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초 2세대 3D V낸드 메모리 본격 양산

2014/05/29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2세대 3차원 수직 구조 낸드인 ‘32단 3D V낸드 메모리’를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양산하기 시작했습니다.

 

1세대 3D V낸드 제조설비를 그대로 활용해 국내 양산 시작

업계에서 유일하게 3D V낸드(V-NAND)를 양산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1세대 V낸드보다 30% 이상 적층 수를 높인 2세대 V낸드를 양산하며 다시 한 번 3차원 V낸드 메모리 기술 격차를 확대했습니다.

2세대 3D V낸드는 신규설비 투입 없이 기존 1세대 설비를 그대로 활용해 양산할 수 있으며 적층 수만 높임으로써 집적도를 향상해 원가 경쟁력을 크게 높일 수 있습니다.

 

2세대 3D V낸드 양산으로 3차원 메모리 대중화 시대 열어

삼성전자는 작년에 1세대 3D V낸드 기반의 데이터센터용 SSD를 출시해 3차원 메모리 시장을 처음 창출했는데요. 이에 더해 올해는 2세대 3D V낸드 기반의 프리미엄 PC용 SSD를 출시해 ‘3차원 메모리 대중화 시대’를 열게 된 것입니다.

2세대 V낸드 적용한 프리미엄 PC용 SSD▲2세대 3D V낸드를 적용한 프리미엄 PC용 SSD

평면구조 낸드 기반 SSD 대비 수명 2배 확대, 소비전력 20% 감소

이번에 출시된 프리미엄 PC용 SSD 라인업(128/256/512기가바이트, 1테라바이트)은 기존 평면구조 MLC(2bit/Cell) 낸드플래시를 기반으로 한 SSD보다 신뢰도 수명을 2배 늘리면서도 전력 소비량은 20% 절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향후 2세대 V낸드 기술을 기반으로 ‘높은 신뢰성’의 프리미엄 SSD와 ‘대용량’ SSD 등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동시에 만족시킬 라인업을 적기에 출시할 계획입니다.

한편 시장 조사기관 가트너는 세계 메모리 시장이 올해 755억 달러에서 2017년 797억 달러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요. 그중 낸드플래시 시장이 446억 달러로 5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해 메모리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독자기술을 적용한 3차원 낸드 제품을 계속 출시하며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선도해 나갈 예정입니다.

 

“데이터센터 시장에 이어 PC 시장까지 주도할 최적의 3D V낸드 SSD 라인업을 출시했습니다. 앞으로도 글로벌 IT 고객들에게 더욱 뛰어난 성능의 대용량 V낸드 SSD를 적기에 제공함으로써 V낸드 대중화 시대를 본격적으로 주도해 나겠습니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전영현 부사장

세계-SSD시장-전망

세계-낸드시장-전망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뉴스 > 반도체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