 소개하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시스템에어컨 360·1Way·4Way 카세트는 PM1.0 필터가 탑재된 공기청정 판넬을 적용할 수 있어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한 먼지까지 강력하고 빠르게 제거할 수 있다.
*PM1.0: 입자의 크기가 지름 1㎛(1000분의 1㎜) 이하인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미세한 먼지

특히 2월말 출시돼 이번 전시회에 처음으로 공개하는 4Way 카세트용 공기청정 판넬은 국내 최대 면적인 157.4㎡ 의 넓은 공간까지 청정할 수 있어 주목을 받았다.

이 제품은 고급형 유선 리모컨의 유동형 컬러 디스플레이를 통해 미세먼지 농도 등 실내 공기질과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어 실내 청정도를 간편하게 유지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삼성전자는 쾌적하고 경제적으로 실내 공기를 정화할 수 있는 환기시스템인 전열교환기(ERV, Energy Recovery Ventilator)도 전시했다.

전열교환기는 배기구와 흡입구가 구분된 양방향 환기 시스템으로 오염원이 재유입 되지 않아 환기 효과가 뛰어날 뿐만 아니라, 외부로 배출되는 실내 공기의 열 에너지를 유입되는 실외 공기로 전달해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스탠드형, 벽걸이형, 1Way·4Way 카세트형 '무풍 에어컨'과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에 이르기까지 '무풍 풀 라인업'을 전시했다.

'무풍 에어컨'에 적용된 삼성전자만의 '무풍 냉방' 기술은 마이크로홀을 통해 냉기를 은은하게 내보내 찬바람이 몸에 닿지 않으면서도 쾌적한 온도 유지가 가능하며 넓은 공간에서도 균일하게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은 물론, 에너지 절감 효과도 탁월하다.

또한, '무풍 큐브'의 무풍 청정 기능은 강하고 빠르게 오염된 공기를 정화한 후 청정도가 개선되면 자동으로 무풍 모드로 전환돼 공기청정기에서 발생하는 바람과 소음으로 인한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스마트 솔루션' 전시존을 통해 인(人)감지 지능냉방, '와이파이 키트(Wi-Fi Kit)' 등 사용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한 기술도 선보였다.

시스템에어컨 360, 무풍에어컨 4Way 카세트 등에 도입된 ‘인감지 지능 냉방’ 기능은 인감지 센서(MDS; Motion Detect Sensor)를 통해 사용자의 위치나 활동량에 따라 바람 각도와 실내 환경을 최적의 상태로 조절하고, 실내에 사람이 없을 때는 절전 모드로 운전해 최대 50%까지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

'와이파이 키트'는 스마트한 시스템 에어컨 관리 솔루션으로 ▲'빅스비'를 통한 음성 제어 ▲위치 기반 '지오펜스(GeoFence)' 기술로 사용자가 집 근처에 도착했을 때 자동으로 냉난방 가동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 프로토콜 기반의 다른 스마트 기기와의 연동 ▲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공기질 관리와 에너지 사용 모니터링 등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주간에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을 배터리에 저장해 필요 시 사용하는 가정용 ESS(에너지 저장 장치, Energy Storage System), 저렴한 심야 전력을 저장한 뒤 피크 시간대에 사용하는 상업용 ESS를 포함한 친환경 솔루션과 사물인터넷(IoT) 기반 빌딩 통합솔루션(b.IoT) 등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한 다양한 공조 솔루션도 소개했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기호 상무는 "미세먼지와 같은 환경 변화와 IoT 기술의 대중화로 국내 공조 시장도 큰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무풍으로 대표되는 차별화된 성능은 물론 더욱 쾌적하고 효율적인 공조 솔루션을 제공해 시장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청정 솔루션’ 존에서 국내 최대 157.4㎡까지 청정 가능한 4Way 카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청정 솔루션’ 존에서 국내 최대 157.4㎡까지 청정 가능한 4Way 카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전자만의 무풍 기술로 만든 ‘무풍 에어컨’과 ‘무풍 큐브’ 등 무풍 풀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전자만의 무풍 기술로 만든 ‘무풍 에어컨’과 ‘무풍 큐브’ 등 무풍 풀 라인업을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스마트 솔루션’ 존에서 사용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한 ‘인감지 지능 냉방’과 ‘와이파이 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스마트 솔루션’ 존에서 사용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한 ‘인감지 지능 냉방’과 ‘와이파이 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이 인공지능 빅스비를 통한 홈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모델이 인공지능 빅스비를 통한 홈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문광훈 댓글:

    와~ 인공지능 기능을 탑재하여 정말 말 한 마디로도 에어컨을 켜고 끌수 있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손하나 까딱하지 않고도 정말 편리한 삶을 살수 있는 세상이군요!!
    그런데 정말 우려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아파트에는 에어컨의 실내기만 있는게 아니라는거죠.. 실내에서 자동으로 시원한 바람을 쐬려하면, 그 반대로 실외기에선 뜨거운 바람을
    외부로 내보내어 환기하는 실외기가 있다는 말입니다.
    실외기실에 있는 환기창이 수동으로 열어야만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나요? 혹여나 환기창을 열지 않았는데도 에어컨이
    덥다고 자동으로 켜진다면 어떻게 되는지 이시나요?
    에어컨의 실외기가 고장나거나, 꺼지거나, 잘못하면 불이 날수도 있다는것 알고있죠? 매년마다 여름철 아파트 실외기실에서 화재나는 사건사고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도 건설회사에서는 값싼 수동의 환기루버만 설치하고 있다는 말입니다. 벌써 수 년전부터 에어컨이 켜지면 자동으로 환기창이 열려서 뜨거운 바람을 환기하고, 에어컨이 꺼지면 자동으로 닫혀서 미세먼지등 외부의 오염물질을 차단해주는 자동루버가 개발되어 사용되고 있는데도 말입니다. 첨단 기술을 접목하여 형상기억을 이용한 “무전원자동루버는” 전원 및 전기모터를 사용하지 않고, 형상기억합금(첨단소재)를 이용하여, 습기 및 결로 등으로 인한 전기적 고장이 없는 제품으로 개발되어, 고급주택등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최근에 가장 고급으로 신축되는 외국인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나인원한남에도 시공되고 있으며,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신자재로 채택되어 시범단지 적용하고, 중소기업청에서 제품의 성능인증을 인정받았으며,
    인천도시공사 에서도 신자재 선정되었고,
    경기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메뉴얼에는 3년연속 우수 시공사례로 되어, 적용권장된 제품이기도 합니다.
    이젠 정말 필요한 자동환기 기능을 갖는 “무전원자동루버”가
    설치되어야만 한다고 생각합니다!!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