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2800만 화소 APS-C 이미지센서 출시

2014/09/17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독일 쾰른(Cologne)에서 개최되는 사진 기자재 전시회 '포토키나 2014’에서 업계 최초로 2800만 화소 APS-C 이미지 센서 'S5KVB2’를 공개했습니다.

☞APS-C(Advanced Photo System type-C)란?
하이엔드 카메라와 준전문가급의 미러리스 카메라 또는 DSLR에 주로 사용되는 이미지센서입니다. 보통 모바일 기기에 사용되는 이미지센서보다 약 20배 정도 큰 규격을 갖고 있는데요. S5KVB2의 크기는 23.4mm x 15.6mm입니다.

 

S5KVB2는 APS-C 센서로는 업계 최초로 BSI(Back Side Illumination, 후면조사형) 공정기술을 적용했는데요. 기존 FSI(Front Side Illumination, 전면조사형) 기술 적용 제품 대비 높은 감도를 구현해 카메라 사용자들이 어두운 곳에서도 더욱 선명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습니다.

☞BSI(Back Side Illumination, 후면조사형) 기술이란?
이미지센서가 빛을 흡수할 때 금속 배선에 방해를 받지 않고 빛을 잘 흡수할 수 있도록 칩의 금속 배선층 위에 '수광부(受光部, 빛을 받아들이는 부분)'를 위치시키는 기술입니다. 메탈 배선층과 빛의 충돌이 없어 고화질의 이미지를 얻을 수 있습니다.

 

기존의 FSI 기술은 빛을 받아들이는 수광부 위에 메탈 배선층이 위치해 설계가 까다롭습니다. 배선층 때문에 빛 흡수가 방해받지 않기 위해서지요. 하지만 BSI 기술을 적용하면 배선층 설계가 보다 자유로워 성능을 높이기 위한 최적의 설계가 가능합니다.

S5KVB2는 최적화된 메탈 배선 적용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연속 촬영속도를 구현해 풀HD(Full HD)로는 초당 120 프레임, UHD(Ultra High Definition)는 초당 30 프레임의 동영상 촬영을 지원합니다.

또한 센서 가장자리 부분의 광량 부족으로 화질이 떨어지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센서 가장자리의 빛 흡수량을 약 30% 향상함으로써 카메라 사용자들이 보다 깨끗하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2800만 화소 APS-C 이미지센서의 모습입니다.

이와 함께 준 전문가용 이상의 카메라 센서에 일반적으로 적용되는 180나노 알루미늄 배선 공정보다 앞선 65나노 구리 배선공정을 적용해 기존 공정보다 소비전력을 대폭 절감하고 랜덤 노이즈(센서 상에서 무작위로 노이즈가 나타나는 현상)를 크게 개선하는 등 차별화된 이미지센서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S5KVB2는 이번 달부터 양산되어 삼성전자 하이엔드 미러리스 카메라 신제품 NX1에 탑재되는데요. 삼성전자는 이번 S5KVB2를 시작으로 플래그십 기종을 포함한 카메라 센서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예정입니다.

 

"65나노 구리배선 BSI 공정 기술은 센서의 크기가 제한적인 모바일 분야에 주로 사용되어왔습니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이를 카메라용 APS-C 센서에 확대 적용해 차별화된 저전력 고성능 센서를 선보였습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카메라 시장의 기술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입니다."

-삼성전자 시스템 LSI 마케팅팀 홍규식 상무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제품뉴스 > 기타

제품뉴스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