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개발진 셀프 리뷰로 보는 ‘삼성 파워건 A to Z’

10 주소복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바닥에 쏟아진 김 가루부터 영화를 보다가 여기저기 흘린 팝콘까지, 삼성 파워건은 얼마나 깨끗이 흡입할 수 있을까요?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파워건 개발진이 ‘셀프 리뷰’를 통해 소문으로만 듣던 150W 초강력 흡입력을 직접 영상으로 보여드립니다.

부서진 소면도 완벽하게 빨아들이는 ‘150W의 강력한 흡입력’과 크기가 큰 팝콘도 흡입할 수 있는 ‘솔 브러시’, 손목 꺾임 없이 편안하게 청소하는 ‘플렉스 핸들’, 그리고 최대 80분까지 청소 가능한 배터리에 물 세척 가능한 먼지 통까지.  파워건은 무선청소기 중 유일하게 미세먼지를 99.999% 걸러 독일 인증 기관 SLG로부터 5Stars 인증을 받았을 뿐 아니라 주요 알레르기 유발 물질의 배출을 차단해 영국 알레르기협회 BAF 인증도 획득했습니다. 파워건에 대해 궁금한 모든 것!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ㅎㅎ 댓글:

    디자인만 보면 엘지가 나은듯

  2. 백화점, 마트가서 보니 댓글:

    그냥 돌아다니다 보여서 직원한테 문의해보면… 나보다 더 모르는 직원들..
    그리고 무겁지 않냐고 하면 이상한 소리만 하네요..
    와이프도 들어보고 무거워서 안되겠다고 하네요 …

  3. 근육이필요해 댓글:

    마트에서 딱 들어보고…느낍니다..무거워서 힘들겠다..

  4. 일단 써보자 댓글:

    제품 평가단 운영 해보면 좋을거 같습니다.

  5. 따라.. 댓글:

    오리지널 다이슨 최신모델과 비교분석하는 시간이 있었으면하네요

  6. 무거운면 다 꽝 댓글:

    삼성제품.. 일단 제품이 너무 무겁습니다.
    백화점과 마트에 가서 두루두루 경쟁사 제품들 다 들어보고 작동해 봤는데…
    삼성제품은 너무 무거운편에 속했고 유력 경쟁사대비 많이 시끄러운편 입니다.
    제품을 고르는 사람들 이야기도 대동소이하게.. 무거워 부담스럽다는 이야기 입니다.
    제품 성능이 아무리 좋아도. 휴대용을 고려한 제품이 너무 무겁다면. 문제가 되는 부분이죠..
    무게를 고려한 설계 부탁드립니다.

  7. 파워건리뷰 댓글:

    실제로 만저보니 무게가 엄청나게 무겁습니다. 스틱형 청소기를 사용하는 이유는 쉽고 가볍게 청소하려는 목적인데 너무 힘들거 같습니다.

  8. 이후곤 댓글:

    집에 있는 유선 청소기로 청소할때 항상 코드선 뽑고, 매번 방마다 코드 뺏다 꼈다 정말 번거롭고 불편했는데,
    무선 청소기가 이정도 흡입력이면 정말 한번 바꿔봐야 겠네요. 구석 구석(옷장 밑, 테이블 밑 등)까지 청소하기도
    좋을 것 같습니다. 꿀팁 감사합니다 ! ^^

  9. 파워건사용자 댓글:

    실사용 기간 두달이 조금 안됐습니다. 보름? 전쯤부터 청소헤드에서 칠판 긁는듯한 끼익끼익 소리가 계속 발생하였고 일주일쯤 전부터 청소 브러쉬가 회전이 안되어 지난 주말 서비스 센터에 연락했습니다. 브러쉬 AS를 받아야 하나 했는데 새 브러쉬를 보내주셔서 오늘 도착한다고 하네요. 바로 새 브러쉬로 보내주셔서 기분이 좋은 한편 두달도 안된 제품에서 이런 문제가 생기니 조금 불안하기도 합니다.

  10. 구매자 댓글:

    마트에서 시현해봤는데 무게가 타사 제품대비 무겁던데 제품선택에 가장 중요한 포인트일 듯 합니다. 다음 제품에는 개선이 필요하고, 현장 마케팅도 L社, D社 대비 구석에서 베터리도 껴있지 않은채로 있는 경우가 많아 삼성제품만 판매하지 않는 마트같은 곳에서의 관리가 필요할 듯 합니다. 구매는 인터넷으로 많이 할 수 있지만 마트는 주부가 직접 보고 만지며 느끼는, 그래서 주부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는 마케팅에 중요한 지점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다음 제품에서 좀 더 진화하길 기대해봅니다. 개발자, 마케팅 분들 고생하셨고 더 힘내시길 바랍니다.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