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제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15년 연속 후원

2021/10/05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우수 기능인력 육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 ‘제56회 전국기능 경기대회’를 후원한다.

삼성전자는 2007년부터 15년 연속 전국기능경기대회를 후원하고 있다. 또, 직종별 우수 선수를 선정해 삼성전자 후원상을 수여한다.

올해 ‘전국기능경기대회’는 4일부터 11일까지 대전광역시 동아마이스터와 충남기계공고 등 7개 경기장에서 열리며, 모바일로보틱스·메카트로닉스·기계설계 캐드(CAD) 등 53개 직종에 전국 1,800여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특히 지난 대회에서 시범 경기를 선보였던 사이버 보안,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용 드론제어 등 3개 직종은 올해 대회에 정식 직종으로 신설됐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직종별 시상식은 각 경기장 현장에서 시행될 예정이며, 11일 시상식 및 폐회식에서 직종별 시상 현장 영상이 온라인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2006년 12월 고용노동부와 ‘기능장려협약’을 체결하고 2007년부터 꾸준히 ‘전국기능경기대회’와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훈련 등을 후원하고 있다.

국가대표팀 훈련 지원을 통해 국제기능올림픽 대회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두는데 기여한 공로로 2009년 국무총리 단체표창, 2018년 대통령 단체표장을 받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매년 전국기능경기대회에 후원사 중 최대 금액인 2.5억 원을 후원하고, 격년마다 열리는 국제기능올림픽 출전 국가대표 선수들의 해외전지훈련비, 훈련재료비 등으로 7.2억 원을 지원한다. 누적 후원금은 95억 원에 달한다.

또, 전국대회에 출전한 우수 기능인력들을 지속적으로 채용하고 있다.

삼성에 입사한 기능 인력들이 대한민국 국가대표로 국제기능올림픽에 출전해 획득한 메달만 금메달 28개, 은메달 16개, 동메달 8개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국내 대회뿐만 아니라 2007년부터 국제기능올림픽을 후원하고 있으며, 지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4개 대회 연속으로 최상위 타이틀 스폰서(OEP: Overall Event Presenter)로서 대회를 후원했다.

또, 러시아와 베트남 대표 선수들의 국내 훈련 지원을 실시했고, 양국은 이를 통해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그 공로를 인정받아 양국 정부 정상으로부터 표창을 받은 바 있다.

□ 삼성전자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삼성전자는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 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청소년 교육 중심 활동으로는 ▲드림클래스 ▲삼성 주니어 SW 아카데미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 스마트스쿨과 같이 청소년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C랩 아웃사이드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전자가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있다.

2021 제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개회식

▲ 5일 대전에 위치한 엑스포시민광장에서 열린 ‘제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개회식에서 삼성전자 장동섭 삼성기능올림픽 사무국장(왼쪽)이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에게 대회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2021 제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_용접하는 모습

▲ 5일 대전에 위치한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에서 진행중인 ‘제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용접 직종 경기에 참가한 선수가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전국기능경기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을 촬영하고 있다

▲ 5일 대전에 위치한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에서 진행중인 ‘제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CNC선반 직종에 참가한 선수가 경기 준비를 하고 있다.

컴퓨터 앞에 앉아 과제를 수행하는 모습

▲ 5일 대전에 위치한 한국산업인력공단 대전지역본부에서 진행중인 ‘제 56회 전국기능경기대회’ 클라우드 컴퓨팅 직종 경기에 참가한 선수들이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