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럭시 노트10 언팩, 그 생생한 현장

2019/08/08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8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 언팩(Unpacked) 2019’가 열렸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이번 행사에선 모바일 생산성과 창의성을 극대화 해주는 갤럭시 노트10 시리즈, 삶의 질을 향상시켜주는 웨어러블 기기 등 다채로운 제품들이 하나, 둘 베일을 벗었다.

빛을 갖가지 색으로 투영하는 ‘프리즘’처럼, 현장은 다채로운 색의 향연이었다.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사 등 4,000여명 참석자들이 최신 기기들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존과 전시 공간이 꾸려졌다. 소비자들을 새로운 경험의 장으로 안내할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와 언팩 2019 현장, 그 열기를 아래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다.

‘갤럭시 노트 언팩 2019’ 행사가 시작하기 전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사 관계자 등 수많은 참석자들이 행사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 모여들고 있다.

▲ ‘갤럭시 노트 언팩 2019’ 행사가 시작하기 전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사 관계자 등 수많은 참석자들이 행사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 모여들고 있다.

수많은 거울이 만들어낸 빛으로 광채를 뿜어내는 행사장 입구. 이 길을 따라 체험존으로 발을 들이는 참석자들은 삼성전자의 제품처럼 다채로운 일곱 가지 빛깔로 꾸며진 공간들을 만날 수 있다.

▲ 수많은 거울이 만들어낸 빛으로 광채를 뿜어내는 행사장 입구. 이 길을 따라 체험존으로 발을 들이는 참석자들은 삼성전자의 제품처럼 다채로운 일곱 가지 빛깔로 꾸며진 공간들을 만날 수 있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참석자들에게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고 사장은 “최고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혁신적이고 강력한 모바일 기기를 소개하게 돼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참석자들에게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고 사장은 “최고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혁신적이고 강력한 모바일 기기를 소개하게 돼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모바일 제품관리 리더인 드류 블랙커드(Drew Blackard)가 무대에 올라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일과 놀이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지금, 그 사이를 끊김 없이 연결해주는 기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뛰어난 몰입감을 제공하는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 슬림한 디자인에 6.3형과 6.8형의 두 가지 크기, 다양한 색상으로 선택지를 넓힌 라인업을 소개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모바일 제품관리 리더인 드류 블랙커드(Drew Blackard)가 무대에 올라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일과 놀이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지금, 그 사이를 끊김 없이 연결해주는 기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뛰어난 몰입감을 제공하는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 슬림한 디자인에 6.3형과 6.8형의 두 가지 크기, 다양한 색상으로 선택지를 넓힌 라인업을 소개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행사장에 마련된 체험존에서 카메라를 넘겨 받은 영상 전문 블로거 겸 영화제작자 에바 주 벡(Eva zu Beck)은 손동작만으로 카메라를 켜고, 전•후면 방향과 모드를 변경하는 등 S펜의 에어 액션(Air Actions) 기능을 시연했다. 그는 “혼자 여행할 때 낯선 이에게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어달라고 부탁할 필요 없이, S펜이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 행사장에 마련된 체험존에서 카메라를 넘겨 받은 영상 전문 블로거 겸 영화제작자 에바 주 벡(Eva zu Beck)은 손동작만으로 카메라를 켜고, 전·후면 방향과 모드를 변경하는 등 S펜의 에어 액션(Air Actions) 기능을 시연했다. 그는 “혼자 여행할 때 낯선 이에게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어달라고 부탁할 필요 없이, S펜이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모바일마케팅 리더인 푸자 비그(Pooja Vig)가 업그레이드 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2의 가치를 다른 웨어러블 기기들과 비교해 설명했다. 그는 “갤럭시 워치 액티브2는 스마트한 비서처럼 바쁜 일상을 관리해주고, 운동을 할 땐 개인 트레이너로 변신하며, 사용자들이 연결된 삶을 영위하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 삼성전자 미국법인 모바일마케팅 리더인 푸자 비그(Pooja Vig)가 업그레이드 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2의 가치를 다른 웨어러블 기기들과 비교해 설명했다. 그는 “갤럭시 워치 액티브2는 스마트한 비서처럼 바쁜 일상을 관리해주고, 운동을 할 땐 개인 트레이너로 변신하며, 사용자들이 연결된 삶을 영위하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태블릿 마케팅 담당 하산 안줌(Hassan Anjum)이 ‘갤럭시 북 S’를 공개하고 있다. 그는 “갤럭시 북S는 노트북처럼 보이지만, 강력한 모바일 칩셋을 탑재했다”면서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제품의 특징을 소개했다.

▲ 삼성전자 미국법인 태블릿 마케팅 담당 하산 안줌(Hassan Anjum)이 ‘갤럭시 북 S’를 공개하고 있다. 그는 “갤럭시 북S는 노트북처럼 보이지만, 강력한 모바일 AP를 탑재했다”면서 모바일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제품의 특징을 소개했다.

‘깜짝’ 등장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가 고동진 사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나델라 CEO는 두 회사의 파트너십을 소개하며 이번 협업이 PC와 모바일 기기 간 경계를 허물며, 생산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 ‘깜짝’ 등장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가 고동진 사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나델라 CEO는 두 회사의 파트너십을 소개하며 이번 협업이 PC와 모바일 기기 간 경계를 허물며, 생산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삼성전자는 유엔개발계획(UNDP,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과 함께 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개발목표(Global Goals)를 달성하기 위한 발걸음을 함께 한다. UNDP 아킴 슈테이너(Achim Steiner) 사무총장이 삼성전자와 협력에 대한 세부 사항들을 설명하고 있다.

▲ 삼성전자는 유엔개발계획(UNDP,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과 함께 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개발목표(Global Goals)‘를 달성하기 위한 발걸음을 함께 한다. UNDP 아킴 슈타이너(Achim Steiner) 사무총장이 삼성전자와 협력에 대한 세부 사항들을 설명하고 있다.

행사가 끝난 후 체험관을 방문한 글로벌 미디어 관계자들이 갤럭시 노트10 등 최신 기기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있다.

▲ 행사가 끝난 후 체험관을 방문한 글로벌 미디어 관계자들이 갤럭시 노트10 등 최신 기기들을 직접 사용해 보고 있다.

빛에서 영감을 얻은 갤럭시 노트10의 아우라 글로우(Aura Glow) 색상처럼, 영롱한 색으로 가득 찬 디자인 체험관.

빛에서 영감을 얻은 갤럭시 노트10의 아우라 글로우(Aura Glow) 색상처럼, 영롱한 색으로 가득 찬 디자인 체험관.

▲ 빛에서 영감을 얻은 갤럭시 노트10의 아우라 글로우(Aura Glow) 색상처럼, 영롱한 색으로 가득 찬 디자인 체험관.

살아 움직이는 듯 공간을 수놓은 조명과 거울로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카메라 존.

▲ 살아 움직이는 듯 공간을 수놓은 조명과 거울로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카메라 존.

일러스트레이터 샤안 단테스(Sha'an D'anthes)가 S펜으로 그림을 그리며 AR 두들(AR Doodle) 기능을 시연하고 있다.

▲ 일러스트레이터 샤안 단테스(Sha’an D’anthes)가 S펜으로 그림을 그리며 AR 두들(AR Doodle) 기능을 시연하고 있다.

갤럭시 북S가 마치 깃털처럼 허공에 떠있는 설치미술 작품. 슬림한 디자인으로 무게를 가볍게 줄인 스페이스의 특징을 담았다.

▲ 갤럭시 북S가 마치 깃털처럼 허공에 떠있는 설치미술 작품. 슬림한 디자인과 무게를 0.96Kg으로 가볍게 줄인 스페이스의 특징을 담았다.

참석자들이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탭S6,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를 전시한 체험공간에서 제품들을 써보고 있다.

▲ 참석자들이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탭S6,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를 전시한 체험공간에서 제품들을 써보고 있다.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