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월렛’에 앱카드 적용 협약 체결

2013/11/18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인 '삼성 월렛(Samsung Wallet)'에서 오프라인 신용카드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삼성 월렛에 6개 카드사의 앱카드를 적용하는 협약 체결

삼성전자는 11월 18일 6개 카드사로 구성된 앱카드 협의체와 '삼성 월렛'에 앱카드 서비스를 적용하는 협약을 체결합니다.

앱카드는 모바일용 카드를 별도로 발급받을 필요 없이 스마트폰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기존의 플라스틱 카드 번호를 등록하면 바코드, QR코드 등을 통해 결제할 수 있는 기능으로 롯데, 삼성, 신한, 현대, KB국민, NH농협 등 6개사의 서비스가 지원됩니다.

 

사용자 편의성 향상, 카드사 서비스 채널 확대

2014년 1분기 이후 '삼성 월렛'에 앱카드가 적용되면 스마트폰을 통해 온라인 결제뿐 아니라 오프라인 결제도 가능해져 전자지갑 기능이 강화되는데요.

사용자들은 카드사 애플리케이션뿐 아니라 '삼성 월렛'을 통해 6개사의 신용카드를 모두 이용할 수 있게 돼 편의성이 향상될 전망입니다.

또한, 앱카드 협의체의 카드사들은 자체 애플리케이션 외에 삼성 월렛을 통해서도 앱카드를 제공함으로써 서비스 채널을 확대할 수 있게 됩니다.

지난 5월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삼성 월렛'은 9월부터 티켓, 멤버십 카드, 쿠폰을 담는 기능이 추가됐으며, 앱카드 적용으로 온•오프라인 모두에서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편, 삼성전자와 앱카드 협의체는 앱카드 규격의 글로벌 표준화와 국내 모바일 결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는 18일 롯데, 삼성, 신한, 현대, KB국민, NH농협 등 6개 카드사로 구성된 앱카드 협의체와 '삼성 월렛'에 앱카드 서비스를 적용하는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앱카드 서비스는 내년 1분기 이후 '삼성 월렛'에 적용될 예정입니다. 사진 왼쪽부터 롯데카드 박두환 이사, 삼성카드 최승한 실장, 신한카드 박영배 본부장, 현대카드 권유진 팀장,  KB국민카드 장용일 부장, NH농협카드 김용복 부장, 삼성전자 MSC 박동욱 전무 입니다.

▲사진 왼쪽부터 롯데카드 박두환 이사, 삼성카드 최승한 실장, 신한카드 박영배 본부장, 현대카드 권유진 팀장,  KB국민카드 장용일 부장, NH농협카드 김용복 부장, 삼성전자 MSC 박동욱 전무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뉴스 > 기타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