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10+, 중남미 ‘최고(Best of the Test)’의 스마트폰 선정

2019/04/29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갤럭시 S10 들고 있는 사람

삼성전자 갤럭시 S10+가 중남미 최대 소비자연맹이 진행한 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중남미 소비자연맹 ‘프로테스치(PROTESTE)’는 갤럭시 S10+를 평가한 결과 역대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높은 85점을 기록하며, ‘최고 평가(Best of the Test)’를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갤럭시 S10+는 화면, 배터리, 내구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위와 3위 역시 갤럭시 S10(84점), 갤럭시 노트9(83점)이 차지하는 등 이번 평가에서 상위 3개 모델 전부를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차지했다. 또 6위를 기록한 갤럭시 S10e와 8위 갤럭시 S9+까치 합쳐 10위 안에 총 5개 삼성전자 제품이 이름을 올렸다.

프로테스치는 25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중남미 최대 소비자연맹이다. 2001년부터 TV, 스마트폰, 가전 등 다양한 분야의 제품을 평가하고 있으며,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제품에 ‘최고 평가’ 스탬프를 부여한다. 스마트폰 부문에서는 실생활의 다양한 사용 환경을 고려해 △배터리 △화면 △카메라·비디오 △통화 △내구성 △성능 △사용성 △GPS 등 8개 분야를 평가하고 있다.

갤럭시 S10 시리즈는 3월 멕시코를 시작으로 칠레, 콜롬비아, 브라질 등 순차적으로 중남미 시장 판매에 들어갔다. 현지에서 전작인 갤럭시S9보다 판매량이 30% 이상 증가하며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프로테스치는 “소비자들이 실제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중요한 기능들에 대해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갤럭시 S10+는 우리의 예상을 뛰어넘는 높은 성능을 보였다”고 호평했다.

삼성전자 중남미총괄 김정환 부사장은 “지난해 갤럭시 노트9에 이어 올해도 갤럭시 S10+가 최고 평가 스마트폰으로 선정되며 삼성 스마트폰의 우수성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갤럭시 S10 시리즈가 프리미엄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제품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 S10+는 최근 구주 10개국의 주요 소비자 조사에서도 최고점을 기록하며 단독 1위를 차지했다. 갤럭시 S10과 갤럭시 S10e 역시 대부분 상위 5위 안에 이름을 올리며, 세계 각국의 소비자들에게 갤럭시 S10 시리즈의 혁신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제품뉴스 > 모바일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