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여름 앞두고 ‘에어컨 사전점검’ 활동 강화

2022/05/11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서비스가 ‘에어컨 사전점검 서비스’ 종료일인 6월 10일을 한 달여 앞두고 울릉도, 백령도 등 낙도를 방문해 가전제품 사전점검을 실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올해 3~4월 고객의 ‘에어컨 사전점검 서비스’ 신청이 작년 동기 대비 약 70% 이상 증가한 것을 감안해 보다 많은 고객에게 ‘에어컨 사전점검’ 서비스 혜택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지난 10일부터 27일까지 울릉도에서 ‘가전제품 특별 사전점검’를 실시하고 있다. 울릉도의 관광 성수기인 여름이 다가오며 에어컨, 냉장고 등 가전제품의 사용량이 증가할 것을 고려한 활동이다.

해당 기간에는 전문 엔지니어가 울릉도에 상주하며 가전제품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여름철 사용량이 급증하는 에어컨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울릉도 사전점검에 앞선 4월에는 백령도에서 100여 가구를 방문해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등 가전제품 무상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때이른 더위와 늘어난 실내생활 등 영향으로 에어컨을 사용하는 시기가 앞당겨져 AS 신청도 6월부터 증가 추세”라며, “5월에는 에어컨을 점검해 보고 여름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2019년에는 5월 대비 6월 에어컨 서비스 신청 건수가 약 10% 증가했으나 2020년과 2021년 6월에는 전월 대비 약 50% 이상 증가했다.

매년 3~6월 초까지 진행되는 ‘에어컨 사전점검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의 95% 이상이 여름에 AS 신청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리비 무상 혜택 등을 활용해 미리 점검받는 게 중요하다.

삼성전자서비스의 에어컨 사전점검 서비스는 콜센터(1588-3366) 및 홈페이지(http://www.3366.co.kr/)를 통해 6월 10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울릉도에서 '가전제품 특별 사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울릉도에서 '가전제품 특별 사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울릉도에서 '가전제품 특별 사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울릉도에서 ‘가전제품 특별 사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