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10 전격 해부] ① [인포그래픽] 진일보한 노트10·노트10+ 한눈에 보기

2019/08/08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디자인, 성능, 카메라…. 스마트폰을 고를 때 어느 하나 포기하기 어려운 요소들이다. 8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처음 공개된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노트10+는 소비자들을 이러한 선택의 고민에서 한층 자유롭게 해줄 전망. 큰 화면과 매끈한 디자인, 강력한 성능을 고루 갖췄기 때문이다. 트레이드 마크인 S펜과 카메라 기능도 진일보해 크리에이터와 게임 마니아에게도 안성맞춤이다.

압도적인 성능과 매끈한 디자인으로 돌아온 갤럭시 노트10, 노트10+.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기능과 강점을 인포그래픽으로 한눈에 확인해보자. 제품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뉴스룸 시리즈 2편에서 볼 수 있다.

‘확 달라진’ 갤럭시 노트10 | 10+ 한눈에 보기 디자인&S펜 노트10 6.3형 노트10+ 6.8형 프리미엄 홀 디스플레이 UL 인증 무게 196g1 두께 7.9mm 가볍고 얇은 디자인 다이내믹 AMOLED 디스플레이 HDR10+, 100% 모바일 컬러 볼륨, 눈이 편한 디스플레이2 고릴라 글래스 6 앞면과 뒷면 모두 적용 무게 3.04g 길이 10.5cm 쥐기 편한 원형 디자인 10시간 완충 시 사용 시간 리튬티타늄 배터리 에어 액션 사용자 맞춤 제스처로 기능 제어 꺼진 화면 메모 5가지 색상 옵션 손글씨 텍스트 변환 텍스트 인식, MS워드•PDF•이미지 파일로 변환 카메라 줌 인 마이크 원하는 소리를 당겨서 크게 스크린 레코더 사용자가 보고 있는 화면을 녹화, 글•그림•표정까지 삽입 AR 두들(AR Doodle) 녹화 중 영상에 S펜으로 그림•효과 삽입, 3D 스캐너3 피사체를 3D로 스캔해 영상에 삽입 비디오 에디터 갤러리 앱에서 바로 편집(자르기•붙이기, 속도 조절, 글•그림 삽입) 야간 모드 전면 카메라에서도 지원 성능 7nm 프로세서 12GB RAM CPU 최대 33%↑GPU 최대 42%↑4 45W 초고속 유선 충전5 30분 충전으로 하루 종일 사용 무선 배터리 공유 Qi 인증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 대상6 최대 512GB 내장메모리 최대 1TB 외장메모리7 PC 버금가는 저장공간 부트업 부스터 게임 부스터 AI 기반으로 앱 사용, 게임 경험 최적화 5G 네트워크, 와이파이 6 빠른 속도 갤럭시 에코시스템 웨어러블 갤럭시 워치 액티브2 갤럭시 노트10 카메라 제어 PC 삼성 덱스 USB 케이블 연결, 드래그 & 드롭 윈도우 무선 연결 윈도우10 PC에서 스마트폰 메시지•알림•사진 확인 플레이 갤럭시 링크(PlayGalaxy Link)8 PC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실시간 스트리밍 이용 1.갤럭시 노트10+ 기준이며, 갤럭시 노트10+ 초고주파(mmWave) 모델은 198g, 갤럭시 노트10 무게는 168g임. 2.블루 라이트로부터 안전한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TÜV 라인랜드(TÜV Rheinland)로부터 ‘눈이 편안한 디스플레이’ 인증을 받았음. 3.3D 스캐너는 갤럭시 노트10+ 모델에서만 사용 가능함. 이 기능의 구현 여부는 야외 촬영, 너무 크거나 작은 물체, 반사가 심하거나 극도로 어두운 물체 등 촬영 환경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4.실제 속도는 통신 사업자나 사용환경에 따라 다를 수 있음. 5.45W 충전은 갤럭시 노트10+에만 적용되며, 별도 충전기 구매 후 이용할 수 있음. 실제 배터리 수명은 네트워크 환경, 사용 패턴과 기타 요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6.일부 액세서리, 커버, 기타 다른 브랜드 기기는 지원되지 않을 수 있음. 네트워크 환경에 따라 통화 품질이나 데이터 속도에 영향을 줄 수 있음. 7.갤럭시 노트10+ 기준이며, 외장메모리는 별도 구매임. 실제 사용 가능한 메모리는 운영체제에 따라 다르며,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후 변동될 수 있음. 8.플레이 갤럭시 링크(PlayGalaxy Link) 서비스 지원 여부는 시장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 *제품과 서비스의 기능, 성능, 디자인, 가격, 구성요소 등 제품과 서비스에 관한 사항은 양산과 출시 과정에서 변경될 수 있음.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