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에 시각장애인 단체 초청

2018/03/14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시각 장애인들이 강릉 올림픽 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에 13일 방문해, 최신 모바일 기술과 저시력인용 시각장애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Relumino)’ 를 체험했다.

이번 방문에는 평소 해당 기관에서 봉사 활동을 해온 삼성전자 임직원 봉사 단체인 ‘스마트 엔젤’이 함께 했으며,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 방문에 앞서 대한민국과 미국의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하기도 했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 주자로도 참여했던 시각장애인 김호식씨는 “불굴의 노력과 투지로 멋진 경기를 해준 대한민국 아이스하키팀에 큰 감동을 받았다”면서 “릴루미노 앱도 대중화 되어 저시력인에게 새로운 빛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릴루미노’는 기어 VR에 장착된 스마트폰의 후면 카메라를 통해 보이는 영상을 변환 처리해 시각장애인이 인식하기 쉬운 형태로 바꿔준다. 삼성전자는 시각장애인 중 86%가 전혀 보이지 않는 전맹이 아니라 시력이 극도로 낮아진 저시력 장애라는 점에 주목하고 릴루미노를 개발했으며, 현재 무료로 앱을 보급하고 있다.

한편,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IPC, International Paralympic Committee)의 무선통신 및 컴퓨팅 분야 공식 파트너인 삼성전자는 패럴림픽 기간에 맞춰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를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과 팬들이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을 새로 정비해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운영하고 있다.

13일에는 앤드류 파슨스(Andrew Parsons)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 위원장이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에 방문하기도 했다.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소속 시각장애인들이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방문해 저시력인용 시각장애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Relumino)’를 체험하고 있다.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소속 시각장애인들이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방문해 저시력인용 시각장애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Relumino)’를 체험하고 있다.

▲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소속 시각장애인들이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방문해 저시력인용 시각장애 보조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Relumino)’를 체험하고 있다.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소속 시각장애인들과 삼성전자 임직원 봉사 단체 ‘스마트 엔젤’이 13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미국과의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 ‘서울 하상장애인복지관’ 소속 시각장애인들과 삼성전자 임직원 봉사 단체 ‘스마트 엔젤’이 13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미국과의 장애인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 앤드류 파슨스 위원장이 지난 13일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방문했다.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 앤드류 파슨스 위원장이 지난 13일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방문했다.

▲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 앤드류 파슨스 위원장이 지난 13일 강릉 올림픽파크에 위치한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방문했다.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기업뉴스 > 사회공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모든 기사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컨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