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대학생 러너, 기어 S2를 말하다_상급자 편] 기어 S2 차고 ‘가볍게’ 한 판 뛰어볼까? <연재 끝>

주소복사

둘레길레서 달리기를 하는 남자의 모습입니다.

흔히 달리기를 시작하며 '마라톤 완주'를 목표로 삼곤 한다. 5㎞, 10㎞, 하프코스와 풀코스(42.195㎞)까지. 그럼 마라톤을 완주하면 난 후엔 어떤 목표를 위해 뛰어야 할까? 대학생 정홍석씨의 사례에서 그 답을 얻을 수 있을 듯하다. 그는 이미 몇 차례의 마라톤 완주를 끝내고 지금은 기록 단축에 도전하는 '숙련자'다. 최근 트레일러닝(trail running, 도심을 벗어나 비포장의 자연을 달리는 운동)의 매력에 푹 빠진 그를 서울 우면산 둘레길에서 만났다.

 

"워밍업의 진짜 뜻 아세요?"

달리기를 위한 준비운동으로 '달리기'를 한다는 게 어색할 수도 있지만 알고보면 이만한 준비운동이 없다▲달리기를 위한 준비운동으로 '달리기'를 한다는 게 어색할 수도 있지만 알고보면 이만한 준비운동이 없다

정홍석씨는 처음부터 준비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스트레칭은 근육과 관절의 긴장을 풀기 위해 필요합니다. 그런데 준비운동에서 또 한 가지 필요한 건 몸 전체에 열을 내 몸을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겁니다. 진정한 의미의 워밍업(warming up)이죠."

스트레칭도 좋지만 그가 추천하는 준비운동은 '달리기'다. 그는 "컨디션이 아주 나쁜 경우가 아니라면 간단한 스트레칭을 끝낸 후 1㎞에서 2㎞ 정도 느리게 달리며 몸을 풀어준다"고 말했다. 그렇게 몸 전체에 열을 내 관절과 근육을 풀고 난 후에야 비로소 진짜 훈련을 시작한다.

 

목표가 바뀌면 코스도 달라져야

정홍석씨는

정홍석씨는 "딱히 장소를 정해놓고 훈련하지 않고 목표에 따라 코스를 달리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일상적인 훈련을 할 땐 주로 집 근처 학교 운동장을, 다른 사람들과 함께 달리거나 마라톤에 대비해 장거리 훈련이 필요할 땐 한강을 주로 이용한다. 한강은 계속 변하는 풍경 덕분에 지루하지 않고 코스도 길어 장거리 훈련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반면, 언덕을 오르내리거나 근력을 기를 필요가 있을 땐 서울 남산 북측순환로 등을 이용한다. "명확한 목표를 정해두고 거기에 맞춰 코스를 고르면 훈련 효과가 더욱 증대된다"는 게 그의 조언이다.

 

좀 힘들긴 해도 성취감은 트레일러닝이 최고!

트레일러닝은 달리기와 등산을 결합한 운동으로, 포장된 길 대신 험준한 산길을 달린다. 때문에 마라톤과 완전히 다른 종류의 운동이라 할 수 있다.

트레일러닝은 달리기와 등산을 결합한 운동으로, 포장된 길 대신 험준한 산길을 달린다. 때문에 마라톤과 완전히 다른 종류의 운동이라 할 수 있다.


정홍석씨에겐 "트레일러닝이 마라톤보다 훨씬 더 힘든 운동"이다. 하지만 그는 "힘들고 어렵기 때문에 트레일러닝이 매력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험지를 헤쳐나갔을 때 느껴지는 성취감과 예상치 못했던 장소를 발견하는 재미는 트레일러닝만의 매력이다. "마라톤은 대회 전 코스를 미리 알고 대비할 수 있지만 트레일러닝은 그게 불가능합니다.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고 때론 길을 잃기까지 하죠. 하지만 정상에 올랐을 때 느껴지는 희열은 마라톤 완주 시의 그것 못지 않습니다."

트레일러닝 도중 만나는 다양한 장애물들은 순간적인 판단력을 요구한다▲트레일러닝 도중 만나는 다양한 장애물들은 순간적인 판단력을 요구한다

홍석씨가 꼽은 트레일러닝의 또다른 매력은 "자연의 모습을 몸과 눈에 담아갈 수 있는 것"이다. 길이 험한 만큼 주변을 끊임없이 살펴야 하기 때문이다. 경사를 오르내릴 때 느껴지는 육체적, 정신적 피로감만 이겨내면 산의 아름다움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 이런저런 장애물과 다양한 상황을 맞닥뜨리며 순발력을 기를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트레일러닝은 체력 소모가 큰 운동이기 때문에 완급 조절도 중요하다. 틈틈이 휴식을 취하며 아름다운 산의 모습을 감상해보자▲트레일러닝은 체력 소모가 큰 운동이기 때문에 완급 조절도 중요하다. 틈틈이 휴식을 취하며 아름다운 산의 모습을 감상해보자

트레일러닝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반드시 기억해야 할 요소는 뭘까? 홍석씨는 "무리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트레일러닝은 체력 소모가 크고 무릎을 자주 사용하는 운동이기 때문에 자신의 능력 이상으로 무리하다간 크게 다치기 쉽단 것. 그는 "쉬운 코스부터 시작해 천천히 높은 단계로 올라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별거 있겠어? 대충 입고 뛰지"란 생각은 부상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고르지 않은 길을 달려야 하는 운동인 만큼 일반 러닝화보단 접지력이 좋고 충격 흡수력이 탁월한 트레일러닝 전용화를 갖추는 게 좋다.

 

기어 S2, 주행 도중 집중력 높이는 효과 '탁월'

정홍석씨는

정홍석씨는 "기어 S2를 사용하며 트레일러닝과 마라톤 훈련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강도 높은 훈련을 할 땐 심박수와 주행 속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게 중요한데, 기어 S2가 이런 정보를 지속적으로 점검해줘 보다 알찬 훈련이 가능했던 것. 트레일러닝 중 기어 S2의 트래킹 모드를 '하이킹'으로 설정하면 고도 변화까지 알려준다. 그야말로 트레일러닝에 최적화된 기능이다.

홍석씨는 평소 운동할 때 소지품을 최대한 줄이는 편이다. 강도 높은 훈련 도중 잃어버릴 염려가 있기 때문이다

홍석씨는 평소 운동할 때 소지품을 최대한 줄이는 편이다. 강도 높은 훈련 도중 잃어버릴 염려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긴급 통화나 교통카드 등 유용한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은 도저히 떼놓고 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기어 S2를 만난 후 홍석씨의 주머니는 한결 가벼워졌다. 스마트폰 없이도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거나 교통카드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됐기 때문. 그는 "대부분의 편의점에서 사용 가능한 NFC 결제 기능 덕분에 지갑 없이도 마음 놓고 훈련에 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단, 이 단락에 소개된 기능은 3G 모델에 한해 사용 가능).

홍석씨는

홍석씨는 "힘들고 어렵지만 자연이 주는 쾌감은 꼭 한번 느껴볼 만하다"며 트레일러닝에 도전해보길 권했다. 평지에서 평범한 풍경을 바라보며 달리는 일에 익숙해졌다면 좀 더 '높은' 단계에 도전해보는 건 어떨까?

※ 본 뉴스룸에 게시한 글은 개인적인 것으로 삼성전자의 입장, 전략 또는 의견을 나타내지 않습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