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전자, 협력사 우수 인재 확보 돕는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 개최

1 주소복사

삼성전자는 삼성디스플레이·SDI·전기·SDS 와 함께 1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협력사들의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을 개최했다.

삼성전자 협력사 89개를 포함한 총 120개의 협력사가 참여했으며, 1만여명의 구직자가 행사장을 방문했다.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은 중소·중견 협력사에게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구직자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실시해온 행사이다.

개막식에는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 성규동 이오테크닉스 대표, 이상원 상아프론테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현석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행사에 참여한 협력사들이 현재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우수 인재 확보이다. 이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갖추고 사업이 확대된다면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상생 협력을 더욱 강화해 일자리 창출 확대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권기홍 위원장은 축사에서“삼성의 전자계열 5개사가 협력사의 인재채용을 지원하는 것은 진정한 파트너 정신의 실천이다”며,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인적자원을 공유할 때 글로벌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 날 행사에는 대덕전자, 피에스케이, 원익아이피에스, 유니셈, 동양이엔피, 알에프텍, 부전전자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특히 대덕전자, 피에스케이 같은 기업들은 첫 해 행사부터 참여해 현장 면접을 통해 반도체 연구개발과 설비분야 신입사원을 꾸준히 채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협력업체협의회 회장이자 인쇄회로기판 전문업체 대덕전자 김영재 대표는 “삼성이 주관하는 채용박람회에 참여함으로써, 협력사는 회사의 신뢰도를 높여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고, 구직자는 다양한 분야의 건실한 기업에 취업기회를 가지게 됐다”며, “이번 행사가 일자리 창출과 상생 협력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반도체 장비 전문업체 유니셈의 인사팀 위지운 팀장은 “반도체 경기 호황에 따라 올해도 채용규모가 지속 증가하는 상황에서 이번 채용박람회를 통해 우수한 엔지니어를 채용하고 싶다”며 “이러한 기회를 통해 우수 인재 확보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장에는 구직자의 성공적인 취업을 돕기 위한 ‘취업토탈솔루션관’도 마련됐다. 삼성전자 등 전자 계열사의 경력컨설팅센터 소속의 임직원 컨설턴트 2O여명이 이력서와 면접 컨설팅부터 현장 기업 매칭까지 취업에 관한 종합정보를 제공하고 상담을 실시했다.

이번 채용한마당을 통해 구직자들은 6개 직무별 채용기업관(연구개발, SW, 경영지원, 영업∙마케팅, 설비, 기술)에서 회사에 대한 정보를 얻고 현장 면접을 볼 수 있었다.

면접에 참여한 한 구직자는“사전 신청을 통해 면접 시간을 직접 택할 수 있어 좋았고 기업에서 입사지원서를 사전에 충분히 검토한 상황에서 면접을 진행한다는 느낌을 받아 박람회장에 잘 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채용된 협력사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입사 후에도 신입사원 교육과 기술·품질 관리교육 등 전문 교육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해 협력사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참고 : 인재 채용에서 육성까지 삼성전자, 협력회사 지속 성장 뒷받침

삼성전자가 중소 협력회사들에게 우수 인재 채용에서부터 체계적인 교육을 통한 인재 육성까지 원스톱(One-stop) 맞춤 지원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협력사의 인재 확보와 양성을 지원해 협력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주고 있는 것이다.

□ 협력사 채용한마당 통해 중소기업에게는 우수 인재 채용 기회를, 구직자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 기회 제공

삼성전자는 ‘협력사 채용 한마당’을 2012년부터 개최해 중소기업들이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도록 장을 마련해주고, 인재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협력사 채용 한마당’에는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전자계열사들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삼성전자 협력사 89개를 포함한 총 120개의 협력사가 참여했으며, 1만여명의 구직자가 행사장을 방문했다.

대덕전자, 피에스케이, 원익아이피에스, 유니셈, 동양이엔피, 알에프텍, 부전전자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특히 대덕전자, 피에스케이 같은 기업들은 첫 해 행사부터 참여해 현장 면접을 통해 반도체 연구개발과 설비분야 신입사원을 꾸준히 채용하고 있다.

채용한마당을 통해 구직자들은 6개 직무별 채용기업관(연구개발, SW, 경영지원, 영업∙마케팅, 설비, 기술)에서 회사에 대한 정보를 얻고 현장 면접을 볼 수 있었다.

김현석 사장은 “협력사 채용 한마당에 참여한 협력사들이 현재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우수 인재 확보이다. 이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갖추고 사업이 확대된다면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상생 협력을 더욱 강화해 일자리 창출 확대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 통해 협력사 인재육성 지원 - 2013년 시작해 지난해까지 연인원 6만4천여명 누적 교육, 올해 2만2천명 예상

삼성전자는 또, 협력사의 교육을 전담하는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를 2013년 신설해 협력사의 체계적인 인재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는 삼성전자 임직원에게 제공되는 교육체계와 교육 컨텐츠를 협력사 임직원에게도 동일한 수준으로 지원하고 있다. 또, 삼성의 현장 노하우를 협력사에 전수하기 위해 20년 이상의 현장경험과 전문지식을 갖춘 우수 인력들이 협력사 교육 전담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는 협력사 부품 경쟁력과 직접 연관되는 제조, 품질 등의 직무교육은 물론 신입사원부터 부서장과 임원에게 필요한 다양한 계층의 리더십 교육 등 전분야에 걸쳐 400여개의 집합 및 온라인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는 또한 정기적으로 △협력사를 방문하고, △세미나를 개최하며, △설문조사를 실시해, 협력사 임직원에게 필요한 교육과정을 개발, 발전시켜 가고 있다.

참여하는 교육 인원도 매년 증가했다. 첫해인 2013년에는 7,000여명이 교육을 받았는데, 올해는 22,000명이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연간 교육인원이 5년만에 3배 가량 늘어나는 셈이다.

연도별 교육인원

협력사 교육은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체 교육의 70%가 제품 생산과 관련된 직무 교육으로 구성돼 있다. 2018년부터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스마트팩토리 아카데미, △반도체기술 아카데미, △글로벌 품질 아카데미를 새롭게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스마트팩토리 아카데미는 자체적인 ‘스마트팩토리’ 구축이 어려운 협력사가 효과적으로 시스템과 장비를 도입∙운영할 수 있도록 과정을 구성했다. 경영진을 위한 특별 세미나, 부서장을 위한 스마트팩토리 리더 과정, 실무자를 위한 부문별 전문 과정 등 4개 분야 30개 교육 과정이다. 올해만 1,200여명이 교육을 받았다.

반도체 기술 아카데미는 반도체 공정, 설비 관련 협력사 임직원들의 기술 경쟁력 제고를 위해 현장 중심의 반도체 8대 공정 프로세스 기반의 실무과정과 반도체 요소기술 기반의 핵심 테마과정으로 구성됐다. 반도체 최고기술을 보유한 삼성전자 사내전문가가 강의하며, 올해 900여명의 협력사 임직원이 수료했다.

글로벌 품질아카데미는 협력사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품질불량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경영진 대상 품질 마인드 제고, 관리자 및 실무자 대상 품질 관리 툴(Tool) 및 문제해결 기법 등의 특화된 컨텐츠로 구성됐다. 국내는 물론 해외 협력사 임직원 1,100여명이 교육을 받았다.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는 직무 교육 외에도 신입사원부터 경영진까지의 全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신입사원 입문, 차세대 리더 양성 등의 리더십 교육과 근무시간 단축에 따른 업무 효율화를 위한 워크스마트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또, 해외 진출 협력사 지원을 위한 법인장/주재원 양성과 단기 어학과정 등의 글로벌 교육도 2,000여명의 협력사 임직원에게 제공하고 있다.

11월 12일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을 찾은 구직자가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 ‘피에스케이’ 부스에서 채용 면접을 보고 있다. 이 자리를 찾은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왼쪽)과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오른쪽)이 면접을 보는 구직자(가운데)를 응원하고 있다.

▲ 11월 12일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을 찾은 구직자가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 ‘피에스케이’ 부스에서 채용 면접을 보고 있다. 이 자리를 찾은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왼쪽)과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오른쪽)이 면접을 보는 구직자(가운데)를 응원하고 있다.

11월 12일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삼성전자 주은기 부사장, 이오테크닉스 성규동 대표, 대덕전자 김영재 대표,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반원익 상근부회장, 상아프론테크 이상원 대표.

▲ 11월 12일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 개막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삼성전자 주은기 부사장, 이오테크닉스 성규동 대표, 대덕전자 김영재 대표,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반원익 상근부회장, 상아프론테크 이상원 대표.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제대로인 댓글:

    이제 더 이상 보여주기식 채용한마당은 그만해야 합니다. 과연 협력사들은 채용한마당에 채용할 인원을 가지고 면접을 보고 있습니까? 채용하지도 않으면서 마지 못해 채용하는 척 하는 쇼는, 혹시나 하고 참여한 학생들을 속여 또 한번 울리는 것이고, 채용할 수도 없는 협력사는 울며 겨자 먹게 하는 꼴입니다. 채용을 안할 바에는, 학생들은 차라리 한자라도 더 공부하고, 협력사 직원은 회사에서 한시라도 더 일하는 것이 나을 것입니다. 채용하지도 않으면서 수 많은 학생들과 협력사 강제 동원 행사는 시간 낭비, 돈 낭비, 마음 상처 뿐입니다. 이는 하루 빨리 없어져야 할 적폐입니다. 이제는 실질적인 채용한마당이 되어야 합니다.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