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금 전달식 개최

2014/01/15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와 삼성복지재단이 14일 서울 삼성아동교육문화센터에서 전국 27개 사회복지 기관을 대상으로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습니다.

 

27개 우수 사회복지 프로그램 선정, 총 3억여원 지원금 전달

이 날 행사는 차흥봉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 조흥식 한국사회복지학회 회장, 김은선 삼성복지재단 총괄 부사장 등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됐습니다.

삼성의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 사업은 전국 사회복지 기관을 대상으로 우수 사회복지 프로그램 개발과 보급을 위해 지원금을 전달하고, 해당 주제별로 전문 교수진의 자문과 워크샵 등의 사후 지원 시스템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인데요.

이를 통해 복지기관 실무진의 역량을 함양하고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여 사회복지 현장의 전문성 강화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올해 선정된 프로그램은 △ 전북 전주시의 양지노인복지관의 액티브 시니어의 경력을 활용한 IT기기 이용과 IT문화참여 프로그램 'Smart Silver+Blog Club', 서울 충현복지관의 성폭력피해 성인발달장애인의 역량강화를 통한 성폭력피해 재발방지사업 '성폭력 예방 Spectrum',  대구의 대한사회복지회 대구아동상담소의 연장아 입양가족의 애착 증진을 위한 가족역량강화 프로그램 '닮은 꼴, 우리 가족의 행복한 입양이야기' 등 27개 복지 프로그램이며, 선정 단체에게는 총 3억2백5십만원의 지원금이 전달됐습니다.

 

우수 프로그램 개발과 보급으로 국민 복지에 기여

이 날 전달식에서는 지난해에 실시해 두드러진 변화를 가져온 우수 프로그램의 사례도 소개됐는데요.

옥천군 노인장애복지관에서 실시한 '노인문제 예방을 위한 노인동료상담가 양성' 프로그램은 시행 결과 노인 상담가로 활동한 노인들의 자존감이 향상되었고, 본인의 이야기를 가장 잘 아는 또래와 이야기를 나눈 노인들은 정서적 지지를 느끼는 등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또한 옥천군은 '2014 노인일자리 사업'에서 독거노인 상담 직종을 시범 사업으로 선정하는 등 제도적인 변화를 이끌어 냈습니다.

서울 가락종합사회복지관의 '임대ㆍ분양 혼합 지역, 마을 문고를 매개로 소통과 어울림이 있는 마을 만들기' 프로그램 시행 결과 마을 문고가 임대 세대 주민과 분양 세대 주민들의 도서 대여 공간으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놀이 문화를 공유하고 아이들의 쉼터로 활용됐습니다.

더불어 주민들을 강사로 참여시켜 영어동화구연, 비누만들기 등을 진행하고 어울림 장터도 운영해 저소득층의 문화접근성을 높이고 주민들간의 교류도 활발하게 확대되는 효과를 거뒀습니다.

1991년부터 시작한 삼성의 사회복지 프로그램 지원 사업에는 현재까지 1,854건의 프로그램에 380억 원이 사용됐습니다.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