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전자 임직원들, 헌혈로 사랑 실천

주소복사

삼성전자가 2월 한달 간 전국 사업장에서 '삼성전자 헌혈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일년 중 혈액이 가장 부족한 동절기에 혈액의 원활한 수급을 돕기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1996년부터 매년 2월 헌혈 캠페인을 실시해 작년에는 2월 한달에만 1796명의 임직원이 헌혈을 했으며, 올해도 많은 임직원들이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겨울철은 학교 방학과 한파 등으로 헌혈자가 감소하는 반면, 수혈이 필요한 사람은 오히려 증가해 헌혈이 절실히 필요한 때이다.

현재 혈액 보유량은 적정 보유량인 5일치를 밑도는 4.2일분이고, 특히 O형 혈액의 경우, 3.4일분에 불과하다. (출처: 혈액관리본부, 2월 9일 기준)

삼성전자의 이번 헌혈 캠페인에는 평소 헌혈을 통해 이웃 사랑을 실천해 온 임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삼성전자 IM부문의 박이훈씨는 작년 한해 동안 총 24회의 헌혈을 했다. 헌혈 24회는 일년간 개인이 할 수 있는 최대 횟수다.

박이훈씨는 "일년간 한번도 거르지 않고 헌혈을 할 수 있도록 평소 식단과 건강 관리에 최선을 다한다"면서, "헌혈이 건강도 챙기고 이웃도 도울 수 있어 올해도 24회 헌혈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DS부문의 권도형씨는 대학시절부터 꾸준히 헌혈을 해 온 임직원이다. 그는 2016년에 한국소아암재단을 통해 소아암에 걸린 김주환 어린이를 알게 돼 작년에 이 어린이를 위해 총 21회의 헌혈을 했고, 회사 동료들과 헌혈증을 모아 한국소아암재단에 기증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임직원 1명이 헌혈하면 회사가 1만원을 후원하는 방식으로 기금을 조성해, 헌혈증과 함께 사회복지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삼성디지털시티)은 지난 1일 작년 한해 동안 모인 헌혈증 1004매와 헌혈 기금 1984만원을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에 전달했다.

삼성전자 기흥, 광주, 구미 등 각 사업장에서도 임직원들이 모은 헌혈증과 기금을 지역 단체나 병원에 기부해 왔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도 임직원의 헌혈증을 기증 받아 이를 필요로 하는 임직원 가족이나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사랑의 헌혈뱅크'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작년 12월 대한적십자사에 헌혈버스 2대를 기증해 헌혈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헌혈 캠페인

▲ 2월 1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삼성디지털시티) 임직원들이 헌혈하는 모습

헌혈 캠페인

▲ 2월 1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삼성디지털시티) 임직원들이 헌혈하는 모습

헌혈 캠페인

▲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삼성디지털시티) 임직원들이 2017년 기증한 헌혈증 1004매와 헌혈 매칭기금 1984만원을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에 전달하는 모습

헌혈 캠페인

▲ 개인이 할 수 있는 연간 최다 헌혈인 24회를 2017년에 한 삼성전자 IM부문 박이훈씨

헌혈 캠페인

▲ 소아암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를 위해 2017년 21회 헌혈을 하고 동료들과 헌혈증을 모아 기부한 삼성전자 DS부문 권도형씨

Samsung NewsRoom Magazine

구독 신청폼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삼성전자 뉴스룸이 직접 제작한 기사와 사진은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단, 워터마크 적용 사진은 제외)

Samsung NewsRoom Magazine

구독 신청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