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를 소재로 한 단편영화 〈메모리즈〉 공개

2019/07/25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를 소재로 제작한 단편영화 〈메모리즈〉를 7월 25일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같은 날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감독, 배우 등이 참석한 가운데 특별상영회도 개최했다.

〈메모리즈〉는 삼성전자가 세 번째로 선보이는 단편영화로, 꿈을 기억하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일러스트레이터 현오(김무열)가 메모리 반도체를 통해 잊혀지지 않는 꿈 속으로 여행을 떠나는 내용의 판타지 드라마. 감각적인 영상미와 특유의 카메라 기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종관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배우 김무열과 안소희가 주연을 맡았다.

 

‘기억’과 ‘반도체 칩’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가진 ‘메모리’

우리나라 대표 산업인 ‘반도체’는 흔히 ‘사람의 뇌’에 비유된다. 보통 메모리반도체는 기억을, 시스템반도체는 인지와 판단의 역할을 담당하며 실제 사람의 뇌와 같이 인지, 기억, 판단을 모사하는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영화 〈메모리즈〉에서는 꿈과 기억을 연결하는 매개체로 메모리반도체가 등장한다. 다채로운 이야기 속에서 메모리 칩이 어떤 역할을 하게 되는지가 흥미로운 감상 포인트 중 하나다.

연출을 맡은 김종관 감독은 “사람에 대한 기억, 장치에 의한 기억, 의식과 무의식의 기억 등 여러 이야기를 재미있게 해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다채로운 꿈의 이미지로 실현할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꿈과 기억으로 연결된 인물들의 스토리를 통해 반도체 기술의 발전이 인류의 밝은 미래를 이끌어 간다는 희망적 메시지와 쉽지 않은 현실 속에서도 꿈을 향해 도전하는 이들에 대한 삼성전자의 응원이 담긴 단편영화 〈메모리즈〉는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과 포털사이트에서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김종관 감독과 매력적인 배우들의 꿈 같은 만남, 영화 <메모리즈> 제작기

같은 날 〈메모리즈〉의 제작기 영상과 주연 배우 인터뷰 영상도 함께 공개됐다. 김종관 감독의 목소리를 통해 영화의 주제와 의미를 한층 더 가까이 느낄 수 있다. 김종관 감독은 제작기 영상에서 “기억에 대한, 꿈에 대한 이야기 〈메모리즈〉를 통해 다채로운 꿈의 이미지들을 재미있게 즐기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무열 배우는 인터뷰 영상에서 “감독님 특유의 담백하고 감성적인 느낌이 미래지향적이고 SF적인 이 이야기와 어떻게 융합이 될지 궁금했다”며, “영화 속 캐릭터 현오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좋은 작품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음을 밝히면서 관객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또 영화 속에서 신인배우 주은을 연기한 안소희 배우는 “독특하고 신선한 소재에 끌렸다”고 말하며 “김종관 감독과 함께 작품을 하고 싶어 참여하게 됐다”는 출연 계기를 전했다. 김무열, 안소희 배우를 만나볼 수 있는 인터뷰 영상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삼성전자 단편영화 <메모리즈> 포스터

▲ 삼성전자 단편영화 〈메모리즈〉 포스터

기업뉴스

기업뉴스 > 기업문화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