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유네스코, 삼성 사회공헌 프로그램 ‘Solve For Tomorrow’ 파트너십 체결

2014/04/15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사회공헌 프로그램 '솔브 포 투모로우' 중남미서 공동 추진

삼성전자와 유네스코는 4월 14일(현지 시각)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삼성전자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솔브 포 투모로우 (Solve for Tomorrow)’를 중남미 지역에서 공동으로 추진하는 내용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식은 삼성전자 중남미총괄 이상철 부사장, 유네스코 중남미 교육담당 안드레스(Andres Pascoe), 중남미 교육 NGO 단체인 REDUCA 대표 안드레아(Andrea Bergamaschi)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습니다.

☞솔브 포 투모로우(Solve For Tomorrow)란?솔브 포 투모로우는 전 세계 학생들을 대상으로 과학, 기술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과학·기술과 관련된 주제의 경연 대회인데요. 참가 학교 중 최종 우승 학교에는 스마트 스쿨 구축을 위한 전자칠판, PC, 프린터 등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5월부터 중남미 6개국 저소득층 자녀 학교를 대상으로 진행 

중남미에서는 처음으로 시행되는 '솔브 포 투모로우'는 상대적으로 좋은 교육 시설에서 공부하기 어려운 저소득층 자녀 학교들을 대상으로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콜롬비아, 페루, 칠레 등 6개국 5월부터 경연대회를 시행해 12월중 최종 우승학교를 선정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와 유네스코가 만나 중남미 지역 교육 기회 확대 예정

삼성전자는 이번 유네스코와의 협력을 통해 전자칠판, 태블릿 등 삼성전자의 앞선 IT 인프라가 유네스코의 사회공헌 전문성, 네트워크과 결합해 중남미 지역에서의 '솔브 포 투모로우' 활성화에 이바지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2011년부터 브라질 아마존에 사는 원주민들의 교육 기회 확대를 위해 학교, 기숙사 등을 갖춘 교육 시설인 '삼성스쿨을 지어 원주민 자녀들을 대상으로 초ㆍ중ㆍ고 수업을 가르치는 등 중남미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특히, 삼성전자의 휴대폰, 태블릿, TV 등 다양한 제품이 중남미에서 1위를 기록하며 국민 브랜드로 사랑받고 있어, 이번 유네스코와의 사회공헌 협약으로 중남미에서 브랜드 이미지가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으로 중남미 경제뿐만 아니라 사회 공헌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중남미에서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삼성전자 중남미 총괄 이상철 부사장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