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2년형 ‘비스포크 큐브 에어’ 출시

2021/11/17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집 안 공기를 알아서 관리해주는 2022년형 공기청정기 ‘비스포크 큐브 에어(Bespoke 큐브™ Air)’를 17일 출시했다.

2022년형 비스포크 큐브 에어는 디자인뿐 아니라 기능까지 사용자 맞춤형으로 진화해 공기 질 관리가 더욱 편리해진 것이 특징이다.

특히 ‘비스포크 AI+ 청정’ 기능을 새롭게 적용해 전원이 꺼져 있어도 10분마다 실내외 공기 질을 분석, 학습해 오염도를 예측하고 사용자가 별도의 조작을 하지 않아도 기기 스스로 집안 공기를 청정하게 해 준다.

또한, 삼성 공기청정기만의 장점인 ‘마이크로 에어 센서(Micro Air Sensor)’가 있어 레이저 광원으로 0.3㎛(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초미세먼지까지 빈틈 없이 감지해 준다.

이 제품에는 ‘스마트 절전모드’도 있어 실내 공기 질이 좋아지면 팬 작동을 중지시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한다. 이 기능을 적용하지 않은 모델과 비교 시 에너지 소비가 최대 32% 감소된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 신제품은 ‘트리플 안심청정’으로 위생 기능도 강화했다.

기존의 ‘UV 플러스 안심 살균’ 기능에 구리 항균 섬유로 제작된 집진 필터를 새롭게 적용해 필터 속 항균부터 공간 제균까지 가능해졌다.

전기 살균 시스템으로 집진필터에 포집된 세균을 99% 살균하고, 항균 구리 집진필터로 필터 내 세균 증식을 99.9% 억제, 바이러스를 99% 불활성화 시킨다.

뿐만 아니라 필터 내 곰팡이 성장을 억제하는 항곰팡이 최고 등급(0등급)을 받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강력한 필터 성능으로 공간에 부유하고 있는 세균도 저감해 준다.

이 밖에 팬 가장자리를 UV-C LED로 99.9% 살균해 살균·항균·제균까지 트리플 안심 청정 기술을 완성했다.

2022년형 비스포크 큐브 에어는 공기가 꺾이지 않는 직렬 유로 구조인 ‘하이패스 강력청정’으로 오염된 공기를 후면에서 흡입 후 빠르게 청정해 전면 토출구로 내보낸다. 여기에 삼성만의 독자적인 ‘무풍청정’ 기술도 적용돼 직바람 없이 저소음 청정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실내 공간 크기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청정면적 기준 4개 용량(123㎡∙106㎡∙70㎡∙53㎡)으로 출시되며, 소비자 취향에 따라 교체 가능한 전면 패널을 적용했다.

패널은 헤링본과 스트라이프 2가지 패턴에 그레이·딥그린·베이지·이브닝코랄·모닝블루 5가지 색상의 조합으로 출시된다.

공기 중 반려동물의 털을 집중적으로 제거하는 ‘극세필터’와 대소변, 체취, 사료 냄새 등을 전문적으로 제거하는 ‘펫 탈취필터’가 장착되어 있는 비스포크 큐브 에어 ‘펫케어’ 모델(123㎡형, 106㎡형)도 출시한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 신제품은 살균 기능이 적용된 123㎡형 모델을 삼성닷컴에 17일 먼저 선보이고 나머지 모델은 19일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청정면적과 사양에 따라 62만원에서 162만원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사계절 필수가전으로 자리 잡은 공기청정기를 소비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기반의 편의 기능과 위생 강화에 중점을 두어 신제품을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 제품을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모델이 양팔을 벌려 비스포크 큐브 제품들을 소개하고 있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에 한 손을 올리고 소개하는 모습

비스포크 큐브 에어가 설치된 라이프스타일 인테리어 모습을 소개하는 모습

▲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2022년형 비스포크 큐브 에어를 소개하고 있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 제품들이 놓여 있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 제품들이 비스듬히 놓여 있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가 모델별 정면으로 보이고 있다.

비스포크 큐브 에어가 모델별로 비스듬히 보이고 있다.

▲ 비스포크 큐브 에어 제품 이미지

제품뉴스 > 가전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