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임직원 ‘더 나눔’으로 ‘더 많이’ 나눈다

2017/03/27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자원봉사 프로그램 ‘더 나눔(The NANUM)’을 론칭하고 이달부터 임직원들의 나눔 문화 확산에 나섰다.

‘더 나눔(The NANUM)’은 총 40개의 자원봉사 활동으로 구성된 삼성전자 DS부문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2개월 단위로 프로그램을 사전 홍보하고 임직원들의 참여 신청을 받아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이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본인의 관심 분야나 재능에 맞춰 참가 신청을 할 수 있어 보다 능동적이고 효율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더 나눔(The NANUM)’은 임직원들이 회사 인근 지역 복지시설, 아동센터, 자매마을 등을 방문해 연중 상시적으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부서 단위, 가족 단위 신청도 가능해 부서나 가족 간 화합 증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가족 단위로 자매마을 과수를 분양받아 수확한 과일을 기부하는 ‘과수나눔’ 프로그램은 접수 시작 후 몇 시간 만에 마감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부서원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팀 단위 프로그램은 지역의 사회적기업 제품, 자매마을 농산물과 연계해 케이크, 쿠키, 천연비누, 도자기 만들기부터 포도, 오미자, 사과 수확 등 부서원들과 다양한 체험 활동도 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도 기대된다.

[세부 프로그램]

△ 개인보람 프로그램 : 복지시설 어르신 효도 봉사, 동호회 재능기부 등
△ 가족행복 프로그램 : 자매마을 일손 돕기, 제과 제빵 봉사 등
△ 부서단합 프로그램 : 사회적기업 제품 체험, 복지시설 소원성취 등
△ 계절집중 프로그램 : 크리스마스 선물 이벤트, 명절 선물 전달 등

올 한 해 동안 진행되는 ‘더 나눔(The NANUM)’에는 삼성전자 DS부문 임직원 2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삼성전자는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더 많은 임직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삼성전자 DS부문 기흥/화성단지총괄 김기용씨는 “평소 가족들과 다 같이 할 수 있는 활동이 무엇이 있을지 고민했었는데, ‘더 나눔’에 참여해 아이들과 함께 빵을 만들며 좋은 추억도 쌓고 기부도 해 뿌듯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3월25일(토) 경기도 평택시 고덕면의 한 자매마을을 찾아가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삼성전자 임직원들이 3월25일(토) 경기도 평택시 고덕면의 한 자매마을을 찾아가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삼성전자 임직원과 가족 봉사자들이 3월25일(토)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복지시설에서 빵과 쿠키를 직접 만들어 기부하는 봉사활동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삼성전자 임직원과 가족 봉사자들이 3월25일(토)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복지시설에서 빵과 쿠키를 직접 만들어 기부하는 봉사활동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