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리서치아메리카, 미국텔레비전규격위원회(ATSC) ‘버나드 레크너 상’ 수상

2022/07/05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리서치[1] 아메리카(SRA) ‘표준 모빌리티 혁신 랩(Standards and Mobility Innovation Lab)’의 임영권 연구원이 미국텔레비전규격위원회(The Advanced Television Systems Committee Inc., 이하 ATSC)의 최고 기술상인 버나드 레크너상’(Bernard J. Lechner Outstanding Contributor Award)을 수상했다.

ATSC는 디지털 방송 규격과 기술 표준을 제정하는 비영리 국제 표준화 위원회다. 전 세계 방송, 방송 장비, 영화, 가전 제품, 컴퓨터, 케이블, 위성, 반도체 업계를 대표하는 100개 이상의 기업이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버나드 레크너상은 이중 기술적 기여가 큰 전문가 1인에게 매년 1회 수여되는 상으로, 지난 2000년 상이 제정된 이래, 삼성전자 연구원이 이 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삼성리서치아메리카 표준모빌리티혁신랩(Standards and Mobility Innovation Lab) 임영권 연구원

임 연구원은 ATSC 산하 프로토콜 운영 전문가 그룹(Specialist Group on Management and Protocols) S33이 설립됐을 때부터 의장을 역임하면서, 인터넷 프로토콜을 이용한 멀티미디어 전송 기술인 MPEG, MMT(MPEG Media Transport) 등을 개발·제안하는 등 디지털TV 방송 표준 규격인 ‘ATSC 3.0’ 기술 개발에 큰 기여를 해 왔다.

매들린 놀랜드(Madeleine Noland) ATSC 회장은 “ATSC 3.0 표준 개발이라는 중요한 과제에서 보여준 리더십에 감사를 표한다여러 표준 제정 기구에서 활동한 연구원의 경험을 기반으로 한 외부 표준 기관과의 신속한 협력이 이번 통합 표준을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러한 연구를 통해 ATSC 신호 전송 솔루션 분야 발전에 기여한 노력과 S33에서 보여준 전문가적 견해에도 감사를 전했다.

임 연구원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임 연구원의 이번 수상으로 방송 산업의 끊임없는 성장을 위한 차세대 표준 개발에 삼성의 기술 리더십과 지원 노력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는 평가다.

한편, ATSC가 최근 개발한 ATSC 3.0은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브라질과 자메이카에서는 차세대 방송 표준으로 채택됐다.


[1]삼성전자 DX(Device eXperience) 부문의 선행 연구개발 조직

기업뉴스 > 기술

기업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