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더 월’ 미디어 아트 공모전 실시

2020/01/30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아트 큐레이션 업체 ‘니오(Niio)’와 함께 ‘더 월(The Wall) 글로벌 미디어 아트 공모전’을 실시한다.

니오는 72개국, 3,800명 이상의 디지털 아티스트가 가입되어 있으며, 디지털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더 월은 마이크로 LED 기반의 모듈러 제품으로 화질뿐 아니라 사이즈, 화면비, 해상도, 베젤에 제약이 없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불린다.

삼성전자는 더 월의 소비자 경험을 강화하기 위해 이 공모전을 기획하였으며, 전 세계 누구나 더 월 마이크로사이트 또는 니오 홈페이지를 통해 응모할 수 있다.

상위 3개 수상 작품은 더 월 ‘매직스크린’의 콘텐츠로 사용되고, 한국, 싱가포르, 영국, 미국 등 전 세계 ‘더 월 쇼케이스’에서 특별 전시될 예정이다.

매직스크린은 영상을 시청하지 않을 때도 스크린에 사진·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콘텐츠를 띄워 인테리어 효과를 극대화해주는 기능으로 삼성 QLED TV에도 적용되어 있다.

공모전 시상식은 5월 말 진행할 예정이며, 대상 수상자에게는 1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 한다. 1등부터 3등까지 총상금은 1만 5천 달러 규모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혜승 전무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발굴된 작품은 더 월의 매직스크린 콘텐츠로 활용돼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스크린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전 세계에서 참신하고 개성 넘치는 작품이 대거 출품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모전 관련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https://www.niio.com/get/the-wall-open-call/)를 참조하면 된다.

마이크로 LED 기반 디스플레이 더 월에 '매직 스크린' 기능을 활용해 디지털 아트 콘텐츠를 띄운 사진

마이크로 LED 기반 디스플레이 더 월에 '매직 스크린' 기능을 활용해 디지털 아트 콘텐츠를 띄운 사진

▲ 마이크로 LED 기반 디스플레이 더 월에 ‘매직 스크린’ 기능을 활용해 디지털 아트 콘텐츠를 띄운 사진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