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창업 80주년 맞아 어려운 이웃 돕는 자원봉사 나섰다

2018/03/27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 국내외 임직원들이 삼성 창업 80주년(3월22일)을 기념해 한달간 집중적인 자원봉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복지시설 봉사, 교육기부, 농어촌 자매마을 지원, 지역환경 개선, 소외계층 지원 등의 활동을 이 기간 동안 진행한다.

임직원들은 지난 24일 주몽재활원 장애어린이들과 함께 서울 상일동 ‘태권V 박물관’을 관람하고, 장애인들에게 스킨스쿠버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수원 원천천에서 환경정화활동을 벌이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이 기간 동안 봉사활동을 하는 복지시설 1500곳에 필요한 전자제품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임직원의 84%가 봉사활동에 참가하는 등 활발하게 자원봉사를 해 왔다.

이번에는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함으로써 창업 80주년의 뜻을 더 깊게 되새기기 위해 집중적인 봉사활동을 기획했다.

한편, 삼성전자를 포함한 23개 삼성 계열사 임직원들도 자원봉사 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24일 주몽재활원 장애인 어린이들과 함께 서울 상일동 태권V 박물관을 관람하고 있다.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24일 주몽재활원 장애인 어린이들과 함께 서울 상일동 태권V 박물관을 관람하고 있다.

▲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24일 주몽재활원 장애인 어린이들과 함께 서울 상일동 태권V 박물관을 관람하고 있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