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10’ 25일부터 사전 판매 실시

2019/02/21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혁신 기술의 정수를 집약한 ‘갤럭시 S10’ 사전 예약 판매를 2월 25일부터 3월 5일까지 진행한다. 정식 출시는 3월 8일이다.

‘갤럭시 S10’은 진정한 풀 스크린의 경험을 제공하는 ‘다이내믹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새로운 카메라 기술, 강화된 인텔리전트 기능, 무선 배터리 공유∙더욱 스마트해진 빅스비 등의 편의 기능으로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이번 사전 판매 대상 모델은 ‘갤럭시 S10e’∙’갤럭시 S10’∙’갤럭시 S10+’ 등 총 3개 제품이다.

‘갤럭시 S10’은 프리즘 화이트, 프리즘 블랙, 프리즘 그린의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28GB 모델이 105만 6천원, 512GB 모델이 129만 8천원이다.

‘갤럭시 S10+’은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128GB, 512GB, 1TB 등 총 3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128GB 모델은 프리즘 화이트와 프리즘 블랙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115만 5천원이다. 512GB 모델은 세라믹 화이트와 세라믹 블랙 색상으로 선보이며 가격은 139만 7천원이다.

특히, ‘갤럭시 S10+’ 1TB 모델은 세라믹 화이트 색상으로 자급제 모델로만 출시된다. 가격은 174만 9천원이다.

컴팩트 한 디자인에 트렌디 한 컬러를 갖춘 ‘갤럭시 S10e’는 프리즘 화이트, 프리즘 블랙, 카나리아 옐로우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89만 9천 8백원이다.

‘갤럭시 S10’을 사전 예약한 고객은 3월 8일 정식 출시 전인 3월 4일부터 제품을 먼저 받아 개통할 수 있으며, 예약 고객의 개통 기간은 3월 7일까지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10∙’갤럭시 S10+’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코드프리 이어셋 ‘갤럭시 버즈(Galaxy Buds)’를 증정하며, ‘갤럭시 S10e’ 구매 고객에게는 고속 충전이 가능한 대용량(10,000mAh) 무선충전 배터리팩을 제공한다.

‘갤럭시 버즈’는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 음향 기술을 탑재해 프리미엄 사운드 경험을 제공하며, 최대 13시간까지 음악 재생이 가능하다. 특히, ‘갤럭시 S10’의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통해 어디서든 간편하게 무선 충전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사전 구매 고객에게 디스플레이 파손 교체 비용의 50%(1년 1회, 개통 이후 1년 이내)를 현장에서 즉시 할인해주며, 추첨을 통해 2월 28일부터 전국 5개 도시에서 진행되는 ‘갤럭시 팬 파티’ 초대권(1인 2매)을 제공할 예정이다.

‘갤럭시 팬 파티’는 삼성전자만의 독보적인 프로그램으로 갤럭시 팬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즐기며 소통하는 축제다.

2월 28일 부산을 시작으로 광주(3월 2일), 서울(3월 8일), 대전(3월 15일), 대구(3월 16일)에서 진행되며 이번 행사는 인기 아티스트 ‘지코(ZICO)’가 총괄 디렉팅을 맡았다.

사전 구매 고객은 삼성닷컴 애플리케이션 또는 이벤트 페이지 (http://www.s10event.co.kr)에서 사은품을 신청한 후, 3월 7일까지 사전 개통을 완료하면 사은품을 배송 받을 수 있다.

‘갤럭시 S10’은 자급제 모델과 이동통신 3사 모델 모두 예약이 가능하며,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이동통신사 온라인몰 등에서 예약할 수 있다.

갤럭시 S10’시리즈 사전 예약 판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삼성전자 최초의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S10 5G’ 사전 예약 판매는 3월 22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초저지연 및 초연결성 구현한 ‘갤럭시 S10 5G’는 기존 LTE 대비 최대 20배 빠른 전송 속도를 지원한다. 또한, ‘갤럭시 S’ 시리즈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와 최대 용량의 배터리, 3D 심도 카메라를 포함해 후면 4개 카메라를 탑재했다.

제품뉴스 > 모바일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