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UN에 ‘생물다양성 보존활동’ 우수 사례 소개

2017/10/18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18일 크리스티나 파쉬자 파머(Cristiana Pașca Palmer) UN 생물다양성 협약(CBD, Convention on Biological Diversity) 사무총장이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환경부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파머 사무총장이 생물다양성 보존활동 우수 기업 방문을 희망해 이뤄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파머 사무총장에게 회사의 생물다양성 보존활동을 위한 노력과 대표 사례들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생태계와 생물다양성으로 인한 혜택과 영향을 인식하고 생물다양성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며 생태계 보전 활동을 적극 추진한다’는 기본 이념 아래 다방면으로 보존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멸종위기종 보존을 위해 △ 대구지방환경청, 구미시 등과 함께 천연기념물인 ‘재두루미’인공 증식에 성공 △ 수원시정연구원 등과 함께 수원청개구리 서식지 복원사업 진행 △ 생태경관지역인 소황사구 보호를 위해 금강유역환경청 등과 협력해 천연기념물인‘노랑부리백로’와 멸종위기 2종으로 지정된 ‘표범장지뱀’ 등의 서식환경을 보존하는 활동을 진행했다.

또, 삼상전자 제품과 연결해 멸종위기종 보존을 위한 캠페인도 진행했다. 2015년에는 외장 배터리팩인 ‘배터리 프렌즈’제품에 레서판다, 황금들창코원숭이 등 멸종위기 동물 6종을 캐릭터화했고, 2013년에는 UHD 화질로 흰 사자, 사막여우 등 멸종위기 동물 10여종을 촬영한 ‘UHD ZOO’캠페인으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

파머 사무총장은 “삼성전자의 생물다양성 보존활동은 기업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CSR 활동의 대표사례”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보존활동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글로벌 EHS센터 김행일전무는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생태계 보존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파머 사무총장은 기후변화와 국제관계전문가로 UN 환경총회사무국 부사무국장과 루마니아 환경∙물∙산림부장관을 역임한 바 있다.

생물다양성협약은 생물종의 감소를 막고 생태계 다양성을 보존하기 위해 1992년 리우 UN 환경개발회의(UNCED)에서 158개국 대표가 서명하여 채택됐으며, 한국은 1994년에 가입했다.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 내 생태공원▲ 10월 18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를 방문한 크리스티나 파쉬자 파머 UN 생물다양성 협약 사무총장 일행이 과거 폐수처리장이 있었던 자리에 조성된 생태공원인 ‘블루웨이브 파크’를 둘러봤다. (왼쪽에서 세번째 김행일 삼성전자 글로벌 EHS센터 전무, 다섯번째 크리스티나 파쉬자 파머 UN 생물다양성 협약 사무총장)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