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남태평양 피지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2022/07/11
본문듣기 AUDIO Play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7월 11일부터 14일까지 피지 수바에서 개최되는 ‘태평양 도서국 포럼(PIF) 정상회의’를 맞아, 수도인 수바 시내와 주요 공항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는 옥외광고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수바 나우소리 국제공항을 비롯해 피지 중앙우체국, PIF 개최장소인 수바 그랜드 퍼시픽 호텔 등 주요 건물의 옥외광고, 중심가인 빅토리아 퍼레이드에 설치된 대형 전광판 광고를 통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했다.

피지 인사말인 ‘Bula’를 활용해 ‘Bula from Busan(부산이 여러분을 환영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내건 이 광고는 피지, 사모아, 통가 등 PIF 참가국 관계자들과 현지인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삼성전자는 관광객들의 주요 관문인 난디 국제공항 주변에도 옥외광고를 진행해, 세계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에게도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알리고 있다.

수바 나우소리 국제공항에 설치된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광고

수바 나우소리 국제공항에 설치된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광고

수바 나우소리 국제공항에 설치된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광고

▲수바 나우소리 국제공항에 설치된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광고

▲PIF 정상회의 개최장소인 그랜드 퍼시픽 호텔에 설치된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광고

▲피지 중앙우체국에 설치된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 광고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