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리아 난민캠프에 ‘스마트 스쿨’ 개소

2017/09/18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시리아 난민캠프에 ‘스마트 스쿨’을 개소했다.

이는 글로벌 IT기업 최초로 요르단에 위치한 자타리(Zaatari) 난민캠프에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대상으로 디지털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자타리 난민캠프의 마카니(Makani) 교육 커뮤니티 센터에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참여형 교육을 지원하는 ‘스마트 스쿨’ 프로그램 2개를 개소해, 스마트폰, 태블릿 PC, 전자칠판, 헤드폰 등이 연계된 첨단 교실환경을 시리아 난민 어린이들에게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하고 있는 5~24세 난민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영어와 디지털 기기 활용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 행사에는 유니세프(UNICEF) 산하 NGO인 릴리프 인터내셔날(The Relief International)과 자타리 캠프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해 삼성전자의 ‘스마트 스쿨’ 개소를 축하했다.

행사에 참석한 릴리프 인터내셔날 CEO인 낸시 윌슨(Nancy Wilson)씨는 “자타리 캠프의 수많은 난민 어린이들은 각자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학습에 대한 열정을 마음 속 깊은 곳에 지니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스마트 스쿨을 통해 이들이 더 많은 기회와 더 큰 꿈을 펼칠 것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삼성전자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 레반트 법인은 시리아 난민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스마트 스쿨’ 개소 외에도 현지 자선단체인 하야 재단(Haya Foundation)과 협업해 ‘삼성 디스커버리 랩(Samsung Discovery Lab)’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난민 어린이들을 암만 시내에 위치한 교육센터에 초청해 문화와 예술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또한, 일반 소비자들이 난민 생활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볼 수 있는 VR 컨텐츠를 제작해 요르단 암만 시내의 쇼핑몰에서 전시 행사도 진행한 바 있다.

이창섭 삼성전자 레반트 법인장은 “2012년 7월 개소한 자타리 난민캠프는 현재 단일 규모로는 최대인 약 8만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 중에 있는데, 교육시설이 부족해 난민 어린이들이 양질의 교육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스마트 스쿨을 통한 교육으로 난민 어린이들이 더 큰 꿈과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스마트 스쿨’ 운영을 통해 전 세계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며, 교육 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현재 72개국에서 약 857개의 다양한 ‘스마트 스쿨’을 운영 중에 있다.

▲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요르단에 위치한 자타리(Zaatari) 난민캠프에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 스쿨'을 개소하면서, 시리아 난민 어린이들과 유니세프(UNICEF) 산하 NGO인 릴리프 인터내셔날(The Relief International)과 자타리 캠프 관계자, 삼성전자 레반트 법인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요르단에 위치한 자타리(Zaatari) 난민캠프에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 스쿨’을 개소하면서, 시리아 난민 어린이들과 유니세프(UNICEF) 산하 NGO인 릴리프 인터내셔날(The Relief International)과 자타리 캠프 관계자, 삼성전자 레반트 법인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요르단에 위치한 자타리(Zaatari) 난민캠프에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 스쿨'을 개소하면서, 시리아 난민 어린이들이 이를 축하하기 위해 관계자 등과 셀카를 찍고 있다. [중앙 왼쪽부터 자타리 캠프 보안 총책임자, 이창섭 삼성전자 레반트 법인장, NGO인 릴리프 인터내셔날 (The Relief International) CEO 낸시 윌슨(Nancy Wilson)]▲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요르단에 위치한 자타리(Zaatari) 난민캠프에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 스쿨’을 개소하면서, 시리아 난민 어린이들이 이를 축하하기 위해 관계자 등과 셀카를 찍고 있다. [중앙 왼쪽부터 자타리 캠프 보안 총책임자, 이창섭 삼성전자 레반트 법인장, NGO인 릴리프 인터내셔날 (The Relief International) CEO 낸시 윌슨(Nancy Wilson)]

▲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요르단에 위치한 자타리(Zaatari) 난민캠프에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 스쿨'을 개소했다. '스마트 스쿨' 교사가 이날 개소한 '스마트 스쿨'에서 시리아 난민 어린이들에게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17일(현지시간) 요르단에 위치한 자타리(Zaatari) 난민캠프에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 스쿨’을 개소했다. ‘스마트 스쿨’ 교사가 이날 개소한 ‘스마트 스쿨’에서 시리아 난민 어린이들에게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