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에너지 절감 10대 실천가이드 배포[SMNR]

2011/12/02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Social Media News Release

전력소비 10% 이상 절감에 총력
삼성전자, 에너지 절감 10대 실천가이드 배포

에너지 절감 10대 실천가이드 엘레베이터 같이 타기, 출입문 개폐 혹인, 개인용 난방기 사용금지, 모니터 절전, 세면장 수도물 절수, 회의실/휴게실 소등, 부재시 IT기기 전원 끄기

삼성전자가 겨울철 전력난에 대비해 전국의 모든 사업장에서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에너지 절감 방안을 12월5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 강도 높게 추진합니다. 삼성전자는 에너지 절감 10대 실천가이드를 제정해 전 임직원에게 이를 배포하고 이를 통해 오피스 빌딩의 일평균 전력 사용량을 기존보다 10% 이상 줄일 계획입니다. 각 캠퍼스뿐만 아니라 디지털프라자, 삼성전자서비스,삼성전자로지텍 등 자회사까지도 에너지절감 방안을 확대하고자 합니다.


여러분의 추천 한방이 저희에겐 큰 힘이 된답니다~ ^^

실천가이드는 엘레베이터 같이 타기, 출입문 개폐 확인, 개인용 난방기 사용금지, 모니터 절전, 세면장 수도물 절수, 회의실/휴게실 소등, 부재시 IT기기 전원 끄기 등 일상에서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실천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모든 캠퍼스, ‘고효율 에너지 절감 사업장’으로 탈바꿈 
 2011년 1월 탕정 디스플레이시티 국내 에너지 경영 시스템 인증 탕정 온실가스 감축 설비, 2011년 7월 구미 스마트 시티 ISO 5001 에너지 경영시스템 인증 국제 규격 효율적인 녹색경영시스템의 운영관리
삼성전자는 에너지 목표관리제와 에너지경영시스템을 도입해 구미, 기흥, 화성, 온양, 탕정에 위치한 5개 캠퍼스가 이미 에너지경영 국제인증 시스템(ISO 50001) 인증을 취득해 녹색 경영을 실천해 왔는데요. 이번 에너지 절감 10대 실천가이드는 녹색 경영의 또 따른 일환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선 서초사옥을 비롯해 전국의 모든 캠퍼스에서 정부가이드(20℃ 이하)에 따른 난방 온도 조절과 승강기 운행부분 제한, 온수 공급량 조정, 조명 추가 소등 등을 실시합니다. 특히, 365일 24시간 가동으로 전력제한이 어려운 반도체, LCD 등 제품 생산시설을 제외한 모든 비(非)생산 장비, 사무 시설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전력소비 절감을 추진합니다. 디지털시티(수원캠퍼스), 그린시티(광주캠퍼스) 등도 에너지절감 목표치를 전년 대비 10% 이상 감소로 정하고 실내 온도 낮추기, 공조기기 제한 운영, LNG 보일러 난방공급확대 등을 적극 추진합니다.

삼성전자는 생산설비가 많은 나노시티(기흥, 화성, 온양캠퍼스)디스플레이시티(탕정, 천안캠퍼스)는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에너지 절감 방안을 추진해 고효율 에너지 절감 캠퍼스로 변신시킬 계획입니다. 이를 위한 세부 계획으로는 히터(Heater) 사용 공정의 대체공정 개발, 설비 내 고효율 LED 조명 적용, 생산 시설 대기전력 감소 프로그램 개발등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윤주화 사장은 “모든 사업장에서 전 임직원이 에너지 절약 방안을 적극 실천해 정부의 전력위기 극복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News about Samsung Social Media News Release. The articles are in a variety of languages, so you may want to use a translation service to view blogs in languages other than its original. Keep in mind, though, that Samsung SMNR does not guarantee the accuracy, safety, usability, or suitability of translations from translation services.   Google Translate Yahoo Babel Fish Applied Languages

 

기업뉴스

기업뉴스 > 기업문화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