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사업장 산재 관련 기사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2020/08/03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KBS와 한겨레신문은 7월 3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이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의 방법으로 직원들의 산재 신청을 가로막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사실 여부와는 관계없이 이런 보도가 나오게 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거리가 먼 보도입니다.

그럼에도 삼성전자는 사업장 내에 불합리한 관행이 남아있는지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있다면 반드시 바로잡겠습니다.

 

□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하위평가를 주지 않습니다

기사는 삼성전자가 산재 신청을 하거나 병가를 낸 직원에게 인사평가에서 하위 고과를 주는 등 불이익을 주는 방식으로 산재 신청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고과에서 하위 평가를 주지 않으며, 산재나 병가와 무관하게 업무수행 능력, 역량, 성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각 부서장이 인사고과를 하고 있습니다.

광주사업장의 전체 산재나 병가 신청자 중 하위평가를 받은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며, 따라서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주장입니다.

 

□ 삼성전자는 산재를 축소하거나 은폐할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지난 3년간 광주사업장에서 총 9건의 산재 신청이 있었으며, 이 중에 6건이 산재로 승인되었고, 나머지 3건은 근로복지공단에서 업무 연관성이 없다고 보고 불승인했습니다.

삼성전자는 매년 분기별로 정기 안전보건 교육 등을 통해 산재 처리 절차에 대해 알리는 등 직원들에게 산재에 대해 안내하고 있습니다.

또한 업무상 재해로 직원이 산재를 신청하면 관련 서류 발급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혹시라도 불합리한 관행이 남아있다면 반드시 고치겠습니다

사업장 현장에 산재 신청을 꺼리게 만드는 불합리한 관행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지, 또는 혹시라도 직원들이 산재 신청을 주저하게 만드는 문제점은 없는지 면밀히 살피겠습니다.

또한, 일하다가 다치거나 아플 때 산재를 신청하는 것은 직원의 당연한 권리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과 안내를 철저히 실시하겠습니다.

기존에 운영하는 근골격계센터를 추가로 확대할 필요는 없는지, 작업환경을 개선할 부분은 없는지도 확인해 더 안전한 근무환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이런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시하는 문화를 사업장에 정착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프레스센터 > 이슈와 팩트 > 알려드립니다

프레스센터 > 이슈와 팩트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