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해비타트와 남아공 주거환경 개선 나섰다

2015/02/02 by 삼성전자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1월 29일(현지 시각)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케이프타운에 위치한 사회통합 주거단지 ‘펠리칸 파크(Pelican Park)’에 28채의 주택을 건립, 무주택 저소득 가구에 전달했습니다.

이번에 전달된 28채의 주택은 ‘넬슨 만델라의 날’(7월 18일)을 기념해 진행된 사회 공헌 캠페인 중 하나인데요. 사회 취약 계층을 돕기 위해 삼성전자와 케이프타운시, 해비타트가 함께 힘을 모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캠페인의 가장 큰 후원사로 지난 5개월 동안 남아공법인의 직원들이 직접 자원봉사에 참여하기도 했는데요.

지난해 '넬슨 만델라의 날', 삼성전자 남아프리카공화국 법인 임직원들이           펠리칸 파크에서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지난해 넬슨 만델라의 날, 삼성전자 남아공법인 임직원들이 펠리칸 파크에서 봉사활동을 펼치는 모습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벗어나게 된 수혜자 파이잘(Faizal Brown)씨는 “이전에는 가족 여섯 명이 한 방에서 생활했다”며 “가난보다 무서운 건 마약, 폭력배들이 우글거리는 마을에서 아이들이 자라는 일이었는데 우리 가족에게 희망의 변화가 생겼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또 케이트 콜린스(Kate Collins)씨는 “새로 이사한 집을 나갔다 돌아오면 집이 사라질 것만 같아서 나흘간 집 안에서만 지냈다”고 말했는데요.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 해비타트와 협력해 전기가 없어 IT 교육을 할 수 없는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라팔레세(Rafalletse) 초등학교에 태양광인터넷스쿨(SPIS)을 전달하는 등 남아공의 주거환경과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앞장서고 있습니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부터 잠비아와 베트남으로 사업을 확대해 운영하고 있는데요. 삼성전자는 잠비아의 취약 계층을 위해 주택과 태양광인터넷스쿨을 신축하고 베트남에선 주택 신축, 식수위생시설 개선 등 초등학생 IT 교육을 위한 IT 센터 건립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는 남아공, 잠비아, 베트남 등 전 세계 여러 나라의 주거·교육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정근모 한국 해비타트 이사장은 “2001년 지미카터 프로젝트를 한국에 유치했을 때부터 삼성전자는 해비타트 운동을 꾸준히 후원해 온 고마운 기업”이라며 “삼성전자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모든 사람에게 안락한 집이 있는 세상’을 꿈꾸는 해비타트 운동이 지구촌 곳곳에서 활발하게 펼쳐지길 소망한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by 삼성전자

삼성전자

기업뉴스

기업뉴스 > 사회공헌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