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북미 프리미엄 TV시장 독주

2013/07/29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상반기 북미 프리미엄 TV시장에서 독주를 이어 가며 ‘프리미엄TV = 삼성TV’라는 공식을 재확인했습니다.

 

삼성TV, 북미 시장에서 TV 전 부문 1위

시장조사기관인 NPD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상반기 북미 TV시장에서 매출 기준 평판 29.4%, LCD 26.9%,PDP 54.2%, 스마트 36.1%, 3D TV 45.7%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는데요.

특히, 평판TV 부문에서 2위 업체 대비 약 2배 가까운 점유율 차이를 기록하고 있으며, 3위~7위 업체의 점유율을 합친 것에 육박하는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프리미엄 제품인 스마트TV와 3D TV 분야에서도 2위 업체와 10~20%포인트 차의 압도적인 점유율 격차를 보였습니다. 60형 이상 평판TV 부문에서도 강세가 두드러져 전년보다 6.1% 포인트 증가한 33.4%를 기록했습니다.

 

대형 라인업 확대 통한 프리미엄 마케팅이 주요 성공 요인

삼성전자의 북미 TV시장 1위 요인은 대형화 라인업 확대를 통한 빠른 트렌드 대응과 프리미엄 마케팅 전개가 주효한 덕분인데요.

삼성전자는 현재 전 세계 TV 시장의 가장 중요한 흐름을 60형 이상의 대형화로 파악하고 올해 스마트TV 라인업에 60형 이상 제품을 전년 대비 30% 이상 확대했습니다.

또한, 올해 초 선보인 85형 UHD TV 85S9에 이어 7월초 65형과 55형 UHD TV 라인업을 추가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상반기에 UHD TV, 프리미엄 스마트TV 등 프리미엄 라인업을 앞세워 경쟁사와 차별화된 제품 마케팅을 전개해왔으며, 하반기에도 이를 통해 타 업체와의 점유율 차이를 지속 확대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선우 부사장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2013에 선보인 삼성 스마트TV입니다.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