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전자, 제품 포장재에 플라스틱과 비닐 대신 종이와 친환경 소재 사용

5 주소복사

삼성전자는 올해부터 제품 포장재에 플라스틱과 비닐 대신 종이와 친환경 소재를 단계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자원고갈과 플라스틱 폐기물 증가 등의 환경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전세계에 출시하는 휴대폰, 태블릿, 웨어러블 등 모바일 제품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용기와 일회용 비닐 포장재를 올해 상반기부터 종이 또는 친환경 소재로 변경할 계획이다.

제품을 거치하던 플라스틱 재질 용기를 펄프몰드와 종이로 변경하고, 이어폰과 케이블을 감싸고 있던 비닐류도 종이 또는 친환경 소재로 전환한다. 특히 충전기는 외관 디자인을 무광으로 변경하고 표면보호용 비닐을 제거한다.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노트북에 친환경 종이 포장재를 사용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 제품의 비닐 포장재에도 재생 소재, 바이오 소재 등 친환경 소재를 단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재생 비닐은 폐비닐을 원료로 사용해 석유화학 원료의 사용량을 줄일 수 있으며, 바이오 비닐은 전분과 사탕수수 등 바이오 소재를 원료로 사용해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종이 선택에 대해서도 친환경성을 제고하기 위해 2020년까지 모든 제품의 포장재와 매뉴얼에 친환경 인증인 지속가능산림 인증을 취득한 종이 원료만 사용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글로벌CS 센터장 전경빈 전무는 “삼성전자는 제품에 의한 환경오염 최소화를 위해 자원순환 중기목표를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제품 포장재에 플라스틱 대신 펄프몰드, 바이오 소재를 확대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변경된 포장재 사진

▲ 변경된 포장재 사진

TAGS #친환경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이경표 댓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1. 삼성전자 뉴스룸 댓글: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팀입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에 따르면, 제5조 게시물의 삭제 기준에서 6. 라.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는 게시물을 반복 게시 하는 등 특정 대상물을 홍보하려는 목적이 더 강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등은 삭제 처리가 됩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삼성전자 뉴스룸 하단에 있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 정책’ (http://bit.ly/2dhoAfp)을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 우째서 자꾸 밀리는 거야...위기 의식을 느끼라니까..ㅋㅋ 댓글:

    언론에 보니…정보전에 좀 느린것 같음…산업스파이만 제대로 잡아도 위기에 안처할텐데…뭔가 모르게 좀

    느린 느낌이 삼성에서 많이 나타는것 같네요. 꼭 중국애들이 삼성 다 내려다 보는 느낌이 많이드네요…

    정보전에 약한것 같네여.

    1. 이봉광 댓글:

      삼성전자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그이유가
      1.삼성전자가삼성동 서비스 센타에 있을때인대 선풍기의 모터를 바꾸었다.
      2.지금의 삼성전자 뱅뱅 사거리 옆의 사거리2층에서 서비스를 보는데 메인보드가 나갔다고 해서 126.000원주고 메인보드를 갈았다. 그다음해에 또 고장이 나서 메인보드를 갈아야 된다고 해서 매인보드를 갈지 않고 용산으로 가니 이컴퓨터가 메인보드가 에초부터 나간적이 없고 또 메인보드를 간 흔적도 없다고 하더라.
      지금의 TV도 구입한지 3개월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부라운관이 나갔다고 하는데 이런 글을 대우에도 올리고. LG에도 계속해서 투고를 할 것이다

      1. 삼성전자 뉴스룸 댓글:

        안녕하세요 삼성전자 뉴스룸 운영팀입니다.
        댓글로 남겨주신 내용 중 전화번호는 개인정보에 해당하며, 외부로 유출될 경우 악용될 우려가 있어 숨김 처리했습니다.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