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진으로 만나본 갤럭시 언팩 2018

1 주소복사

뉴스룸 배너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5일(현지 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새로운 갤럭시를 소개하는 ‘갤럭시 언팩 2018’ 행사가 열렸다. 글로벌 갤럭시 팬들과 미디어의 뜨거운 관심 속에 열린 이번 언팩 행사의 주제는 ‘The Camera. Reimagined’. 진화된 스마트폰 카메라를 통한 새로운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제시하는 갤럭시 S9과 갤럭시 S9+가 공개됐다.

이번 언팩은 새로움과 재미로 가득했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S9+가 등장하는 순간은 물론, ‘초고속 카메라’, ‘AR 이모지’, ‘빅스비 실시간 번역’ 등 새로운 기능들이 무대에서 시연될 때마다 환호와 감탄이 이어졌다. 새로운 갤럭시에 대한 기대감은 행사가 끝난 후 별도 마련된 체험존으로 계속 이어졌다.

그 생생한 언팩 현장을 삼성전자 뉴스룸에서 사진으로 살펴봤다.

▲25일(현지 시각) 갤럭시 언팩 2018행사가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몬주익 행사장 앞을 가득 메운 미디어와 관람객의 모습.

▲글로벌 미디어와 관람객들이 행사장에 입장해 착석하고 있다.

▲삼성전자 IM 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등장해 갤럭시 언팩 행사의 시작을 알리며, 곧이어 새로운 갤럭시인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를 공개했다.

▲4개의 초대형 스크린을 360도로 배치한 압도적인 무대. 새롭게 소개된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의 모습이 스크린을 가득 채우고 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삼성전자 미국 법인 저스틴 데니슨(Justin Denison) 상무는 “갤럭시 S9, 갤럭시 S9+와 함께 일상의 모든 순간을 기록하고 세상과 소통하게 될 것”이며, “나를 표현하는 전에 없던 새로운 소통방식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언팩에서는 ‘마법 같은’ AR 기술을 체험할 수 있었다. 저스틴 데니슨 상무의 안내에 따라 언팩 어플리케이션의 AR 카메라로 입장 뱃지를 스캔하자 입장 뱃지가 갤럭시 S9으로 변신한 것을 볼 수 있다. 신기한 AR 기술에 객석의 분위기는 한층 고조됐다.

▲삼성전자 미국 법인 조나단 웡 (Jonathon Wong) 디렉터가 무대에 올라 새로운 갤럭시의 강력한 카메라 기능을 소개했다. 특히 듀얼 조리개를 통한 저조도 촬영을 설명하는 도중 어두운 행사장을 갤럭시 S9으로 실시간 촬영한 사진이 스크린이 나타났다. 밝고 선명한 행사장 사진에 객석에서는 감탄이 터져나왔다.

▲조나단 웡 디렉터가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의 ‘초고속 카메라’를 직접 시연하고 있다. 초고속 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물방울의 디테일은 관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냈다.

▲삼성전자 영국 법인 에린 윌리스(Erin Willis) 마케팅 매니저와 조나단 웡 디렉터가 함께 무대에 올라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의 새로운 기능인 ‘AR 이모지’를 소개했다. 조나단 웡 디렉터가 직접 3D 아바타를 만들어 본인의 개성을 담은 캐릭터를 완성하자 객석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왔다. 객석에 있던 저스틴 데니슨 상무 역시 본인을 닮은 3D 아바타를 통해 재미있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모습을 선보여 모두를 즐겁게 했다.

▲에린 윌리스 매니저는 빅스비의 실시간 번역 기능을 선보였다. 스페인어로 적힌 메뉴판이 갤럭시 S9의 빅스비를 통해 즉시 영어로 번역되는 모습은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삼성전자 구주 CIS 마크 노튼(Mark Notton) 디렉터는 갤럭시 S9와 갤럭시 S9+의 향상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스테레오 스피커에 대해 설명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정의석 부사장이 무대에 올라 삼성전자의 기술에 대한 비전과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에 적용된 혁신적인 소프트웨어에 대해 이야기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이 소비자에게 더 나은 체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더욱 직관적이고 쉽고,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시 한 번 무대에 오른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의 출시일을 발표하며 새로운 갤럭시가 선사할 새로운 방식의 커뮤니케이션 경험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출시일은 3월 16일이다.

▲언팩 행사가 끝났음을 알리는 흥겨운 노래에 맞춰 프로모터들이 춤을 추며 관람객들을 체험존으로 안내했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를 가장 먼저, 가장 가깝게 만날 수 있는 자리였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의 초고속 카메라를 직접 실연해 볼 수 있는 ‘슬로모 랩(Slow-mo Lab)’ 체험장이 마련됐다. 이 곳에서는 폭죽, 풍선 등을 터지는 순간을 초고속 카메라로 생생하게 담아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민들레 꽃 모양의 조명이 가득한 단델리온 파크는 사진을 찍으려는 많은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이곳에서 저조도 환경에서도 또렷한 결과물을 만드는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의 카메라를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

▲관람객들은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를 통해 직접 본인의 얼굴을 기반으로 만든 AR 이모지를 만들어 친구와 가족에게 공유했다.

▲유명 슬로우 모션 유튜버 ‘슬로모 가이즈’가 언팩 행사장을 찾았다. 그들은 갤럭시 S9과 갤럭시 S9+의 초고속 카메라와 함께 더욱 멋진 슬로우 모션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비법을 공유했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그린이동통신 댓글:

    갤럭시 언팩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