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삼성전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101일 간의 대장정 돌입

주소복사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는 1일부터 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성화봉송 대장정에 들어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빙상 스타 이상화 선수가 성화봉송 첫날 성화주자로 나섰다. 또한,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 '삼성드림클래스'의 참여 학생과 교사 200여명도 함께 했다.

삼성드림클래스는 교육 환경이 부족한 중학생들에게 공평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삼성전자의 교육 지원 활동이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캠페인 주제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 (Do What You Can't)'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대표 주자로 이상화 선수를 발탁했다.

이상화 선수는 수 많은 도전과 노력의 과정을 거쳐 대한민국 스피드 스케이팅 사상 최초로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국민적 선수이다.

이상화 선수는 "국내 첫 동계올림픽의 성화봉송 첫 날, 올림픽 출전 선수로서 성화주자로 뛰게 되어 영광이다. 또한, 전국민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삼성전자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 (Do What You Can’t) 캠페인 주제가 저의 올림픽 금메달 도전과 닮은 것 같아 적극 참여하게 되었다”고전했다.

삼성드림클래스 성화주자 이정아 학생은 "이상화 선수와 성화봉송에 참여한 일은 내 꿈을 이루는 데 큰 힘이 될 것 같고, 이상화 선수가 전해 준 포기하지 않는 끈기와 열정을 나도 배우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삼성전자는 성화봉송이 펼쳐지는 101일동안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 캠페인을 펼친다.

지난 4월 공개 모집을 통해 꿈과 도전의 다양한 스토리를 가진 성화주자 1,500명을 선발했다. 삼성전자는 이들과 함께 전 세계에 희망과 열정을 전파하고 성공적인 올림픽 분위기 조성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크로스컨트리 종목에 출전하는 김마그너스 선수를 비롯해 로봇공학자 데니스홍, 국내 최초 시각장애인 앵커 이창훈, 로봇다리 수영 선수 김세진, 삼성전자 클럽 드 셰프의 임정식∙임기학∙강민구∙이충후∙권형준 셰프 등도 삼성전자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해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참여자들과 함께 자신의 꿈과 도전 이야기를 전달하며 캠페인의 의미를 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성화주자가 지나는 지역별로 지역축하행사와 삼성 성화봉송 홍보 차량인 카라반을 운영, 지역민들과 활발히 소통하며 올림픽 응원 분위기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성화봉송 기간 동안 펼쳐지는 다양한 소식은 삼성전자 뉴스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의 올림픽 후원 활동

삼성전자는 88년 서울 올림픽의 지역 후원사로 참여하며 올림픽과 첫 인연을 맺었다.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부터 2016년까지 10회 연속 무선통신 분야 올림픽 공식 후원을 해왔으며, 오는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후원이 예정돼 있다. 삼성전자는 아테네, 토리노, 베이징, 런던에 이어,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성화봉송 후원사로 참여해, 한국의 무선 기술 리더십을 전파하고, 세계인들이 하나되어 올림픽에 참여할 수 있도록 생생한 현장 스토리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드림클래스

삼성드림클래스는 배움의 의지는 있으나 교육 환경이 부족한 중학생에게 공평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2년 3월부터 시작된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매년 1만 1000여명의 중학생에게 대학생 강사가 영어와 수학을 가르치는 교육 지원 사업으로, 지난 6년간 중학생 6만 3000여명, 대학생 1만 7000여명이 참여했다.

대도시에서는 주중교실, 중소도시에서는 주말교실로 방과 후 수업을 운영하고 주중·주말 수업이 어려운 읍·면·도서지역 학생을 위해 대학 캠퍼스에서 합숙하며 학습 및 다양한 문화 체험을 할 수 있는 방학캠프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 1일 인천대교에서 삼성 성화주자인 이상화 선수와 삼성드림클래스 학생과 교사 200여명이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성화봉송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로서,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캠페인을 펼친다.
▲ 1일 인천대교에서 삼성 성화주자인 이상화 선수와 삼성드림클래스 학생과 교사 200여명이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성화봉송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로서,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캠페인을 펼친다.
▲ 1일 인천대교에서 삼성 성화주자인 이상화 선수와 삼성드림클래스 학생과 교사 200여명이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성화봉송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로서,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캠페인을 펼친다.

▲ 1일 인천대교에서 삼성 성화주자인 이상화 선수가 삼성드림클래스 학생과 교사 200여명이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로서,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캠페인을 펼친다.
▲ 1일 인천대교에서 삼성 성화주자인 이상화 선수가 삼성드림클래스 학생과 교사 200여명이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로서,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캠페인을 펼친다.

▲ 1일 인천대교에서 진행된 성화봉송 현장에서 삼성 성화주자 이상화 선수가 삼성드림클래스 학생에게 희망과 열정을 상징하는 성화 불꽃을 전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로서,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캠페인을 펼친다.▲ 1일 인천대교에서 진행된 성화봉송 현장에서 삼성 성화주자 이상화 선수가 삼성드림클래스 학생에게 희망과 열정을 상징하는 성화 불꽃을 전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공식 후원사로서, 한계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열정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 캠페인을 펼친다.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닫기
SAMSUNG NEWSROOM
댓글

인기 기사

Samsung Newsroom Newsletter

구독 신청폼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