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한겨레 5월 23일자, 6월 11일자 특허 소송 보도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8 주소복사

한겨레신문의 5월 23일자 『인텔이 100억 낸 국내 기술, 삼성은 특허료 안 내려 ‘꼼수’』와 6월 11일자 『특허소송 궁지몰린 삼성 요청으로 산업부, 소송상대 ‘기술 유출’ 조사』는 한쪽 소송 당사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기반으로 사실과 다른 내용을 담고 있어 이에 대해 설명드립니다.

□ 한겨레는 진행중인 재판의 결론을 미리 내려놓고 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한겨레신문은 기사에서 “삼성전자가 핵심 기술을 특허 사용료를 내지 않고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소송 한쪽 당사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불과합니다. 어느쪽 주장이 옳은지를 가리는 재판이 진행중인데도 한겨레신문은 이미 결론을 내려놓고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사용하는 ‘FinFET’ 기술은 임직원들의 연구를 통해 만들어낸 자체 기술이며, 이모 교수가 소유권을 주장하는 기술과는 다르다는 점을 재판 절차를 통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 한겨레는 소송에 대한 사실확인을 ‘꼼수’로 왜곡하고 있습니다

한겨레신문은 또 “삼성전자가 특허권을 가지고 있는 대학교수가 재직했던 국립대 쪽을 만나 특허 소유권을 주장하는 맞소송을 내도록 부추겼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소송 당사자로서 사실 관계를 분석하는 당연한 절차 중의 하나를 왜곡한 것입니다.

이모 교수가 소유권을 주장하는 특허는 정부 지원금으로 진행된 연구의 결과물이며, 당시 연구 개발 협약서와 관계 법령(대통령령 17429호 – 국가연구개발사업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특허 소유권은 자동적으로 해당 학교에 귀속됩니다.

삼성전자는 이에 근거해 경북대에 특허 소유권자가 누구인지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던 것입니다.

□ 산자부 장관의 승인을 받지 않은 국가핵심기술 수출은 위법입니다

한겨레신문은 또 “재판 쟁점을 ‘기술 유출’로 옮기기 위해 정부 부처를 끌여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현행법 위반 소지에 대한 사실 확인 절차를 왜곡한 것입니다.

삼성전자는 재판 자료 검토 중 이 특허가 해외로 허가받지 않고 수출됐을 가능성을 인지했습니다. ‘산업기술의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산업기술보호법) 제11조는 국가로부터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아 개발한 국가 핵심기술을 수출할 경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에 근거해 산자부에 장관 승인 여부 등에 대해 사실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한겨레신문은 승인을 얻었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 없이 “유출로 볼 수 없다”는 일방적인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사실을 왜곡한 편향적 보도가 잇따라 나온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재판에서 성실히 저희 입장을 설명하겠습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작성자명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댓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1. 삼성전자 뉴스룸 댓글: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팀입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에 따르면, 제5조 게시물의 삭제 기준에서 1. 다. 타인에게 불쾌감을 유발할 수 있는 거친 언어 또는 욕설과 저속한 비어, 은어, 속어를 사용한 게시물은 삭제 처리가 됩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삼성전자 뉴스룸 하단에 있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 (http://bit.ly/2dhoAfp)을 참고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 penup 댓글:

    삼성 개발 기술이면 인텔에서 로열티를 삼성에 지불했을것임.
    유사 시기에 개발을 했고 우연히 원리가 비슷하거나 동일한 기능을 개발했으면
    선출시하고 국제특허 먼저 낸 사람이 이기는건데
    삼성 좀 실망입니다.

  3. 지나가던미꾸라지 댓글:

    또 한겨례ㅋㅋㅋㅋ 진짜 둘중에 한명은 사쿠라라는 소리인데ㅋㅋㅋ

  4. ; 댓글:

    삼성 좋아하는데

    이번엔 참 구차하네 걍 돈 좀 내고 쓰지

    어쩔수없는 양아치기업이네

  5. ㅉㅉ 댓글:

    □ 삼성전자가 사용하는 ‘FinFET’ 기술은 임직원들의 연구를 통해 만들어낸 자체 기술이며, 이모 교수가 소유권을 주장하는 기술과는 다르다는 점을 재판 절차를 통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 자체 개발했어도 기존 특허를 침해하면 침해죠

    □ 이모 교수가 소유권을 주장하는 특허는 정부 지원금으로 진행된 연구의 결과물이며, 당시 연구 개발 협약서와 관계 법령(대통령령 17429호 – 국가연구개발사업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특허 소유권은 자동적으로 해당 학교에 귀속됩니다.
    -> 대학에서 출원 비용을 안줘서 이모교수가 자비로 출원했다는데… 그렇다면 대학이 특허권 양도를 포기한 것이죠.

    □ 삼성전자는 이에 근거해 경북대에 특허 소유권자가 누구인지를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던 것입니다.
    -> 왜 소유권을 돌려 받으라고 경북대에 압박해요?ㅋㅋ 경북대도 참 황당하겠네요. 삼성이 시키니까 안할 수도 없고…

    □ 산자부 장관의 승인을 받지 않은 국가핵심기술 수출은 위법입니다
    -> 라이선스 허여한게 어떻게 기술유출인지… ㅉㅉ

  6. 재밋네여. ㅋㅋ 댓글:

    삼성과 한겨레는 원수지간인가여..ㅋ

    둘중하나는 거짓말 하는건데…..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