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레임, 독보적 화질로 글로벌 사진 전문 갤러리 옐로우코너 작품 담는다

2021/10/27
본문듣기 AUDIO Stop
공유 레이어 열기/닫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사진 전문 갤러리 ‘옐로우코너(YellowKorner)’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의 콘텐츠 강화와 시장 확대에 나선다.

옐로우코너는 프랑스에 거점을 두고 전 세계 130여 개 국가에 매장을 보유한 세계 최대 규모의 사진 전문 갤러리로, 유명 사진 작가들의 작품을 한정판으로 판매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삼성전자는 이번 협업을 통해 더 프레임에서 볼 수 있는 옐로우코너의 작품을 더욱 확대하고, 옐로우코너의 프랑스 내 주요 매장에 더 프레임을 전시,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이외에도 향후 유명 사진작가들의 작품으로 파리에서 전시회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옐로우코너 웹 사이트 내에 더 프레임을 소개하는 마이크로 사이트를 개설하는 등 지속적으로 파트너십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협업이 더 프레임의 소비자 접점을 넓히는 한편, 사진 애호가들에게 공간 제약 없이 자신이 좋아하는 작품을 더 프레임 하나로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는 인식을 제고함으로써 시장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로, 전용 구독 서비스 플랫폼인 ‘아트스토어’를 통해 전 세계 600명이 넘는 작가, 1,500여 점의 작품을 QLED 4K 화질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제품 대비 두께를 절반 가까이 줄인 슬림한 베젤을 적용해 실제 액자 같은 디자인을 구현함으로써 작품에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설치 공간과 사용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32형부터 85형까지 다양한 크기의 화면을 선택할 수 있다.

삼성전자 구주총괄 추종석 부사장은 “옐로우코너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더 프레임이 가진 아트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한층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더 프레임을 통해 일상에서 예술의 가치를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두 명의 남자가 전시된 그림을 보고 있다.

그림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주목하고 있다.

코끼리가 모여 있는 그림을 보고 있다.

▲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옐로우코너 갤러리에서 고객들이 삼성 더 프레임으로 사진 작품을 감상하는 모습

제품뉴스 > TV/디스플레이

프레스센터 > 보도자료

프레스센터

삼성전자 뉴스룸의 직접 제작한 기사와 이미지는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 뉴스룸이 제공받은 일부 기사와 이미지는 사용에 제한이 있습니다.
<삼성전자 뉴스룸 콘텐츠 이용에 대한 안내 바로가기>

TOP